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을 이끌 대권 주자들의 리더십

“지도자는 지도받는 사람 이상의 지식을 갖춰야 합니다”

김덕권 시인 | 기사입력 2021/09/23 [17:12]

▲ 김덕권     ©브레이크뉴스

리더십이란 우리말로 ‘지도자상’입니다. 그러나 리더십이란 어휘 자체가 일반화 되어 통상적으로 리더십이라 말하지요. 일반적으로 지도력은 조직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조직이 환경 변화에 적응하게 하며, 구성원에게 동기를 부여해야 합니다. 그래야 지도자가 기회를 인식하고 포착할 수 있으며, 상대보다 생각이 앞서고 그들과 하는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지도자에게는 미래의 변화하는 환경에 어떻게 전망을 적합 시켜 갈 것인지 판단하는 선견력(foresight), 전망이 조직의 전통과 문화를 거스르지 않게끔 뒤를 다독이는 능력(hindsight), 그리고 전체의 그림을 적절한 수준으로 자세히, 전체에 걸쳐 볼 수 있는 깊은 인식 능력(depth perception)이 필요하지요.

 

또한 새로운 방향을 향한 경쟁자들과 다른 당사자들의 여러 반응을 이해하는 주변 파악 능력(peripheral vision), 또 환경이 변함에 따라 이전에 종합되어 수립된 방향을 지속으로 재검토하고 재수립하는 능력(revision)이 요구됩니다. 이 밖에도 지도자는 전망을 제시할 적절한 시기를 포착할 줄 알아야 하지요.

 

그 바람직한 리더십을 영화 ‘벤허’에서 찾아봅니다. 한 언론사 기자가 고 이건희 회장에게 삼성의 성공 비결에 대해 물었습니다. 이 회장은 뜻밖에도 영화이야기를 꺼냈지요. 「‘벤허’를 보면, 아주 인상적인 전차경주 장면이 나옵니다. ‘메살라’는 말들을 채찍으로 강하게 후려치는데, 그런데 ‘벤허’는 채찍 없이 경주에서 승리를 합니다.

 

게다가 ‘벤허’는 경기 전날 밤, 네 마리의 말을 어루만지면서 용기를 복 돋아 주지 않습니까? 채찍 없이 동물의 마음을 움직이는 ‘벤허’와 그에 감동한 똑같은 인재들 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벤허’의 4마리 말은 모두 하얀색의 멋진 말들이었고, 각자 모두 ‘이름’을 가지고 있었지요. ‘벤허’는 말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면서, 쓰다듬어 주며 결전을 앞둔 말들에게 전차경주의 ‘전반적인 전략’을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자신감을 불어 넣어 주었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전차경주는 경기장을 아홉 바퀴 도는 게임입니다. “우리는 여덟 바퀴까지는 2등으로 가는 거야! 그러다가 마지막 아홉 바퀴째에는 전력 질주해서 1등을 확 따라잡는 거야! 자신 있지? 그래, 우린이길 수 있어!” 무엇보다도 인상적인 것은 ‘벤허’가 말들의 특성을 일일이 살펴서, 적재적소에 배치한 점이지요.

 

빠른 말은 외곽으로, 빠르지 않지만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말은 제일안쪽으로, 보통이지만 끈기 있는 말은 중간에 배치합니다. 드디어 결전의 날입니다. 전차 경주에는 총 8개 팀이 출전하였습니다. 다들 긴 채찍을 들고 나왔지만, ‘벤허’의 손에는 말고삐가 전부였습니다.

 

모든 선수가 초반부터 사정없이 채찍질을 하면서 말들을 몰아세웠으나, ‘벤허’는 채찍 대신 말고삐로 말들과 ‘교감’을하며 승부를 걸었습니다. 말고삐의 강약과 ‘힘찬 함성’에 담긴 메시지를 통해, 말들에게 동기를 부여해 주고, 지속적으로 격려하는 ‘벤허의 모습은 가히 인상적이었지요.

 

결국 최후의 승자는 ‘벤허’였습니다. 그의 승리는 쉽게 얻어지지 않았지요. ‘벤허’의 리더십이 그것을 가능케 했던 것입니다. 개인별 특성과 적성을 고려한 알맞은 역할 분담과 임무 부여는 조직의 ‘팀 파 워’ 그리고 시너지 창출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훌륭한 리더십이었습니다.

 

결국 이런 전술적 배치가 4마리 말들로 하여금 막강한 ‘팀 파 워’ 를 불러일으키게 하였고, 최후의 승자가 될 수 있게 만든 요인이 되지 않았을까요? 우리의 삶에서도 지도자의 리더십은 귀중한 삶의 승패를 좌우합니다. 그리고 지도자의 주위에 있는 보좌진들이 어떻게 보좌하느냐 도 아주 중요하지요.

 

킹메이커가 좋아야만 좋은 킹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대선에 출전한 주자들은 물론 나름대로 리더십을 지녔을지도 모르지만, 일반 국민들의 눈으로 볼 때, 그리 출중한 리더십이나 카리스마에 크게 신뢰를 못하고, 불안해하는 것도 사실인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어느 주자는 그라운드를 겨우 두 바퀴 돌고 백의종군하겠다는 사람도 있고, 어느 주자는 아예 캠프를 해체하고 독불장군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으며, 어떤 주자는 보좌진들이 조언도 무시하고 거의 매일이다시피 막말파동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지요.

