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한국 대표팀, 여서정 도마 동메달-우상혁 높이뛰기 韓 신기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02 [09:01]

▲ ‘2020 도쿄올림픽’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20 도쿄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이 스포츠 역사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

 

지난 1일 여서정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기계체조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도마 결승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건 여서정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자 체조 올림픽 메달리스트이자 최초의 부녀 메달리스트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생애 첫 올림픽에 출전한 여서정은 예선에서 전체 5위를 차지,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무사히 진출했다. 결승전 1차 시기에서 난도 6.2점짜리 ‘여서정’ 기술로 승부수를 던진 여서정. 난도가 높은 기술인만큼 부담도 높았지만 깔끔한 착지로 15.333점을 받으며 금메달의 가능성을 높였다. 

 

이어진 2차시기. 착지에서 약간의 실수가 있었고 기대보다 낮은 점수 14.133을 받은 여서정은 브라질, 미국 선수에 이어 평균 14.733점으로 3위에 올랐다. 실수는 아쉽지만 3위라는 순위 그 이상의 의미가 있는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무엇보다 여서정은 아버지인 여홍철(1996 애틀랜타올림픽 도마 은메달)과 함께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한 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한국 요트의 대표주자 하지민도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한국 요트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 레이스‘에 진출한 것은 물론, 본인이 세웠던 최고 순위 기록을 넘어서는 역사를 남긴 것. 

 

한국 요트 올림픽 최고 성적은 하지민이 리우올림픽에서 세운 13위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그는 다시 한 번 스스로를 뛰어 넘었다. 총 10차례 레이스에서 7위를 기록, 한국선수 최초로 메달 레이스에 진출한 그는 상위 10명이 진출한 메달레이스에서 최종 5위를 기록했다.

 

한국 육상에서도 괄목할만한 성적이 나왔다.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 출전한 우상혁이 한국 육상 역사의 새로운 주인공이 됐다. 

 

애틀랜타올림픽 육상 높이뛰기에서 이진택이 8위를 기록한 이후, 5번의 올림픽이 더 개최되었지만 한국은 육상 필드와 트랙 통틀어서 결승에 오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때문에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우상혁의 활약을 그 누구도 쉽게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 이 가운데 우상혁은 당당히 예선을 통과했고, 지난 1일(일)에 열린 높이뛰기 결승전에서의 성적은 기대 이상이었다. 

 

2m19를 시작으로 개인 최고 기록인 2m31까지 모두 1차시기만에 통과, 이어 2m33, 2m35까지 뛰어 넘어 개인 기록과 함께 한국 신기록까지 경신했다. 다음으로 우상혁은 2m37 1차시기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이후 2m37에 성공한 선수들이 나오고, 또 다른 선수들이 메달을 위해 2m39까지 높이는 승부수를 던지자, 같은 페이스를 유지하기 위해 똑같이 높이를 올린 우상혁은 간발의 차로 2, 3차 도전을 모두 실패하면서 4위를 차지했다. 메달권에는 들지 못했지만 그의 도전과 성과는 한국 스포츠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기에 충분했다.

 

그런가하면 한국 야구팀은 태극전사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4-3 역전승을 거두며 승리했다. 

 

1회 초부터 1점을 내준 우리나라는 1회 말 희생타로 1-1 동점을 만들었지만, 4회 초에 도미니카공화국 타자들의 잇따른 안타와 홈런이 터지면서 1-3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승리가 도미니카공화국에게 기울었다고 생각됐지만 9회말 반전이 찾아왔다. 안타에 이어 도루, 그리고 끝내기안타까지 이어지며 마침내 4-3 역전에 성공한 것.

 

특히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가 터지는 순간 MBC의 2049시청률은 4.9%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승리의 순간은 MBC와 함께’라는 공식을 수치로 입증했다.(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한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1년 연기 후 치뤄지는 ‘2020 도쿄올림픽’은 전 세계 1만 1000여 명의 선수들이 33개 종목(세부 종목 339개)에서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2020 도쿄올림픽’은 지난달 23일부터 오는 8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한국 국가대표팀 태극전사 232명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5회 연속 종합순위 10위를 목표로 출전한다.    

