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남윤수·최병찬·배윤경·정채연 첫 스틸컷 공개..빛나는 비주얼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6:49]

▲ ‘연모’, 남윤수·최병찬·배윤경·정채연 첫 스틸컷 공개 <사진출처=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연모’의 청춘 라인업을 완성할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반짝반짝 빛나는 비주얼만으로도 계속 보고 싶어지는 드라마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박은빈과 로운의 아리따운 케미로 연일 화제성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15일 사극에 첫 도전장을 내밀며 파릇한 케미를 증폭시킬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의 비주얼이 최초 공개됐다. 

 

먼저 남윤수는 온화하고 부드러운 왕실의 종친 ‘이현’으로 분한다. 공자의 정명 사상을 그대로 체화한 듯한 그는 자신이 있어야 할 자리와 해야 할 일을 분명히 가릴 줄 아는 인물. 

 

예의에 어긋나는 실수는 하지 않고, 지켜야 할 상대의 공간을 침범하지 않는 배려로 정도를 지키며 선을 넘지않는다. 그러나 그렇게 정도를 지키는 배려 깊은 천성은 애석하게도 누군가를 향한 제 마음까지 속 안에 가두는 틀이 되고 만다. 

 

최병찬은 이휘(박은빈)의 든든한 호위무사 ‘김가온’ 역을 맡아,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예로 단련된 다부진 몸과 과묵한 성격으로 건아의 기운을 뿜어내는 그는 궁에서 늘 선망의 대상이 된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오로지 휘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만 전념, 수호자 역할에만 충실히 임한다. 

 

다채로운 이미지 변신을 거듭하고 있는 배우 배윤경은 이조판서의 외동딸 ‘신소은’으로 돌아왔다. 콧대 높은 사대부가의 아가씨로, 남다른 배경에 안주하지 않는 열정을 지녔다. 

 

또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슬기로운 처세로 원하는 것을 반드시 제 손에 넣을 줄 알 정도로 야무지다. 자기 소신을 확실히 내보이는 당차고 능동적인 역할로 극에 텐션과 활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정채연은 병조판서의 막내딸 ‘노하경’ 역을 맡아 또 다른 서사를 완성한다. 딸 바보 아버지 밑에서 자라나, 태어난 순간부터 자신을 귀하게 여기는 환경 속에서 사랑을 듬뿍 받아온 하경은 그 덕에 순도 100%의 티 없이 맑은 영혼을 소유했다. 

 

그렇게 순수한 미소로 눈 앞에 있는 행복을 누리던 어느 날, 자신의 온 마음을 다하고 싶은 낭군을 만날 예정이다. 

 

제작진은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 네 명의 라이징 스타들이 청춘 로맨스에 힘을 더한다. 차별화된 신선함으로 사극에도 새바람을 일으킬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등 로맨스 연출 장인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담보한 ‘연모’는 오는 10월 11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first still cuts of Nam Yoon-soo, Choi Byeong-chan, Bae Yoon-kyung, and Jeong Chae-yeon, who will complete the youth lineup of 'Yeonmo', have been released. It is announcing the birth of a drama that you will want to watch over and over again just with its sparkling visuals.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Yeonmo' (directed by Song Hyeon-wook, Lee Hyun-seok, scripted by Han Hee-jung, produced by Story Hunter, Monster Union), which will be broadcasted for the first time on October 11, is a child born as twins and abandoned just because she is a girl, disguised as a man due to the death of her brother's three sons. It is a secret royal romance drama that takes place while becoming a crown prince.

 

While the beautiful chemistry between Park Eun-bin and Rowoon is increasing day by day, the visuals of Nam Yoon-soo, Choi Byeong-chan, Bae Yoon-kyung, and Jeong Chae-yeon, who will take on the first challenge in a historical drama and amplify their chemistry on the 15th, wer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First, Nam Yoon-soo takes on the role of ‘Lee Hyun’, a gentle and gentle servant of the royal family. He seems to have embodied Confucius's philosophy of Jeongmyeong as it is, and he is a person who knows exactly where he should be and what he should do.

 

He does not make mistakes that are against the manners, and he does not cross the line by following the rules with consideration not to invade the space of the opponent to be protected. However, the caring nature of keeping the right like that, unfortunately, becomes a frame that keeps even my heart toward someone inside.

 

Choi Byung-chan takes on the role of 'Kim Ga-on', Lee Hwi (Park Eun-bin)'s strong bodyguard, and is expected to captivate viewers with his mysterious charm. With a muscular body trained in martial arts and a reticent personality, he exudes the energy of Geon-ah, and he is always the object of envy in the palace. However, he is dedicated to protecting Hwi's well-being and is faithful to his role as a guardian.

 

Actor Bae Yoon-kyung, who is undergoing various image transformations, has returned as the only daughter of Lee Jo Pan-seo, ‘Shin So-eun’. She is a sassy young lady from a noble family, and she has a passion that does not settle for an unusual background.

 

She is also wise enough to turn her crisis into an opportunity, so she knows how to get what she wants. She seems to add tension and vitality to her play with her bubbly and active role, which clearly shows her self-confidence.

 

Lastly, Chae-yeon Jeong completes another narrative by taking on the role of ‘No Ha-kyung’, the youngest daughter of Byeongjo Panseo. Ha-kyung, who was raised by her daughter, a fool of her father, has received a lot of love from her in an environment where she values ​​herself from the moment she was born.

 

One day, when she enjoyed her happiness in front of her eyes with her pure smile, she is going to meet her lover, who wants to give her all her heart.

 

The production team said, "Nam Yoon-soo, Choi Byung-chan, Bae Yoon-kyung, Jeong Chae-yeon, and four rising stars add strength to the romance of youth. We plan to create a new wind in historical dramas with differentiated freshness, so please look forward to it.”

 

Director Song Hyeon-wook, the master of romance dramas such as the dramas 'Beauty Inside' and 'Oh Hae-Young Again', will direct the drama, and writer Han Hee-jung of 'Clean with Passion for Now' will write the script. First broadcast on KBS 2TV in 30 minut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