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믿듬맘무’ 마마무, “베스트 앨범 발매..즐거움·설렘 느꼈으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6:56]

▲ 마마무 <사진출처=RBW>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믿듬맘무’ 걸그룹 마마무가 데뷔 후 7년간의 활동을 총망라한 앨범으로 리스너들을 찾는다.

 

마마무는 15일 오후 6시 국내외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베스트 앨범 ‘I SAY MAMAMOO : THE BEST’를 발매한다.

 

베스트 앨범 ‘I SAY MAMAMOO : THE BEST’는 데뷔 후 지금까지 7년이라는 시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마마무의 찬란했던 스토리를 총망라한 앨범으로, 앨범 타이틀 또한 그룹 인사말에서 착안해 만들어져 의미를 더했다.

 

타이틀곡은 ‘하늘 땅 바다만큼’으로, 하늘 땅 바다만큼 팬들을 좋아하는 마마무의 진심을 녹여낸 ‘마마무 표 청량송’이다. RBW 사단의 히트메이커 코스믹 사운드와 코스믹걸이 작곡에, 김도훈과 코스믹 사운드, 그리고 멤버 문별이 작사에 힘을 보태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이번 앨범에는 데뷔곡을 비롯해 처음 1위 트로피를 안겨준 노래와 마마무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긴 전작 ‘WAW’의 히든 트랙 ‘분명 우린 그땐 좋았었어’, 생동감 넘치는 편곡으로 재탄생시킨 역대 히트곡들, 데뷔 직전 선보였던 컬래버 음원의 4인 버전 등 마마무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는 총 23개 트랙이 수록됐다.

 

이번 베스트 앨범은 데뷔 7주년을 자축하는 동시에 새로운 출발점에 선 마마무를 대중에게 다시 소개하는 앨범이기도 하다. 마마무 자체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풍성한 트랙리스트를 통해 ‘믿듣맘무’의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에 발매를 앞두고 마마무는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일문일답을 전했다.

 

-다음은 마마무 일문일답.

 

▲ 마마무 <사진출처=RBW>  © 브레이크뉴스



Q. 데뷔 7주년을 맞아 베스트 앨범 ‘I SAY MAMAMOO : THE BEST’를 발표하는 소감은?

 

[솔라] 지난 7년 동안 정말 열심히 달려왔다. 옆에서 함께 달려와준 멤버들과 언제나 든든한 동반자인 무무들에게 또 하나의 좋은 추억이 생긴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다.

 

[휘인] 마마무의 지난 7년을 돌아볼 수 있는 앨범이다. 앨범을 준비하는 동안 무무들과의 추억도 되새길 수 있어 행복하고 뿌듯했다.

 

Q. 신곡 ‘하늘 땅 바다만큼’을 비롯해 총 23곡이 수록됐다. 마마무가 꼽은 베스트 추천곡은? 

 

[솔라] ‘하늘 땅 바다만큼’을 꼽을 것 같다. 무무가 좋아하는 곡이 내가 좋아하는 곡!

 

[문별] ‘칠해줘’. 편곡이 너무 마음에 들고, 들으면 콘서트가 생각나서 설레고 그리워진다.

 

Q. 아이돌 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베스트 앨범을 발표하는데, 어떤 마음으로 준비했는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으면 알려 달라.

 

[화사] 늘 그렇듯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기존에 발매된 곡들이지만 처음 녹음을 하는 마음가짐이었다. 그리고 녹음하면서 데뷔 초 목소리와 지금 목소리의 톤이 많이 바뀌어서 많은 부분을 다시 녹음했다. 녹음본을 모니터링할 때 새삼 많이 성숙해졌구나 생각이 들었다.

 

Q. 신곡 ‘하늘 땅 바다만큼’ 소개?

 

[휘인] 약 3~4년 만에 선보이는 마마무 표 청량곡이다. 하늘 땅 바다만큼 널 사랑한다는 순수하고도 재치 있는 가사는 물론, 발랄한 에너지가 가득한 멜로디가 매력적인 곡이다. 아마 한 번만 들어도 흥얼거리게 될 것이다.

 

Q. 이번 베스트 앨범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리스닝 포인트는?

 

[문별] 포시즌 프로젝트의 서막이라 할 수 있는 ‘칠해줘’로 웅장하게 시작해 콘서트 현장에 온 듯한 생동감 넘치는 곡들이 이어지고 마마무의 앙코르곡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나로 말할 것 같으면’으로 마무리되는데 마치 콘서트에 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줄 것이다. 

 

음원사이트에서 사운드 옵션을 변경할 수 있다면, 콘서트장 소리에 적합한 옵션으로 설정해 들으면 몇 배로 더 생동감 있을 것이다. 6시부터 다 같이 들어보면 어떨지?(웃음)

 

Q. 이번 베스트 앨범이 어떤 앨범으로 기억되길 바라는지?

 

[화사] 이번 베스트 앨범은 우리에게도 ‘선물’ 같은 앨범이다. 조금 이른 크리스마스 선물 같기도(웃음). 너무나 다채롭게 많은 것들이 꽉 담겨있어서 그런 느낌이다. 많은 분들과 같이 그 선물 리본을 푸는 즐거움과 설렘을 느꼈으면 좋겠고, 그 기억이 오래오래 남았으면 좋겠다.

 

Q. ‘2021 Where Are We(WAW)’ 프로젝트는 마마무에게 어떤 의미인지?

 

[솔라] ‘현재’, ‘지금’의 소중함을 일깨워 준 프로젝트인 것 같다. 잠시 숨을 고르며 지나온 날들을 되돌아보고 지금의 모습도 한 번 더 살펴볼 수 있었고,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한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다. 