 

애초에 그 정도의 리더십과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주는 그런 사람은 참으로 전차경기보다 더 험난한 대선에 출전하면 안 되었을 것입니다. 메살라 같은 리더십으로는 그는 결코 5천만 국민을 이끌 수는 없을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 국민을 이끌 지도자는 최소한 이런 덕목을 지니면 어떨까요?

 

첫째, 지도자는 지도받는 사람 이상의 지식을 갖춰야 합니다.

둘째, 지도자는 지도받는 사람에게 신용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셋째, 지도자는 지도받는 사람에게 사리(私利)를 취하지 말아야 합니다.

넷째, 지도자는 지행합일을 넘어 큰 덕을 펼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 ‘벤허’같은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를 뽑지 못해 차악의 지도자 밖에 선출하지 못한다면 국민들의 슬픔이 하늘에 닷지 않을까요? 정말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네요. duksan4037@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 leadership of the presidents who will lead the Republic of Korea

“Leaders must have more knowledge than those who are being guided”

- Poet Kim Deok-kwon

 

Leadership is the Korean word for ‘leadership’. However, the word leadership itself has been generalized and is usually referred to as leadership. In general, leadership should improve organizational problems, enable the organization to adapt to changes in the environment, and motivate members. That way, leaders can recognize and seize opportunities, think ahead of their opponents and win the battles they fight.

Leaders have the foresight to determine how to adapt the outlook to the changing environment in the future, the ability to follow the forecast so that it does not go against the traditions and culture of the organization (hindsight), and the overall picture to an appropriate level. You need depth perception to see in detail and throughout.

Peripheral vision to understand the different reactions of competitors and other parties toward a new direction, and the ability to continually review and re-establish previously synthesized directions as the environment changes (revision) is required. In addition, leaders need to know when to present a perspective.

We find that desirable leadership in the movie 'Ben-Hur'. A media reporter asked the late Chairman Lee Kun-hee about the secret of Samsung's success. Chairman Lee unexpectedly brought up the story of the movie. “If you watch ‘Ben-Hur’, you see a very impressive chariot race scene. Messala beats the horses with a whip, but Ben-Hur wins the race without the whip.

Besides, doesn’t ‘Ben-Hur’ encourage courage by stroking the four horses the night before the game? We were able to succeed thanks to ‘Ben-Hur’, who moves the hearts of animals without a whip, and the same talented people who were moved by it.”

The four horses of ‘Ben-Hur’ were all wonderful white horses, and each had a ‘name’. ‘Ben-Hur’ patted the horses by name one by one and taught them the ‘overall strategy’ of chariot racing. And he gave me confidence and gave me encouragement.

Chariot racing is a game in which you run nine laps around the arena. “We're going to be second by eight laps! Then, on the last ninth lap, he sprints and catches the first place! are you sure Yes, we can win!” What is most impressive is that ‘Ben-Hur’ examined the characteristics of each horse and placed them in the right place.

Place fast horses on the outskirts, slow but harmonious pieces on the inside, and moderate but persistent pieces in the middle. It's finally the day of the showdown. A total of eight teams participated in the chariot race. Everyone came out with a long whip, but a bridle was all in Ben-Hur's hand.

All the players drove the horses by whipping them without mercy from the beginning, but ‘Ben-Hur’ played with the horses with a bridle instead of a whip and played a game. ‘Ben-Hur’, who motivates and continuously encourages the horses through the strength and weakness of the horse and the message contained in ‘Strong shout,’ was truly impressive.

In the end, the final winner was Ben-Hur. His victory did not come easily. Ben-Hur's leadership made it possible. Appropriate division of roles and assignment of tasks in consideration of individual characteristics and aptitudes was a great leadership that was essential for creating ‘team power’ and synergy in the organization.

In the end, this tactical arrangement caused the four horses to evoke the mighty ‘team power’ and could not have been the factor that made them the ultimate winner? Even in our lives, the leadership of a leader determines the victory or defeat of a precious life. And how the assistants around the leader provide support is also very important.

A good king maker can only be a good king. However, the runners who participated in this election may of course have their own leadership, but in the eyes of the general public, it seems to be true that they do not have much trust in their outstanding leadership and charisma and are anxious.

For example, some runners say that they will only go around the ground twice and fight white clothes, some runners dismantle the camp altogether and show the leadership of the unicorn general, and some runners ignore the advice of their assistants and talk almost every day. It's making waves.

In the first place, such a person with that level of leadership and a person who gives people anxiety would not have been able to participate in a presidential election that was more difficult than the chariot race. With a leadership like Messala, he will never be able to lead 50 million people. What if a leader who will lead our people like this has at least these virtues?

First, the leader must have more knowledge than the person being guided.

Second, the leader must not lose the credibility of the person being guided.

Third, a leader should not take private matters from those who are being guided.

Fourth, a leader must be able to spread great virtues beyond the unity of perseverance.

If we cannot elect a leader with a leadership like our ‘Ben-Hur’ and only elect a leader of the lesser evil, wouldn’t the people’s sorrow be in the sky? I'm not the only one who's really worried. duksan4037@daum.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