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40주년 김승연 회장,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100년 한화를 향해 나가자”

추임 후 그룹 총자산 288배·매출 60배 증가..사람 중심 경영 철학 ‘신용과 의리’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8/02 [09:44]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한화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함께 보람 있는 삶,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세계 속으로 뻗어나갑시다”

 

김승연 한화 회장이 취임식을 대신해 가졌던 신입사원과의 대담에서 밝힌 포부다. 임직원의 보람과 더 나은 삶을 우선하겠다고 다짐한 김 회장이 이달 1일로 취임 40주년을 맞았다.

 

재계 역사에 기록될 취임 40주년이지만 코로나 방역으로 엄중한 상황이기에 한화그룹은 특별한 행사 없이 2일 아침 사내 방송으로 기념식을 대신했다.

 

김 회장은 “40년간 이룬 한화의 성장과 혁신은 한화가족 모두가 함께 했기에 가능했다”며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100년 기업 한화를 향해 나가자”고 소회를 밝혔다.

 

김 회장 취임 후 한화그룹은 총 자산 7548억원에서 217조원으로, 매출액 1조1000억원에서 65조4000억원으로 증가했다.

 

M&A는 한화그룹 성장사의 핵심이다. 김 회장의 통찰력과 뚝심을 대표하는 키워드 역시 M&A다. 80년대 취임 직후, 제2차 석유파동의 불황 속에서 한양화학과 한국다우케미칼 인수로 대한민국 석유화학을 수출 효자산업으로 키웠다.

 

IMF 금융위기 직후인 2002년엔 적자를 지속하던 대한생명을 인수해 자산 127조원의 우량 보험사로 키웠고, 2012년 파산했던 독일의 큐셀을 인수해 글로벌 No.1 태양광 기업을 만들었다. 2015년에는 삼성의 방산 및 석유화학 부문 4개사를 인수하는 빅딜을 성사시켰다.

 

사업 고도화와 시너지 제고를 통해 방산 부문은 명실상부 국내 1위로 도약했고, 석유화학은 매출 20조원을 초과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한화는 재계 7위의 그룹으로 도약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약진 역시 그룹 성장의 또 다른 핵심이다. 1981년 당시 7개에 불과했던 해외거점은 469개로 증가했고 미미했던 해외 매출은 2020년 기준 16조7000억원까지 확대됐다.

 

김 회장은 직원들을 독려하는 과정에서는 “둥지만 지키는 텃새보다는 먹이를 찾아 대륙을 횡단하는 철새의 생존본능을 배우라”는 명언을 낳기도 했다.

 

세계시장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도 지속적으로 키워내고 있다. 방위 사업에서는 K-9 자주포와 레드백 장갑차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해외 수출에 나서고 있고, 에너지 사업은 미국·유럽·일본 등 주요 선진국 태양광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김 회장의 경영활동 전반에 녹아 있는 경영 철학은 ‘신용과 의리’다. 급격히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도 임직원과 고객은 물론 더 나아가 인류를 아끼고 중시하는 ‘신용과 의리’의 경영 철학은 지난 40년간 한화를 더 높이 도약하게 한 핵심 정신으로 자리매김해왔다.

 

한화그룹은 그간 수 많은 M&A 속에서도 별다른 불협화음 없이 항상 더 큰 도약을 이뤄냈다. 피인수사 직원들에 대한 차별 없는 대우에 더해 상대의 장점까지 배우는 열린 태도가 배경이다. 이 역시 김승연 회장의 사람 중심의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다.

 

김 회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해 특별한 감사를 표했다. 김 회장은 천안함 희생자에 최대의 예우를 직접 고민해 유가족의 채용을 결정한 바 있으며, 로버트 김을 남몰래 지원한 것이 알려지기도 했다.

 

IMF 당시 매각 대금을 줄여서라도 직원들의 고용 보장을 최우선했던 일화나 이라크 건설 현장 직원들을 위한 광어회 공수, 플라자호텔 리모델링 시 전 직원 유급휴가 등은 김 회장의 ‘신용과 의리’를 대표하는 사례로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 확진으로 치료 중인 임직원에게 쾌유를 기원하는 난과 메시지를 남몰래 보내온 일이 알려지기도 했다.

 

김 회장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방대한 글로벌 인맥과 이를 바탕으로 한 민간 외교 활동이다.

 

김 회장은 2000년 6월 한미 협력을 위한 민간 채널로 출범한 한미교류협회 초대 의장으로 추대돼 한미 관계의 증진을 위한 민간 사절 역할을 했다. 그때의 인연으로 김 회장은 부시와 클린턴 전 대통령을 비롯한 민주, 공화당 인사까지 폭넓은 미국 인맥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 싱크탱크이며 파워엘리트 집단인 헤리티지 재단의 에드윈 퓰너 창립자와는 40년에 가까운 친분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김 회장은 40년의 도약을 발판 삼아 또 다른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항공 우주, 미래 모빌리티와 친환경에너지, 스마트 방산과 디지털 금융 솔루션이 그것이다. 김 회장은 우주 사업 등 신사업들이 대규모 장기 투자가 필요한 어려운 길임에도 누군가는 해야한다는 사명감으로 과감한 도전에 나서고 있다.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에 쎄트렉아이까지 가세한 스페이스허브는 상상 속 우주를 손에 잡히는 현실로 이끌고 있다. UAM 분야에서도 미국 오버에어사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와 연구 개발로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그린수소 에너지 분야에서도 효율을 높인 수전해 기술 개발, 수소 운반을 위한 탱크 제작 기술 확보 등 다가올 수소 사회에 가장 앞서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 수소 혼소 가스터빈 개조회사를 인수해 친환경 민자발전사업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방산 분야에서는 국내 최고의 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첨단 기술의 적용 및 무인화 등 지속적 연구 개발을 통해 스마트 방산으로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금융계열사들은 앞다퉈 디지털 금융으로의 전환에 나서고 있다. 최초의 디지털손해보험사인 캐롯손해보험을 비롯해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금융 생활의 변화를 선도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anwha Chairman Seung-yeon Kim, 40th anniversary of inauguration, “Let’s go towards 100 years of Hanwha with an indomitable spirit of challenge”

