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코로나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 시, 누적 185명...이동 동선 및 접촉자 역학 조사 중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8/03 [17:39]
▲ 목포시청 전경    



(목포=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목포에서 지난 8월 1일 16시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명 추가로발생했다.

 

이로써 목포시 누적 확진자는 8월 3일 17시 현재 185명이다.

 

180번은 30대 남성, 181번은 20대 남성, 182번은 30대 남성으로 모두 외국 국적의 선원이다.

 

이들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지난달 2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지난2일 2차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전남생활치료센터로 이송 조치됐다.

 

이들의 자가격리 중 이탈은 없었으며, 이동동선 및 접촉자도 없는 것으로파악됐다.

 

183번은 20대 남성으로, 184번은 10대 남성, 185번은 50대 여성으로 모두 지난 2일 검사를 실시해 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이들의 동거인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며, 이동동선 및 접촉자에 대한 심층 역학 조사를 실시 중이다.

 

시 관계자는 “목포에서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상시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적극 준수하시고, 타지역 방문, 불필요한 사적 모임과 외출 등의 자제를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okpo-si, 6 more corona confirmed cases

City, cumulative 185 people...Movement movement and contact dynamics are being investigated

 

(Mokpo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Six additional new cases of COVID-19 were confirmed in Mokpo, Jeollanam-do, after 16:00 on August 1st.

With this,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Mokpo is 185 as of 17:00 on August 3.

Number 180 is a man in his 30s, number 181 is a man in his 20s, and number 182 is a man in his 30s.

They were classified as close contacts and have been in self-quarantine since the 29th of last month.

There was no escape during self-quarantine, and it was found that there were no moving lines or contacts.

183 was a male in his 20s, 184 was a male in his teens, and 185 was a female in his 50s.

The city is conducting diagnostic tests on their cohabitants, and conducting in-dept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on their moving lines and contacts.

A city official sai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continues to occur in Mokpo. We urge you to actively observe quarantine rules such as social distancing and wear a mask at all times, and refrain from visiting other areas, unnecessary private gatherings and going ou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