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군비경쟁 같은날 미사일 동시 발사 압박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8:19]

 

▲ 해군은 13일 독자 설계·건조된  첫 번째 3,000톤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을 인수하고 15일 SLMB수중발사 성공을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북한이 남한의 SLBM 잠수함 발사시험 직전인 15일 낮 12시 34분과 39분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남한은 이날 오후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참관하며 13일 인도한 도산안창호함에서 수중 탑재된 SLBM 발사했다.

 

청와대는 이날 “인도된 도산안창호함에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MB)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됐으며, 계획된 사거리를 비행해 목표 지점에 정확히 명중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관영매체들이 한국은 SLBM 장착한 핵 잠수함 개발까지 추진할 것을 이날 보도했다.

 

한국 해군은 도산안창호(3천t급) 3척 진수와 3천600t급 3척, 이어 4천t급 이상 3척 등의 중형 잠수함 연속 건조를 앞서 발표했다.

 

정의용 외교장관은14일 국회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김정은 위원장이 인민들 앞에서 직접 한 약속”이라며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 여부를 따지기 보다는 그가 약속한 내용을 행동에 옮기도록 압박하고 협상을 통해 결과를 유도해 내는 것이 현실적인 대책”이라고 '북 체제 압박'을 밝혔다.

 

북한 선전 매체 메아리는 12일 한국 국방부의  '2022-2026 국방중기계획'에서 북핵 위협 대응 지대지와 함대지 등 다양한 탄도미사일 개발 계획 발표에 대해 “국방부가 북한 핵심 시설들에 대한 타격 능력을 높이는 것을 중점사업으로 정했다”며 “입만 열면 평화를 역설하면서도 막 뒤에서는 동족을 겨냥한 칼을 열심히 갈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가 누구에 의해 위협당하고 북남관계가 누구 때문에 악화하고 있는지는 더 이상 논의의 여지도 없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신형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를 11일과 12일 성공적으로 진행해 약 1만 5천km 비행한 뒤 표적을 맞췄다고 보도했다.

 

NHK 방송은 전문가를 인용해 북한 미사일 사거리가 사실이라면, 일본 전역이 북한에 사정거리 안에 들어오며 새로운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outh and North Korea pressured to launch missiles on the same day in arms race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North Korea fired two short-range ballistic missiles into the East Sea from the Yangdeok area in South Pyongan Province at 12:34 and 39 pm on the 15th, just before the test of a South Korean SLBM submarine.
South Korea launched an underwater mounted SLBM from the Dosan Anchang, delivered on the 13th, during the observation of President Moon Jae-in at the Defense Science Research Institute (ADD) Comprehensive Test Site in the afternoon.
The Blue House said on the same day, "The delivered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MB) was mounted on the delivered Dosan Anchang ship and launched from underwater, and it flew over the planned range and hit the target precisely."
China reported on the same day that state media reported that South Korea would even pursue the development of a nuclear submarine equipped with an SLBM.
The ROK Navy announced earlier that it would launch three Dosan Anchang-ho (3,000-ton class) ships, three 3,600-ton class ships, and subsequently build three medium-sized submarines of 4,000-ton class and above.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4th, Foreign Minister Chung Eui-yong sai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s a promise that Chairman Kim Jong-un made directly in front of the people. It is a realistic solution,” he said.
In response to the announcement of various ballistic missile development plans, including a surface-to-ground and surface-to-surface surface to counter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in the '2022-2026 Medium-Term Defense Plan' of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on the 12th, Echo, a North Korean propaganda media, sai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focuses on enhancing the ability to strike North Korea's core facilities. It was decided as a business." He said, "If you open your mouth, you insist on peace, but behind the scenes, you are sharpening a knife aimed at your own people. “There is no room for further discussion as to by whom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s threatened and by whom the inter-Korean relations are deteriorating,” he said.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reported on the 13th that the new long-range cruise missile test-fired successfully on the 11th and 12th, flew about 15,000 km, and then hit the target.
NHK broadcast, citing experts, reported that if the range of North Korean missiles is true, all of Japan could come within range and pose a new threat to North 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