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고용시장 5대 특징, 청년 고용부진에 성장멈춘 중소기업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14:0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이 OECD 통계와 통계청 데이터 등을 활용해 우리나라 고용시장 현황을 분석한 결과, △청년실업 △여성 경력단절 △자영업 포화 △성장 멈춘 중소기업 △정규직 과보호를 5대 특징으로 지적했다.

 

9일 한경연에 따르면 먼저, 한국의 청년(15~29세) 고용률은 42.2%로 G5국가 평균 56.8%보다 14.6%p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조한 청년 경제활동참가율에 기인한 것으로 한국의 청년 경제활동참가율(46.4%)은 G5국가 평균(62.5%)에 한참 못 미치는 것이다.

 

고용률 뿐만 아니라 청년층 4명 중 1명은 사실상 실업 상태로 청년 체감실업률이 25.1%에 이르렀다. 청년 구직단념자가 2015년 대비 2020년 18.3% 증가해 21만9000명에 이르는 것.

 

2020년 청년 구직단념자들의 구직단념 이유는 ‘원하는 임금 수준이나 근로조건이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가 33.8%) 가장 많았다.

 

아울러 우리나라 여성 고용률은 OECD 평균(59.0%)보다 낮은 56.7%에 그쳤다. 특히, 35~39세 여성에게 경력단절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5~39세 여성경제활동참가율은 60.5%에 그쳐 터키, 멕시코 다음으로 낮았다.

 

통계청 조사에 의하면 여성 비경제활동인구의 65.0%는 육아 및 가사 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활용할 수 있는 여성 시간제 일자리는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전체 근로자 중 여성 시간제 고용 비중을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9.3%로 OECD 평균 11.2%보다 낮았다.

 

한국의 자영업자 비중은 24.6%로 OECD 국가 35개국 중 6번째로 높았다. 한국보다 자영업 비중이 높은 국가는 콜롬비아, 멕시코, 그리스, 터키, 코스타리카였다.

 

대개 자영업자 비중은 소득이 증가할수록 하락하는데 반해 한국은 예외적으로 높은 편2이다. G5 국가의 경우 1인당 GDP 대비 자영업 비중이 추세선(1인당 GDP와 자영업 비중 관계)보다 낮은 수준이며, 우리나라의 경우 추세선을 따른다면 약 18.7%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영업 업종이 일부 업종에 집중되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국세청 통계를 통해 자영업자들의 운영하는 업종을 살펴보면 생활밀접업종(도소매·숙박·음식 업종)이 43.2%에 이르렀다. 이는 진입장벽이 낮은 업종인 반면 수익성이 일반 산업에 비해 낮고, 신생기업 5년 생존율도 낮았다.

특히, 영세 자영업자가 많이 속해 있는 숙박 및 음식점업의 경우 매출액 영업이익률이 1.24%, 5년 생존율이 20.5%로 전 산업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직원을 둔 자영업자가 최근 2년간 연평균 8.8% 감소하고 있어 자영업의 고용 창출 능력이 하락하고 있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국의 대기업 수는 G5 국가에 비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경쟁력이 높은 독일의 경우 1만개 기업 중 44개가 대기업인데 반해, 한국은 9개 수준이었다. 대기업 수가 적다보니 중소기업 종사자 비중이 86.1%로 G5 국가 평균 53.6%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은 중소기업이 글로벌 대기업까지 성장하기 위해 총 275개의 규제에 직면하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기업 규모에 따른 차별 규제를 해소하고 중소기업이 중견·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노동생산성이 28.7%로 OECD 평균(64.8%)에 크게 못 미치는 낮은 수준을 지적하며 중소기업 근로자에 대한 직원 훈련 등 인적 자본 투자 및 연구 개발 지원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외에도 한국은 정규직 해고규제 유연성 순위가 OECD 37개국 중 20위에 미치고, 법적 해고비용도 1주일 급여의 27.4배로 G5 평균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청년 실업, 여성 경력단절, 영세자영업 포화, 높은 중소기업 고용 비중, 정규직 과보호 등 5가지 특징이 말하는 바는 결국 일자리 확대”라며 “노동 규제를 완화해 기업 고용 부담을 완화하고, 보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중견기업·대기업으로 성장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게 기업 규모가 커짐에 따라 부가되는 차별 규제를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ive characteristics of the Korean job marke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have stopped growing due to sluggish youth employment

