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8년만에 인상..4인가구 월 1050원 더 낸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1:0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오는 10월부터 전기요금을 전격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2013년 11월 이후 8년만에 첫 인상이다.

 

23일 한전이 공개한 ‘2021년 10~12월분 연료비 조정 단가 산정 내역’에 따르면 전기요금은 기존 kWh당 -3원에서 kWh당 0원으로 조정됐다. 월 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4인가구 기준 최대 1050원이 오를 전망이다.

 

이번 인상은 올 6~8월 연료비를 토대로 결정됐다. 전력 생산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연탄 가격은 세후 기준 kg당 평균 151.13원, LNG 가격은 601.54원, BC유는 574.40원이다. 유연탄, LNG, BC유 모두 3분기 기준 시점보다 크게 올랐다.

 

이에 4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는 ㎾h당 10.8원으로 전분기보다 13.8원 올라야 했지만, 3원으로 조정됐다. 조정 요금은 최대 kWh당 5원 범위 내에서 직전 요금 대비 3원까지만 변동된다. 상한선인 5원에 도달하면 그 이상으로 인상·인하되지 않기 때문이다.
 
한전은 “국제 연료비가 상승하면서 연료비 조정요금을 전기요금에 반영한 조치”라면서 “지난 1분기 연료비 연동제 도입 당시 연료비 가격을 ㎾h당 3원 내렸고, 2·3분기 연속 유보됐기 때문에 전기요금은 지난해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전은 6개 분기 만에 적자 전환하는 등 올해 상반기에도 2000억원 달하는 적자를 기록하며 실적악화를 겪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lectricity rate rise for the first time in 8 years.. Four-person household pays an additional 1050 won per month

-Reporter Moon Hong-cheol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has decided to raise electricity rates from October. This is the first impression in eight years since November 2013.


According to the “Calculation Details of Fuel Cost Adjustment for October to December 2021” released by KEPCO on the 23rd, the electricity rate was adjusted from -3 won per kWh to 0 won per kWh. Based on a four-person household that uses an average of 350 kWh per month, it is expected to rise by up to 1050 won.


This increase was determined based on fuel costs in June and August of this year.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which accounts for the largest portion of electricity production, averages 151.13 won per kg after tax, 601.54 won for LNG, and 574.40 won for BC oil. Bituminous coal, LNG, and BC oil all rose significantly compared to the third quarter.


Accordingly, the fuel cost adjustment unit price for the fourth quarter was 10.8 won per kWh, which had to be increased by 13.8 won from the previous quarter, but it was adjusted to 3 won. The adjustment fee is changed up to 3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rate within the range of 5 won per kWh. This is because once the upper limit of 5 won is reached, the increase or decrease is not higher than that.
 
KEPCO said, "This is a measure that reflects the fuel cost adjustment rate in the electricity rate as international fuel costs rise." "When the fuel cost index system was introduced in the first quarter of last year, the fuel cost price was lowered by 3 won per kWh, and the electricity rate was the same as last year because it was suspended for the second and third quarters in a row. is,” he explained.


Meanwhile, KEPCO posted a loss of nearly 200 b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urning to a loss for the first time in six quarters, and is experiencing deterioration in performan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