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임대차법 1년만 전세살이 팍팍..서울 전세값 1억3528만원↑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09:4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만에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시세가 1억3528만원이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시세는 6억2402만원으로, 새 임대차법 시행직전인 작년 7월 시세 4억8874만원에 비해 크게 올랐다.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전인 2019년 7월에서 시행 직전인 작년 7월까지 4092만원 오른 것에 비해 3배 이상 상승한 것이다.

 

강남구 아파트 전세시세는 1년만에 2억5857만원이나 상승해 11억3065만원에 달했다. 이어 송파구 2억 1781만원, 강동구 1억9101만원, 서초구 1억7873만원, 용산구 1억5990만원 순으로 상승했다.

 

송파구, 강동구, 용산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각각 5205만원, 4577만원, 2925만원 상승한 것에 비해 4배 이상 오른 셈이다.

 

특히, 노원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상승분은 905만원에 불과했는데, 법 시행 1년 만에 8078만원이나 올라 상승폭이 9배에 달했다.

 

관악구, 중랑구도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상승분이 각각 1845만원, 817만원이었는데 법 시행 1년 간 각각 1억3642만원, 6882만원이나 상승했다.

 

이에 김 의원은 “여당이 날치기 처리한 새 임대차법 때문에 전세살이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는 점이 통계로 증명되고 있음에도 정부는 자화자찬만 늘어놓고 있다”며, “정부‧여당의 대대적인 정책기조 전환이 없다면 전세 상승폭은 더욱 커지고 국민들은 더 큰 고통을 받게 될 것이다”고 꼬집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se living in the new lease law is very expensive in one year.. Seoul’s jeonse price is 135.28 million won↑
-Reporter Moon Hong-cheol

 


The average jeonse price of apartments in Seoul rose by 135.28 million won just one year after the new lease law was enforced.


According to data received from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by Senator Kim Sang-ho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the average jeonse price for an apartment in Seoul was 624.02 million won in July this year, compared to 488.74 million won in July last year, just before the new lease law was enforced. went up big


This is more than three times higher than the 40.92 million won increase from July 2019, a year before the enforcement of the new lease law, to July last year, just before the enforcement.


The price of an apartment in Gangnam-gu increased by 258.57 million won in one year to reach 1.13 billion won. It was followed by 217.81 million won in Songpa-gu, 19.10 million won in Gangdong-gu, 178.73 million won in Seocho-gu, and 159.9 million won in Yongsan-gu.


Songpa-gu, Gangdong-gu, and Yongsan-gu increased more than 4 times from July 2019 to July 2020, respectively, which increased by 52.05 million won, 45.77 million won, and 29.25 million won, respectively.


In particular, the increase in Nowon-gu from July 2019 to July 2020 was only 9.05 million won, but it rose by 80.78 million won within one year of the law's enforcement, a nine-fold increase.


In Gwanak-gu and Jungnang-gu, the increase was 18.45 million won and 8.17 million won, respectively, from July 2019 to July 2020, respectively.


In response, Rep. Kim said, “Even though statistics prove that the living on jeonse is getting harder because of the new lease law that the ruling party snatched away, the government is only praising itself. Jeonse will rise even more and the people will suffer even mo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