-Reporter Moon Hong-cheol

 

“Let’s expand into the world for a rewarding life together and a better life”


These are the ambitions expressed by Hanwha Chairman Seung-yeon Kim in a conversation with a new employee on behalf of his inauguration ceremony. Chairman Kim, who vowed to prioritize the rewarding and better life of his employees, celebrated the 40th anniversary of his inauguration on the 1st of this month.


Although it i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inauguration that will be recorded in the history of the business world, Hanwha Group replaced the ceremony with an in-house broadcast on the morning of the 2nd without a special event due to the severe situation due to the corona epidemic.


Chairman Kim said, “Hanwha’s growth and innovation achieved over the past 40 years was possible because the entire Hanwha family worked together.


After Kim took office, Hanwha Group’s total assets increased from 754.8 billion won to 217 trillion won, and sales increased from 1.1 trillion won to 65.4 trillion won.


M&A is the core of Hanwha Group's growth history. M&A is also a keyword that represents Chairman Kim's insight and perseverance. Shortly after taking office in the 1980s, in the midst of the second oil shock, the acquisition of Hanyang Chemical and Dow Chemical Korea made Korea's petrochemical industry an important export industry.


In 2002, right after the IMF financial crisis, it acquired Korea Life Insurance, which was in the red, and raised it as a high-quality insurance company with assets of 127 trillion won. In 2015, it made a big deal to acquire four Samsung defense and petrochemical companies.

 

Through business sophistication and synergy enhancement, the defense sector has leapt to the top of the domestic market, and the petrochemical sector is leading the industry with sales exceeding KRW 20 trillion. Hanwha has jumped to the 7th largest group in the business world.


A breakthrough in the global market is another key to the group's growth. In 1981, the number of overseas bases, which was only 7 at the time, increased to 469, and overseas sales, which were insignificant, expanded to 16.7 trillion won as of 2020.


In the process of encouraging his employees, Chairman Kim even gave birth to a famous saying, “Learn the survival instincts of migratory birds that cross the continent in search of food rather than resident birds that only guard their nests.”


It is also continuously developing brands that represent Korea in the global market. In the defense business, K-9 self-propelled artillery and redback armored vehicles are actively exporting overseas, and in the energy business, it is running first in the solar power market of major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Japan.


The management philosophy that is embedded in Chairman Kim's overall business activities is 'credibility and loyalty'. Even in a rapidly changing environment,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credibility and loyalty', which cares for and values ​​not only employees and customers, but also humanity, has established itself as the core spirit that has made Hanwha leap higher for the past 40 years.


The Hanwha Group has always made a bigger leap without any dissonance in the midst of numerous M&As. In addition to the non-discriminatory treatment of the employees under investigation, the background is an open attitude to learn the strengths of others. This is also in line with the people-centered management philosophy of Chairman Seung-yeon Kim.


Chairman Kim expressed special gratitude for those who sacrificed for the country. Chairman Kim decided to hire the bereaved family after considering the greatest courtesy to the victims of the Cheonan, and it was also known that he secretly supported Robert Kim.


At the time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anecdotes that prioritized securing the employment of employees even by reducing the sale price, the airlift of flounder fish for Iraqi construction site employees, and paid leave for all employees during the Plaza Hotel remodeling are already examples of Chairman Kim's 'credibility and loyalty'. widely known. Recently, it became known that he secretly sent a message and a message to wish for a recovery to an employee who was being treated for the corona virus.


When talking about Chairman Kim, what cannot be left out is his vast global network and private diplomatic activities based on it.


Chairman Kim was appoin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Korea-US Exchange Association, which was launched as a private channel for Korea-US cooperation in June 2000, and served as a private envoy to promote Korea-US relations. Because of that relationship, Chairman Kim has a wide range of American contacts, including former Presidents Bush and Clinton, as well as Democrats and Republicans. He has a close acquaintance with Edwin Fuller, founder of the Heritage Foundation, a leading American think tank and power elite group for nearly 40 years.


Chairman Kim is preparing for another future by taking the leap of his 40 years as a stepping stone. These include aerospace, future mobility and eco-friendly energy, smart defense, and digital financial solutions. Chairman Kim is taking on a bold challenge with a sense of mission that someone must do it, even though new businesses such as space business are a difficult road that requires large-scale long-term investment.


Space Hub, which has joined Hanwha Corporation, Hanwha Aerospace, Hanwha Systems, and even Setrec I, is leading the imaginary universe into a tangible reality. In the UAM field, it is leading the industry through preemptive investment and R&D for US Over Air.


In the green hydrogen energy field, we are preparing ahead of time for the upcoming hydrogen society by developing efficient water electrolysis technology and securing tank manufacturing technology for hydrogen transportation.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expand its business to eco-friendly private power generation business by acquiring a hydrogen co-firing gas turbine remodeling company.


In the field of defense, we do not settle for the best position in Korea, but are leading the change to smart defense through continuous R&D such as application of advanced technology and unmanned technology. Financial affiliates are vying for the transition to digital finance. It is leading the change in financial life based on various digital solutions, including Carrot Insurance, the first digital non-life insurance compan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