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 더 쿠데타’, 안희연·솔빈·한소은·엑시·그린 출연 확정..기대감 폭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3:29]

▲ ‘아이돌 : 더 쿠데타’, 안희연·솔빈·한소은·엑시·그린 출연 확정 <사진출처=각 소속사 제공>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JTBC 새 드라마 ‘아이돌 : 더 쿠데타’에서 리얼한 아이돌의 세계를 보여줄 걸그룹 코튼캔디의 라인업이 완성됐다. 

 

JTBC 새 드라마 ‘아이돌 : 더 쿠데타’(극본 정윤정/ 연출 노종찬/ 제작 JTBC스튜디오, 미디어그룹테이크투, 트랜스페어런트아츠)(이하 ‘아이돌’)는 실패한 꿈과 헤어지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아주 특별한 안내서로 당당하게 내 꿈에 사표를 던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안희연(제나 역)과 곽시양(차재혁 역), 김민규(지한 역)의 기대되는 청춘 라인업으로 캐스팅 소식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가운데, 이번에는 안희연과 함께 아이돌의 빛과 그림자를 그려낼 극 중 아이돌 그룹 코튼캔디 멤버들의 라인업이 공개돼 흥미진진한 기대감이 서린다.

 

코튼캔디는 작곡과 프로듀싱 능력을 갖춘 리더 제나(안희연 분)가 속한 아이돌로 기획사 스타피스의 1호 걸그룹이다. 데뷔는 6년 차이지만 이름조차 사람들 귀에 익지 않은 망한 아이돌로 해체 위기에 처해 있다.

 

그 중 랩과 메인 댄스를 담당하는 현지 역에는 라붐의 솔빈이 캐스팅 됐다. 팀 내 트러블메이커로 아슬아슬한 탈선의 경계에서 긴장감을 일으킬 예정이다. 이어 한소은은 코튼캔디의 비주얼 센터이자 맏언니 스텔라 역으로 활약, 여리고 섬세한 감수성과 착한 심성의 소유자를 표현한다. 

 

탈 아이돌급의 보컬 실력을 가진 코튼캔디의 메인 보컬 엘 역은 우주소녀의 엑시가 맡아 실패에 좌절하며 분노감에 휩싸이는 인물을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유명 배우 부모님의 피를 물려받았지만 걸그룹으로서의 재능은 특출나지 않은 멤버 채아 역에는 레드스퀘어 그린이 낙점됐다. 

 

이렇듯 ‘아이돌’은 스타피스라는 소속사를 배경으로 제대로 실패하고, 미련 없이 다른 꿈을 꾸기 위해 내달리는 청춘들의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개성과 매력이 넘치지만 저마다의 고민과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의 향연을 예고, 어떤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일지 벌써부터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JTBC 새 드라마 ‘아이돌 : 더 쿠데타’는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lineup of girl group Cotton Candy, which will show the real world of idols in JTBC's new drama 'Idol: The Coup', has been completed.

 

JTBC's new drama 'Idol: The Coup' (played by Jung Yun-jung/directed by Noh Jong-chan/produced by JTBC Studio, Media Group Take2, Transparent Art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dol') is a very special guide for those who cannot part with their failed dreams proudly. It contains the stories of young people who resign from their dreams.

 

Ahn Hee-yeon (Jenna), Kwak Si-yang (Cha Jae-hyeok), and Kim Min-gyu (Ji-han)'s promising youth lineup received a lot of attention from the casting news stage. The lineup of Cotton Candy members has been revealed, raising exciting expectations.

 

Cotton Candy is the first girl group of Star Peace, an idol group to which leader Jena (Ahn Hee-yeon), who has composing and producing abilities, belongs. Although their debut is six years apart, they are in danger of disbanding as a ruined idol whose name is not familiar to people.

 

Among them, Solbin of LABOUM was cast for the local role in charge of rap and main dance. As a trouble maker within the team, he is expected to create tension at the borderline of the close derailment. Next, Han So-eun plays an active role as Cotton Candy's visual center and eldest sister Stella, expressing the owner of a soft and delicate sensibility and a good heart.

 

Cotton Candy's main vocalist, El, who has the vocal skills of post-idol level, is played by Exy, a cosmic girl, who is frustrated by her failure and is enveloped in anger. Finally, Red Square Green was chosen for the role of Chae-ah, a member who inherited the blood of famous actors' parents but is not exceptional as a girl group.

 

In this way, ‘Idol’ is going to depict young people who fail properly against the background of a management company called Star Peace and run to dream of a different dream without any regrets.

 

They are full of personality and charm, but they foretell a feast of characters with their own concerns and stories, and I am already looking forward to the first broadcast of what kind of message the drama will contain.

 

Meanwhile, JTBC's new drama 'Idol: The Coup' is scheduled to premiere in Novemb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