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북부장애인복지관, 추석 명절 나눔행사 진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15:53]


 

▲ 남양주시청 전경(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북부장애인복지관(관장 공상길)에서는 다가오는 추석을 맞이해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남양주시 저소득 재가장애인 150가구에게 전과 송편, 식혜 등으로 구성된 명절 음식과 추석맞이 선물세트를 전달하는 ‘추석명절 나눔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명절에도 혼자 지내는 재가장애인들에게 명절 음식과 선물세트를 전달해 따뜻하고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취지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에 전달된 150여개의 선물세트는 남양주시 화도읍에 위치한 ‘김삿갓밥집’에서 마련한 것으로, 이번 명절 후원 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다양한 후원활동을 꾸준히 이어와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추석맞이 선물을 받은 재가장애인은 “명절에도 가족들을 만나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렇게 찾아와서 명절 음식과 선물까지 주시니 감사드린다.”라며 반가움과 기쁨을 표했다.

 

남양주시북부장애인복지관 공상길 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긴 명절 연휴를 혼자 보내는 장애인분들이 많다.”라며 “이번 행사로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게 돼 뜻깊었고, 앞으로도 지역사회 장애인들의 일상을 함께할 수 있는 복지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양주시북부장애인복지관은 남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장애인들의 보통의 삶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 20일 정식 개관했으며 재활 활동, 평생교육프로그램, 가족지원프로그램, 후원물품 나눔, 사례관리 등 다양한 활동으로 관내 장애인들의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Northern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held a Chuseok holiday sharing event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Namyangju Northern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Director Sangsang-gil) is a 'Chuseok Holiday Sharing' event that delivers holiday food and Chuseok gift sets consisting of rice cakes, songpyeon, and sikhye to 150 low-income households with disabilities in Namyangju for two days from the 14th to the 15th for the upcoming Chuseok. event' was held.

 

This event was held with the purpose of supporting the home-disabled people who live alone even during the holidays by delivering holiday food and gift sets so that they can spend a warm and abundant holiday.

 

In particular, the 150 gift sets delivered this time were prepared by the 'Gimsatgatbap Restaurant' located in Hwado-eup, Namyangju-si, and are serving as a model for the local community by not only sponsoring this holiday, but also continuing various sponsorship activities on a regular basis.

 

The disabled person at home, who received the Chuseok gift, expressed his joy and joy, saying, “It was a pity that I could not see my family even during the holidays, but I am so grateful that you came and gave me food and gifts for the holidays.”

 

Gong Sang-gil, director of Namyangju Northern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said, “As social distancing is prolonged due to COVID-19, many people with disabilities are spending long holidays alone. It was meaningful to do so, and I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be reborn as a welfare center where people with disabilities in the local community can share their daily lives.”

 

Meanwhile, Namyangju Northern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was officially opened on April 20 to support the ordinary lives of the disabled living in Namyangju. Efforts are being made to improve the welfare of the disabled in the area.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