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경 중견 서예가 ‘포스트모던 서예 전시회’

중견 서예가 김두경의 열여섯 번째 개인전...상형한글, Trinity art, 문자추상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2:41]

▲ 김두경  서예가. ©브레이크뉴스

전북 전주시 영화의 거리에 있는 ‘기린미술관’측은 “전통서예와 현대디자인 원리를 응용, 한글에서 다양한 상징성과 조형성을 창조해내는 작품으로 잘 알려진 김두경 작가가 16번째 개인전을 통해 다시 한 번 서예의 새로운 지평을 소개한다. 김두경 작가는  10월 한 달간 상형한글 Trinity art 문자추상 서예전” 이 그것이다. 이번 전시는 김 작가가 개발한 ‘상형한글’ 서체에 지금껏 서예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재료와 방법을 결합한 점이 특징“이라고 소개하고 ” ‘상형 한글’ 서체는 작가가 2008년 개인전을 통해 서예계에 새로 내놓은 한글서예 서체다. 상형문자가 아닌 한글에서 상징성과 조형성을 포착해 ‘상형문자처럼 아름다운 글씨’를 만들어냈다. 보는 글씨 읽는 그림의 전형을 만들었고 CI, BI 등 현대 디자인에 응용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안려다.

 

이어 “상형한글 작품은 언뜻 보면 추상화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읽을 수 있는 문자여서 문화상품 디자인에 의미를 더해주는 효과도 있다. 이는 “동양 예술의 꽃 서예” 라는 수식어를 많이 쓰면서도 활용 가치를 찾지 못하던 한류문자디자인에도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특히 한류문화와 상품들이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는 상황에서 활용도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Trinity art 서예’도 선보인다. ‘Trinity art 서예’는 작가의 서예작품과 평소 찍어둔 사진작품 또는 여러 분야 다른 작가 다양한 작품 사진을 컴퓨터그래픽 융합작업을 통해 만든다“고 전하고 ”현대 디지털 시대에 가능해진 서예의 새로운 장르라 할 수 있다.  ‘Trinity art 서예’는 김 작가가 2020년 10월 전시를 통하여 처음 시도 하였으며, 이를 계기로 검정의 무채색 예술로 인식되던 서예를 화려한 디지털 예술로의 변신 시켰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작품명제: 봄- 향목 조미진 자수명장작품 융합Trinity art      ©브레이크뉴스

작품명제: 봄- 자개 공예 융합Trinity art.     ©브레이크뉴스

작품명제: 아하- 차선도색 재료 융합 Trinity 빛 반사.   ©브레이크뉴스

 

김두경 작가는 이 전시와 관련 “‘Trinity art 서예’는 서예의 장식성과 디자인감을 높여 보다 쉽게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어 침체된 서예계에 활력소가 될 수 있는 작품 영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시회에서는 캔버스와 아크릴 칼라, 차선도색용 재료 등 새로운 재료와 방법을 서예에 적용한 작품도 선보인다. 일례로 김 작가는 서예와 빛 반사 재료를 결합하는 등 작업을 통해 새로운 서예작품 감상과 더불어 다양한 생활영역으로 서예를 끌어들여 서예술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작품명제: 우르르- 문자추상 전통서예.  ©브레이크뉴스

 작품명제: 空- 문자추상 빛반사 art.     ©브레이크뉴스

작품명제: 자유- 문자추상 빛반사 art.     ©브레이크뉴스

작품명제: 인연- 문자추상 빛반사 art.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stmodern Calligraphy Exhibition by Kim Doo-kyung, a senior calligrapher

The 16th solo exhibition of middle-class calligrapher Kim Doo-kyung... Hieroglyphic Hangeul, Trinity art, Character abstraction

-Reporter Park Jeong-dae

 

The 'Kirin Museum of Art', located on the film street in Jeonju, Jeonbuk, said, “Artist Doo-Kyung Kim, well known for her work that creates various symbolism and formativeness in Hangeul by applying traditional calligraphy and modern design principles, will once again showcase calligraphy through her 16th solo exhibition. Introducing a new horizon. Writer Doo-Kyung Kim held an exhibition of hieroglyphic Hangul Trinity art, character abstract calligraphy, for a month in October. This exhibition introduces the feature of combining the 'Hangeul Hangeul' font developed by artist Kim with new materials and methods that have not been seen in calligraphy until now. calligraphy typeface By capturing the symbolism and formativeness of Hangeul rather than hieroglyphs, he created 'beautiful handwriting like hieroglyphics'. It has created a model for reading text that can be seen and is being evaluated for its high application power in modern designs such as CI and BI.”

 

He continued, “At first glance, hieroglyphic Hangeul works look like abstract paintings, but when you get to know them, they are readable characters, which has the effect of adding meaning to the design of cultural products. This comes as a fresh shock to the Hallyu character design, which used the modifier “flower calligraphy of oriental art” a lot, but did not find any useful value. In particular, in a situation where Hallyu culture and products are astonishing the world, their utility is drawing more attention.

 

  In addition, Kim will present 'Trinity art calligraphy' in this exhibition. 'Trinity art calligraphy' is a new genre of calligraphy made possible in the modern digital era, saying that 'Trinity art calligraphy' is made through computer graphic convergence work between the artist's calligraphy works and photographs taken by other artists or by other artists in various fields. . ‘Trinity art calligraphy’ was first attempted by Kim through an exhibition in October 2020, and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calligraphy, which was perceived as black achromatic art, was transformed into a colorful digital art.”

 

Writer Doo-Kyung Kim emphasized in relation to this exhibition, “‘Trinity art calligraphy’ will be a work area that can be used as a vital force in the stagnant calligraphy industry as it can be used more easily in daily life by enhancing the decorativeness and design sense of calligraphy.”

 

In this exhibition, works using new materials and methods such as canvas, acrylic color, and materials for lane painting will also be presented in calligraphy. For example, through his works, such as combining calligraphy and light-reflecting materials, Kim is promoting the development of art by introducing calligraphy into various areas of life as well as appreciating new calligraphy works.

 

⟪Reference works⟫

 

Title: Spring-Hyangmok Jo Mi-Jin Embroidery Masterwork Convergence Trinity art

Title: Spring - Mother-of-pearl craft fusion Trinity art

Title: Aha- Lane painting material fusion Trinity light reflection art

Title: Ur-Ru- Character Abstract Traditional Calligraphy

Title: void- letter abstract light reflection art

Title: Freedom- Letter abstract light reflection ar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