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국내 복귀기업 대영전자㈜ 방문

코로나19 민생경제 특별주간 맞아 기업 애로사항 청취…389억원 투자 110여명 일자리 창출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22:16]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4일 오전 광산구 평동산단 대영전자(주)를 방문해 백서재 대표, 임직원 등과 간담회를 한 후 공장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4일 국내 복귀기업인 대영전자㈜를 방문해 임직원과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특별주간’을 맞아 코로나19 팬데믹 등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국내 복귀를 추진해 성공적으로 안착한 대영전자㈜를 격려하기 위해 추진됐다.


대영전자㈜는 1993년 설립된 이후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 부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경북 경산시에 본사를 두고 광주에 제1공장, 제2공장을운영 중이다.


광주시는 2019년 중국에 있던 대영전자㈜의 국내 복귀 동향을 파악하고 전담공무원을 배치해 적극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펼쳐 같은 해 6월 투자협약(MOU) 체결에 성공했다.


대영전자㈜는 지난해 12월 평동3차산단에 389억원을 투자해 제2공장을 설립하고 110여 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


광주공장에서는 가전제품용 고효율 인버터 제조를 주력으로 하고 있으며, 자체 가전브랜드인 공기청정기 VVINT를 런칭하는 등 공기가전분야에서도 유망한 중소기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대영전자㈜는 ▲사업 확장을 위한 미래형 자동차사업 R&D 분야 사업 참여 ▲중소기업 청년취업과 고용 유지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산업단지 교통환경 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는 그린카진흥원, KORTA 등 유관기관도 참여해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또 대영전자㈜ 백서재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공기청정기 500대를 (사)광주광역시자원봉사센터에 지정 기탁했다. 기탁된 물품은 노인요양시설과 장애인시설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백서재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역사회를 위해 귀한 나눔을 함께하고, 글로벌 경제 정세의어려움 속에서도 광주투자를 결정해 기업이전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줘 감사드린다”며 “대영전자㈜가 광주에 단단히 뿌리내려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4일 오전 광산구 평동산단 대영전자(주)를 방문해 종사자 등과 간담회를 가진 뒤 백서재 대표로부터 코로나19로 여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공기청정기 500대를 기탁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ayor Lee Yong-seop visits Daeyoung Electronics, a returning company in Korea
Listening to the difficulties faced by companies during the special week of the COVID-19 economy... 38.9 billion won investment, 110 jobs created


(Gwangju=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Lee Yong-seop visited Daeyoung Electronics Co., Ltd., a returning company in Korea, on the 14th to hold a meeting with employees and listen to their difficulties.


This visit was made to encourage Daeyoung Electronics Co., Ltd., which has successfully settled in Korea by promoting a return to Korea despite difficult business conditions such as the COVID-19 pandemic, in commemoration of the “Special Week for the Economy of Overcoming COVID-19.”


Daeyoung Electronics Co., Ltd. has been manufacturing home appliance parts such as air conditioners, refrigerators and washing machines since its establishment in 1993.


Gwangju City identified the trend of returning Daeyoung Electronics Co., Ltd., which was in China in 2019, to Korea and actively engaged in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by dispatching dedicated public officials, and successfully signed an MOU in June of the same year.


Daeyoung Electronics Co., Ltd. invested 38.9 billion won in the Pyeongdong 3rd Industrial Complex in December last year to establish the second factory and hire 110 new workers.


The Gwangju plant is focusing on manufacturing high-efficiency inverters for home appliances, and launching its own home appliance brand, air purifier VVINT, is a promising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in the air home appliance field, which is expected to greatly help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t the meeting, Daeyoung Electronics Co., Ltd. suggested ▲ participation in the R&D field of the future automobile business for business expansion ▲ the preparation of institutional devices for youth employment and employment retention in SMEs ▲ improvement of the transportation environment in industrial complexes.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Green Car Promotion Agency and KORTA also participated in this event to discuss solutions.


In addition, Daeyoung Electronics Co., Ltd. CEO Baek Seo-jae designated and donated 500 air purifiers to the Gwangju Metropolitan City Volunteer Center to support the vulnerable who are suffering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The donated goods will be delivered to elderly care facilities and facilities for the disabled.


CEO Baek Seo-jae said, “I hope that I will be of some help to my neighbors who are going through difficult time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Mayor Lee Yong-seop of Gwangju said, “Thank you for sharing valuable sharing for the local community and for making the decision to invest in Gwangju despite the difficulties of the global economy and successfully promoting the transfer of the company. We will actively support them to grow.”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