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주 또하나의 달빛 동맹 "기후위기와 에너지 전환 인식 "캠페인 추진

23일 대구시와 광주에서 ‘RE100 시민클럽 발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8/23 [17:21]

시민중심의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범시민 참여 분위기 확산 운동의 일환인 ‘RE100 시민클럽 발대식’이 23일 대구시와 광주시에서 공동으로 개최됐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행사는 세계적인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의 인식 개선을 위한 시민 중심의 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을 통해 현 온실가스 배출량 7억 톤의 20%를 차지하는 시민생활과 수송 분야의 온실가스 발생량 감축을 목표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는 프로젝트를 실시하게 되는데, 대구에서는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구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연합회, 지역에너지전환대구네트워크, 대구지역문제해결플랫폼 등 4개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이번 캠페인에 앞서 지난 4월 28일 ‘RE100 시민클럽 추진단’ 주관으로 전국 발대식에 이어 대구시와 광주시에서 지역 발대식과 인증식을 공동으로 개최하고, 두 도시의 시장 및 의장, 교육감, 공공기관장이 참석해 RE100 시민 캠페인 취지에 동의하는 협약식을 한 바 있다.

 


RE100 시민클럽은 국가와 기업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기존 캠페인 성격을 탈피해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시민에게 구체적인 역할을 부여하는 자발적인 행사로, 궁극적으로는 화석연료에서 재생가능에너지로의 완전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RE100 시민클럽의 참여 방법은 3가지 인증 등급으로 나뉘며,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을 서약하면 ‘화이트 등급’을, 자동차를 제외하고 사용하는 화석에너지를 2kW 이상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하여 탄소발생량을 상쇄하면 ‘그린 등급’을, 5kW 이상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해 자동차를 포함한 에너지 분야에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량이 제로(0)가 되면 최종단계인 ‘블루 등급’을 받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후 위기 대응 실천을 위해 탄소중립과 재생에너지 확산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광주시와 협력해 시민과 함께 탄소중립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RE100 Citizens Club Launch Ceremony’ was jointly held in Daegu and Gwangju on the 23rd, which is part of a movement to spread a citizen-centered atmosphere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and realize carbon neutrality. RE100 is an abbreviation of 100% Renewable Energy, which means converting used electricity into 100% renewable energy. According to Daegu City, this event is a campaign to expand citizen-centered renewable energy to respond to the global climate crisis and raise awareness of energy transition. Through the campaign, with the goal of reducing the amount of greenhouse gas generated in the fields of civic life and transportation, which accounts for 20% of the current 700 million tons of greenhouse gas emissions, a project to induce active participation of citizens is carried out. In Daegu, the Daegu Sustainable Development Council, Four civic groups, including the Daegu Citizens' Solar Power Cooperative Federation, the Regional Energy Conversion Daegu Network, and the Daegu Regional Problem Solving Platform, participated jointly. Prior to this campaign, the 'RE100 Civic Club Promotion Group' hosted the national launch ceremony on April 28, followed by regional launch and certification ceremonies jointly held in Daegu and Gwangju. We had an agreement ceremony to agree on the purpose of the citizen campaign. RE100 Citizen's Club is a voluntary event where citizens take the initiative and give specific roles to citizens, breaking away from the nature of the existing campaigns centered on the state and corporations. is doing with The RE100 Citizens Club participation method is divided into three certification levels. If you pledge to convert energy for carbon neutrality, you receive a 'white grade', and use fossil energy other than automobiles to reduce carbon emissions by installing renewable energy generation facilities of 2kW or more. If it is offset, it receives a 'green grade', and when the carbon emission from the energy sector including automobiles is zero (0) by installing a renewable energy power generation facility of 5kW or more, it receives a 'blue grade', the final stage.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For citizens' voluntary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we expect that it will play a major role in forming a civic consensus on carbon neutrality and the spread of renewable energy.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