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특혜의혹' 둘로 갈라지 민주당 경선...내부 적(敵)이 더 무섭다!

“대장동 문제는 이제 민주당 경선의 유리-불리를 가르는 이슈를 넘어섰다”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9/24 [11:11]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내부의 적(敵)이 외부의 적(敵) 보다 더 무섭다. 더불어민주당 경선판이 '대장동 내전(內戰)'으로 치닫고 있다. 이 당이 과연 김대중ㆍ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민주개혁 정신이 깃든 정당인가, 촛불혁명을 함께 한 정당인가 의심이 들 정도다.

 

이른바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이 민주당을 둘로 가르고 있다. 외적(外敵)의 논리에 편승해 내부 총질에 몰두하는 사람들과 외적(外敵)에 대응해 함께 싸우는 사람들로 당은 분열되고 있다.

 

대선 주자 중 개혁 진영은 내부 총질 중단과 당의 단합을 요구하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지난 23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대장동에 대해선 일련의 수사가 이뤄졌고,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와 이미 끝났다"며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흠이 있는 것 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고 이 지사 편에 섰다. 추 전 장관은 또 "이낙연 후보 캠프 인사들이 이걸 가지고 공격을 하니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며 이 전 대표 진영을 비난했다. 김두관 의원도 "(대장동 문제는)보수기득권과 토건세력이 도발한 프레임 전쟁"이라며 "보수 언론이 만들어내고 국민의힘이 나발 불고 우리당 후보까지 부화뇌동하면서 벌어진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알려진 윤건영 의원도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개발하지 말라는 지시까지 내렸다"며 "원인의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며 이 지사에게 힘을 실었다.

 

반면 이낙연 캠프에서는 국민의힘에 동조하는 '편승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김영웅 이낙연 캠프 대변인은 "공당의 후보로서 이런 부분들은 특검 내지는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자명하게 밝혀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주장과 궤를 같이 하는 어처구니 없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 홍영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도 "문제는 분명히 있는 것 같다. 이것이 이 지사 말처럼 진짜 '국민의힘 게이트'인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은 민주당 내부의 현 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보수언론과 야당이 만든 가짜 프레임에 편승하는 세력이 누구인지, 외적(外敵)이 던진 돌멩이를 주워 동지에게 다시 던지는 자가 누구인지 당원과 지지자들은 지켜보고 있다.

 

이명박 정권 시절 야당 시장의 한계를 안고 민간개발 대신 성남시민에게 이익이 돌아가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사업을 성공시킨 것이 대장동 개발의 본질일 수 있다. 민간개발업자의 엄청난 수익은 예기치 못한 부동산 폭등에 따른 우발적 상황이다. 이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최장수 총리를 역임했던 이낙연 전 대표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대장동 문제는 이제 민주당 경선의 유리-불리를 가르는 이슈를 넘어섰다. 기득권 대 개혁의 문제가 되었다. 소위 '고발사주 의혹'을 덮고 국면을 전환하려는 야권의 기득권 카르텔에 편승하는 반개혁 기회주의자들이 누구인지, 그리고 토건 수구 기득권을 혁파하는 개혁진영이 누구인지  보고 있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 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청연구원,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2021 미스월드ㆍ유니버스 국제조직위원장,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aejang-dong preferential treatment' splits in two Democratic primary... The internal enemy is scarier!

“The Daejang-dong issue has now gone beyond the issue that divides the pros and cons of the Democratic primary.”

- Columnist Kwon Ki-sik

 

The enemy inside is more terrifying than the enemy outside.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primary race is heading towards a 'Daejang-dong civil war'.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is party is a party that has the spirit of democratic reform of the two former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or a party that shared the candlelight revolution.

 

The so-called 'Daejang-dong preferential treatment case' is dividing the Democratic Party in two. The party is split between those who ride on the logic of external enemies and focus on internal firearms and those who fight together against external enemies.

 

Among the presidential candidates, the reform camp is calling for an end to internal gunfire and unity of the party. Former Justice Minister Choo Mi-ae appeared on CBS Radio on the 23rd and said, "A series of investigations have been carried out in Daejang-dong, and the Supreme Court's acquittal has already ended." It's because I brought it in to lock it in a frame," he said on the side of this branch. Former Minister Choo also criticized the former representative's camp, saying, "When members of the candidate's camp, Lee Nak-yeon, attack with this, they are helping to change the water frame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Rep. Kim Doo-gwan also criticized, saying, "(The Daejang-dong issue) is a frame war provoked by conservative vested interests and civil and construction forces." Rep. Yoon Geon-young, known as President Moon Jae-in's double heart, also said, "At that time,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gave orders to return investment returns to the private sector and not to develop publicly. “He gave strength to the governor.

 

On the other hand, at Lee Nak-yeon's camp, a 'piggyback offensive' that sympathizes with the people's power continues. Kim Young-woong, spokesperson for Lee Nak-yeon's camp, said, "As a candidate for the Republican Party, I think these aspects should be made clear through the special prosecutor or state investigation." It cannot but be an absurd statement that is in line with the claim of the people's power. Hong Young-pyo, chairman of the camp's co-election campaign, also said, "There seems to be a problem. We need to find out if this is the real 'people's power gate' as Governor Lee said."

 

The 'Daejang-dong favoritism case' exposed the current address of the Democratic Party. Party members and supporters are watching who is riding on the fake frames created by the conservative media and the opposition, and who picks up stones thrown by foreign enemies and throws them back at their comrades.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under the limitations of the opposition market,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could be the essence of the project being successful in a public development method that benefits Seongnam citizens instead of private development. The huge profits of private developers are contingent upon unexpected real estate booms. In this regard, former representative Lee Nak-yeon, who served as the longest-serving prime minister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will not be free from responsibility.

 

The Daejang-dong issue has now gone beyond the issue that divides the pros and cons of the Democratic primary. It became a matter of establishment versus reform. We are looking at who are the anti-reform opportunists who are riding on the establishment cartel of the opposition that is trying to cover up the so-called 'accusation of accusers' and change the situation, and who is the reform camp that breaks the vested interests of construction and construction.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then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Shimbun and as the chairman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s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an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chair of the Miss World/Universe 2021 international organizing committee,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