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KBS, 여서정 도마 동메달·여홍철 해설..시청률 1위 기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02 [09:42]

▲ KBS ‘2020 도쿄올림픽’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여서정이 대한민국의 체조 역사를 새로 쓴 날, KBS도 시청률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일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승에서 여서정이 동메달을 차지한 가운데, 여서정의 아버지 여홍철 위원이 해설을 맡은 KBS 2TV가 시청률 16.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1위를 차지했다. SBS가 6%, MBC가 5.8%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2049 시청률도 KBS 2TV 6.6%, SBS 2%, MBC 1.6%로 KBS가 1위를 기록했다.

 

KBS에서 해설을 진행한 여홍철 위원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 “제가 출전했으면 이렇게 긴장하지 않았을텐데…”라 말한데 이어, “이제는 여서정 아빠로 불리고 싶습니다”라며 딸 여서정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완벽하게 선보였고 이를 애타는 마음으로 지켜보던 여홍철은 “너무 잘했어요”라며 기뻐했다. 하지만 2차 시기에서 여서정이 실수를 하자 “괜찮습니다”라 하면서도 “착지에서 아쉬운 게 있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마지막 선수의 점수가 발표되고 여서정의 동메달이 결정되자 크게 환호성을 지르며 “아~동메달”이라 외쳤다. 

 

여서정의 동메달은 한국 여자 체조 올림픽 첫 메달이라는 점과 더불어, ‘1996 애틀란타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아버지 여홍철에 이은 대한민국 최초로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대역전극을 펼치며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간략하고 명쾌한 ‘코리안 특급’ 박찬호 위원이 해설을 앞세운 KBS 2TV가 시청률 6%로 1위를 기록했다. MBC가 5.4%, SBS가 5.2%로 그 뒤를 이었고, 2049 시청률도 KBS 2TV 2.6%, MBC와 SBS가 2.2%로 KBS가 1위를 기록했다.

 

잘 풀리지 않는 경기를 지켜보며 내내 마음 졸이던 박찬호 위원은 9회말 3 대 1로 뒤진 상황에서도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닙니다”라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고,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대 역전극이 펼쳐지며 승리가 확정된 순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환호성을 질렀다. 이어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가 제 마음을 뻥 뚫어주었습니다”라면서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배구에 이어 또 한 편의 드라마를 쓴 대한민국 야구팀은 2일 이스라엘과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를 벌이며 KBS 2TV를 통해 오전 11시 20분부터 단독 현지 생중계된다. 

 

한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1년 연기 후 치뤄지는 ‘2020 도쿄올림픽’은 전 세계 1만 1000여 명의 선수들이 33개 종목(세부 종목 339개)에서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2020 도쿄올림픽’은 지난달 23일부터 오는 8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한국 국가대표팀 태극전사 232명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5회 연속 종합순위 10위를 목표로 출전한다.    

 

한국은 2일 오전 9시 현재 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2020 도쿄올림픽’ 종합 8위를 기록 중이다. 종목별로는 양궁에서 금메달 4개, 태권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펜싱에서 금메달 1개·은메달 1개·동메달 3개, 유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사격에서 은메달 1개, 체조에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2020 도쿄올림픽’ 현재까지 종합 순위 1위는 중국(금24 은14 동13), 2위는 미국(금20 은23 동16), 3위는 일본(금17 은5 동9)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On the day that Yeo Seo-jeong rewritten the history of gymnastics in Korea, KBS also took the overwhelming first place in viewership ratings.

 

On the 1st, while Yeo-jeong Lee won the bronze medal in the women's vaulting final in the '2020 Tokyo Olympics' on the 1st, KBS 2TV, which was commented by Yeo Hong-cheol, the father of Yeo-jeong's father, took first place with an audience rating of 16.2% (Nielsen Korea, national standard). SBS followed with 6% and MBC with 5.8%. Also, in 2049 viewership ratings, KBS 2TV 6.6%, SBS 2%, and MBC 1.6%, ranked first.

 

Before the match, Yeo Hong-cheol, who commented on KBS, said, "If I had played, I wouldn't have been so nervous... ” and then, “Now I want to be called the father of Yeo-jeong,” and expressed her affection for her daughter, Yeo-jeong.

 

In her first period, Yeoh-Jung perfectly showcased her technique, named after her, in her first period, and Hong-Chul Yeo, who watched her with her heart, was delighted, saying, “You did so well.” However, since she was in the second period, when Jeong made her mistake, she said, “It’s okay,” but she couldn’t hide her disappointment, saying, “There was something I was missing from the landing.”

 

Meanwhile, when the score of her last player was announced, and the bronze medal was decided as she was a woman, she cheered her loudly and shouted “Ah~ bronze medal”.

 

The bronze medal is even more meaningful in that it is her first medal in the women's gymnastics Olympics in Korea, as well as becoming the first women's Olympic medalist in Korea after her father, Hong-cheol Yeo, who was a silver medalist at the 1996 Atlanta Olympics.

 

The Korean baseball team played a double play against the Dominican Republic and achieved a dramatic victory. KBS 2TV, with its brief and clear 'Korean Express' commentator Park Chan-ho, ranked first with an audience rating of 6%. MBC followed with 5.4% and SBS with 5.2%, with 2049 viewership ratings of 2.6% on KBS 2TV and 2.2% on MBC and SBS.

 

Commissioner Chan-ho Park, who was dazed while watching the game that didn't work out well, did not give up hope, saying, "It's not over until it's over" even when they were 3-1 at the bottom of the ninth inning, and Kim Hyun-soo's finishing hit opened a counter-pole and victory was won. The moment it was confirmed, he jumped up from his seat and cheered. He continued, "Kim Hyun-soo's finishing hit pierced my heart," he said, unable to hide his excitement.

 

The Korean baseball team, who wrote another drama following volleyball, will play the second round of the knockout stage against Israel on the 2nd, and will be broadcast live alone from 11:20 am on KBS 2TV.

 

Meanwhile, the 2020 Tokyo Olympics, which will be held after a one-year postponement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novel coronavirus infection), will be held with over 11,000 athletes from around the world competing for gold medals in 33 sports (339 detailed sports). unfold.

 

The '2020 Tokyo Olympics' will be held for 17 days from the 23rd to the 8th of last month, and the 232 Taegeuk warrior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will participate in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the goal of winning 7 or more gold medals and placing 10th in the overall ranking for 5 consecutive times. .

 

As of 9 am on the 2nd, Korea is ranked 8th overall at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5 gold medals, 4 silver medals, and 8 bronze medals. By event, 4 gold medals in archery,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Taekwondo, 1 gold, 1 silver, 3 bronze medals in fencing,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Judo, 1 silver medal in shooting, and 1 silver medal in gymnastics. Won 1 bronze medal.

 

China (24 silver, 14 bronze, 13 gold), the United States (20 gold, 20 silver, 23 bronze, 16) in the overall ranking so far in the 2020 Tokyo Olympics, and Japan (17 gold, 5 silver, 9 gold) are thir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