-Reporter Moon Hong-cheol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urrent state of the Korean labor market using OECD statistics and data from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ointed out five major characteristics of youth unemployment, female career interruption, self-employment saturation, SMEs that have stopped growing, and overprotection of regular workers.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Daily on the 9th, the employment rate of youth (ages 15-29) in Korea was 42.2%, which was 14.6%p lower than the G5 average of 56.8%. This is due to the low youth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and Korea's youth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46.4%) is far below the G5 average (62.5%).


In addition to the employment rate, one in four young people is virtually unemployed, with the youth unemployment rate reaching 25.1%. The number of young people giving up looking for a job increased by 18.3% in 2020 compared to 2015, reaching 219,000.


The most common reason for giving up on job-seeking among young people in 2020 was 'because they don't think there will be a job that matches the desired wage level or working conditions' (33.8%).


In addition, the female employment rate in Korea was only 56.7%, lower than the OECD average (59.0%).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career interruption occurred among women aged 35-39 years. The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of women aged 35-39 was only 60.5%, the lowest after Turkey and Mexico.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65.0% of the economically inactive female population was found to be in childcare and housework. There seems to be a shortage of female part-time jobs available to them. Looking at the proportion of female part-time employment among all workers, Korea was 9.3%, lower than the OECD average of 11.2%.


The proportion of self-employed persons in Korea was 24.6%, the sixth highest among 35 OECD countries. Countries with a higher proportion of self-employment than Korea were Colombia, Mexico, Greece, Turkey and Costa Rica.


In general, the proportion of the self-employed decreases as income increases, whereas in Korea, it is exceptionally high2. In the case of G5 countries, the proportion of self-employment as a percentage of GDP per capita is lower than the trend line (relationship between GDP per capita and self-employment).


Concentration of the self-employment industry in some industries is also pointed out as a problem. If you look at the industries operated by the self-employed through the National Tax Service statistics, 43.2% of the industries closely related to life (wholesale, retail, lodging, food) accounted for 43.2%. While this was an industry with low entry barriers, profitability was lower than that of general industries, and the five-year survival rate for new companies was also low.


In particular, in the lodging and restaurant industries, where many small business owners belong, the operating profit ratio to sales is 1.24% and the 5-year survival rate is 20.5%, the lowest among all industries.


As the number of self-employed people with employees has decreased by an average of 8.8% per annum for the past two years, it is also pointed out that the ability of self-employment to create jobs is declining.


The number of large corporations in Korea was found to be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the G5 countries. In Germany, where SMEs have high competitiveness, 44 out of 10,000 companies are large enterprises, whereas in Korea, there are only 9. Due to the small number of large enterprises, the proportion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as 86.1%, which is higher than the G5 average of 53.6%.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ointed out the problems that SMEs face in a total of 275 regulations in order to grow into global conglomerates, and argued that it is necessary to eliminate discriminatory regulations based on company size and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SMEs can grow into mid-sized and large enterprises.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at the labor productivity of SMEs compared to large enterprises was 28.7%, which is far below the OECD average (64.8%), and emphasized the need for human capital investment and R&D support such as employee training for SME workers.


In addition, Korea ranks 20th out of 37 OECD countries in terms of flexibility in the regulation of regular workers' dismissal, and the legal dismissal cost is 27.4 times the weekly wage, which i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G5 average.


Choo Gwang-ho, head of the economic policy department at the Korea Economic Daily, said, “The five characteristics of youth unemployment, career interruption of women, satura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a high proportion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overprotection of regular workers are what the five characteristics say are job expansion. In order for more SMEs to grow into medium-sized enterprises and large enterprises to create high-quality jobs, it is necessary to eliminate the discrimination regulations imposed as the size of the enterprise grows,”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