정성장 북한연구센터장 “종전선언, 북한의 비핵화로 나아가는 입구...시기상조”

美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와 北의 단계적 비핵화 추진 방안, 종전선언과 함께 논의되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4:43]

정성장 북한연구센터장(세종연구소)은 종전선언과 관련하여 24일, 분석자료를 통해 “북한의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오전 발표된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천명했다”며, 종전선언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성장 센터장은 “북핵 4자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동결과 단계적 감축, 한미연합훈련의 중단(또는 축소), 남북한 군비통제와 평화체제 구축, 대북 제재의 단계적 완화 합의와 함께 종전선언이 이루어져야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로 나아가는 ‘입구’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성장 센터장은 “리태성 부상은 평화보장체계 수립에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종전선언은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이지만, 종전을 선언한다고 해도 종전을 가로막는 최대 장애물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남아있는 한 종전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정 센터장은 “리태성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의 사례로 북한을 겨냥한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한미미사일지침 종료 선언, 미국의 대남․대일 첨단무기 판매 승인, 미국 첨단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연례적인 한미연합군사훈련 등을 지적하고 있다”며, “이같은 현실에 비추어볼 때 종전선언은 시기상조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일부 전문가들은 그동안 한반도 종전선언이 북한의 비핵화로 나아가기 위한 ‘입구’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러나 북한은 오히려 종전선언이 현 시점에서 조선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며 부정적 입장이라고 관측했다. 

 

따라서 “현 상태에서 한국정부가 종전선언을 먼저 추진하는 것에 대한 북한의 동의를 끌어내는 것도 어려울뿐더러 종전선언이 비핵화로 나아가는 ‘입구’가 될 가능성도 희박하다”며, “지난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관계는 2018년 4.27판문점선언 이전의 상황으로 돌아갔고, 2018년의 남북정상회담 합의는 거의 휴짓장이 되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므로 한국 정부가 판문점선언의 종전선언 추진 합의에 대해 여전히 집착하고 있는 것은 매우 비현실적이다”며, “한반도 종전선언이 단순한 정치적 선언이나 이벤트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되려면 한국과 정전협정에 서명한 3개국(미․중․북)이 한 자리에 모여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와 북한의 단계적 비핵화 추진 방안이 종전선언과 함께 논의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성장 센터장은 “그리고 북핵 4자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동결과 단계적 감축, 한미연합훈련의 중단(또는 축소), 남북한 군비통제와 평화체제 구축, 대북 제재의 단계적 완화 합의와 함께 종전선언이 이루어져야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로 나아가는 ‘입구’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Director of the Center Seong-Chang Cheong, North Korean Studies,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the entrance to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premature”

 

It should be discussed along with the U.S. withdrawal of hostile policy toward North Korea, North Korea's step-by-step plan for denuclearization, and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In relation to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Korean War, the director of the Center for North Korean Studies (Sejong Institute), Jeong Seong-jang, said through analysis data on the 24th, “North Korea’s Vice Foreign Minister Ri Tae-sung is the main reason President Moon Jae-in has been actively promoting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Korean War through a statement released on the morning of the 24th. He stated that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was premature.

 

 

Seong-Chang Cheong, head of the center, said, “As for Ri Tae-seong,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is a matter to be addressed at least once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 peace guarantee system.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is nothing more than an illusion.”

 

Director Jeong said, “As an example of the US’ hostile policy toward North Korea, the US test-fire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aimed at North Korea, declared the end of the South Korea-US missile guidelines, the US approved the sale of advanced weapons to South Korea and Japan, and the Korean Peninsula of the US advanced strategic assets. He pointed out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War and the annual joint ROK-U.S. military exercise,” he said.

 

He continued, “The Moon Jae-in government and some experts have argued that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Korean War will be a 'gateway' to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It could be misused as a smoke screen to cover up the hostile policy of the government.”

 

Therefore, he said, “Under the current state, it is difficult to get North Korea’s consent fo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push for an end-of-war declaration first, and the possibility that the end-of-war declaration will become a ‘gateway’ to denuclearization is slim,” he said. After the breakdown of the North Korea-U.S. summit, inter-Korean relations returned to the situation before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in 2018, and the agreement for the 2018 inter-Korean summit almost became a wasteland.”

 

“Therefore, it is very unrealistic that the Korean government is still obsessed with the agreement to promote the end of the Korean War in the Panmunjom Declaration,” he said. The three countries that signed the armistice agreement (US, China, and North Korea) should gather in one place to discuss 'the withdrawal of the US hostile policy toward the North' and North Korea's step-by-step denuclearization plan together with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Seong-Chang Cheong, director of the Center, said, “And during the four-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was signed with the agreement to freeze and phase-out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suspend (or reduce) the South Korea-US joint exercises, establish arms control and peace regimes between the two Koreas, and phase-out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Only then can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be the 'gateway' to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