 

Q. 국내외 음악팬들과 무무에게 한 마디.

 

[문별] 지난 7년간 마마무의 성장을 지켜봐 주고 함께해 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지금 마마무는 7년이라는 트랙을 한 바퀴 돌고 다시 출발선 위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 또 다른 시작을 지금처럼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

 

한편, 마마무는 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베스트 앨범 ‘I SAY MAMAMOO : THE BEST’를 발표한다.

 

▲ 마마무 <사진출처=RBW>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ust Mammu’ Mamamoo is looking for listeners with an album that covers the 7 years of activities since their debut.

 

Mamamoo will release the best album ‘I SAY MAMAMOO: THE BEST’ through various music sites at home and abroad at 6 pm on the 15th.

 

The best album 'I SAY MAMAMOO: THE BEST' is an album that encompasses the brilliant story of Mamamoo, who has been running non-stop for 7 years since their debut, and the album title was also made with the group's greetings in mind and added meaning.

 

The title song is 'As much as the sky, the land and the sea', and it is a 'Mamamoo table refreshing song' that melts the sincerity of Mamamoo who loves fans as much as the sky, land and sea. RBW's hit maker Cosmic Sound and Cosmic Girl wrote the composition, while Kim Do-hoon and Cosmic Sound, and member Moonbyul contributed their strength to the lyrics.

 

In addition, this album includes the debut song, the song that won the first place trophy, the hidden track 'Obviously we were good back then' from the previous work 'WAW', which contains Mamamoo's autobiographical story, and the hit songs that have been reborn with lively arrangements. , a four-person version of the collaboration sound source that was released just before their debut, and a total of 23 tracks where you can feel Mamamoo's identity.

 

This best album is an album that celebrates the 7th anniversary of their debut and reintroduces Mamamoo to the public at a new starting point. Through the rich track list where you can feel Mamamoo itself, it is expected that you will be able to confirm the potential of 'Trust Listening Mamamoo' once again.

 

Before the release, Mamamoo delivered a Q&A containing the story of the new album.

 

-The following is Mamamoo's Q&A.

 

Q. How do you feel about releasing the best album ‘I SAY MAMAMOO: THE BEST’ on the 7th anniversary of your debut?

 

[Solar] I have been running really hard for the past 7 years. I am grateful that another good memory has been made to the members who came running with me and to the Moomoos, who are always reliable companions.

 

[Wheein] This is an album where you can look back on the past 7 years of Mamamoo. While preparing the album, I was happy and proud to be able to recall the memories with the Moomoos.

 

Q. A total of 23 songs have been recorded, including the new song ‘As Much As Heaven, Earth, Sea’. What is Mamamoo's best recommendation?

 

[Solar] I think I would pick ‘as much as the sky, the earth and the sea’. Moomoo's favorite song is my favorite song!

 

[Moonbyul] ‘Paint me’. I really like the arrangement, and when I listen to it, it reminds me of a concert and makes me excited and miss it.

 

Q. It is unusual for an idol group to release the best album. How did you prepare for it? Let me know if you have any memorable episodes.

 

[Hwasa] As always, I prepared with no regrets and did my best. These were previously released songs, but I had the mindset of recording for the first time. And while recording, the tone of my voice at the beginning of my debut and the tone of my voice now changed a lot, so I had to re-record a lot of parts. When I was monitoring the recording, I felt that I had matured a lot.

 

Q. Introduction of the new song ‘As much as the sky, the earth and the sea’?

 

[Wheein] This is Mamamoo’s first refreshing song to be released in about 3-4 years. It is an attractive song with a melody full of lively energy as well as the pure and witty lyrics that say that I love you as much as the sky, earth, and sea. You'll probably hum if you hear it just once.

 

Q. What listening point should not be missed in this best album?

 

[Moonbyul] It starts grandly with 'Paint Me', the prelude of the Four Seasons project, followed by lively songs that make you feel like you're at a concert, and it ends with 'If you want to talk about me', the first thing that comes to mind when you think of Mamamoo's encore song. It will make you feel like you are here.

 

If you can change the sound option on the music site, it will be many times more lively if you set it to an option suitable for the sound of the concert hall. How about if we all listen together from 6 o’clock? (Laughs)

 

Q. What kind of album do you want this best album to be remembered for?

 

[Hwasa] This best album is like a ‘gift’ to us. It's like an early Christmas present (laughs). It feels like there are so many colorful things packed into it. I want you to feel the joy and excitement of unraveling the gift ribbon like many people, and I hope that memory will last for a long time.

 

Q. What does the ‘2021 Where Are We (WAW)’ project mean to Mamamoo?

 

[Solar] I think it was a project that reminded us of the importance of ‘now’ and ‘now’. I was able to take a moment to catch my breath, look back on the days gone by, and take a look at the present state one more time, and it gave me confidence in the road ahead.

 

Q. A word to domestic and foreign music fans and Moomoo.

 

[Moonbyul] I want to say thank you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or watching Mamamoo’s growth over the past 7 years and for being with us. Now, Mamamoo thinks that they have circled the track of 7 years and are standing on the starting line again. I hope that you will look at the beginning of another with a loving gaze like now.

 

On the other hand, Mamamoo will release the best album ‘I SAY MAMAMOO: THE BEST’ through various music sites at 6 pm on the 15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