 

한국은 2일 오전 9시 현재 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2020 도쿄올림픽’ 종합 8위를 기록 중이다. 종목별로는 양궁에서 금메달 4개, 태권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펜싱에서 금메달 1개·은메달 1개·동메달 3개, 유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사격에서 은메달 1개, 체조에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2020 도쿄올림픽’ 현재까지 종합 순위 1위는 중국(금24 은14 동13), 2위는 미국(금20 은23 동16), 3위는 일본(금17 은5 동9)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t the 2020 Tokyo Olympics, Korea is setting a new milestone in the history of sports.

 

On the 1st, Yeo-jeong Lee wrote a new history of Korean gymnastics at the 2020 Tokyo Olympics. She made it to the vault final and won a bronze medal around her neck, winning the title of Korea's first women's gymnastics Olympic medalist and the first women's medalist Jeong-eun.

 

In her first Olympics in her career, Yeo-Jung Eun-Eun advanced safely to the final, where she finished fifth overall in the qualifying rounds, where her top eight competed. In the first round of the finals, Yeojeong Yeo threw the score with the skill of 'Lee Yeo-jeong' with a difficulty score of 6.2. As she was a high-difficulty technique, her burden was high, but she received 15.333 points for a clean landing, increasing her chances of winning a gold medal.

 

The second period followed. With a few mistakes in her landing and a score of 14.133, which was lower than her expectations, Yeo-jeong finished third with an average of 14.733 points behind Brazilian and American players. It's a pity she made a mistake, but she won a valuable bronze medal that meant more than a third place position.

 

Above all, it will be recorded as an even more special piece of history for Seo-Jung, as her father, Hong-Cheol Yeo (Silver Vaulting Medal at the 1996 Atlanta Olympics) became her Olympic medalist side by side.

 

Ha Ji-min, the representative of Korean yachts, also set a new record. Not only did she advance to the Olympic medal race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yacht history, but she also left a history that surpassed the highest ranking record she had set herself.

 

The best performance at the Korean Yacht Olympics is 13th, set by Ha Ji-min at the Rio Olympics. But in this competition he once again jumped over himself. He finished 7th in a total of 10 races, becoming the first Korean athlete to advance to a medal race.

 

Remarkable results were also achieved in Korean track and field. Woo Sang-hyuk, who participated in the men's high jump at the 2020 Tokyo Olympics, became a new hero in Korean track and field history.

 

After Jintaek Lee placed 8th in the athletics high jump at the Atlanta Olympics, five more Olympics have been held, but Korea has never reached the final on both the field and track. Because of this, no one could even easily guess the performance of Woo Sang-hyuk at the 2020 Tokyo Olympics. Among them, Woo Sang-hyuk confidently passed the preliminary round, and his performance in the high jump final held on the 1st (Sun) exceeded expectations.

 

Starting with 2m19, he passed his personal best record of 2m31 in the first round, and then jumped to 2m33 and 2m35, breaking new Korean records along with personal records. Next, Woo Sang-hyuk attempted the 2m37 first round, but unfortunately failed.

 

After that, some players who succeeded in 2m37 came out, and as other players threw a match as high as 2m39 for a medal, Woo Sang-hyeok, who raised the same height to maintain the same pace, failed both the second and third attempts with a short delay and took 4th place. did. Although he did not qualify for a medal, his challenges and achievements were enough to decorate a page in the history of Korean sports.

 

On the other hand, the Korean baseball team showed the potential of the Taegeuk Warriors properly. In the first round of the baseball knockout stage of the Tokyo Olympics 2020, Korea won the match against the Dominican Republic by winning 4-3.

 

Korea, which conceded one point from the beginning of the first inning, made a 1-1 tie with a sacrifice at the end of the first inning, but the score gap widened to 1-3 as Dominican Republic batters hit and home runs followed in the beginning of the fourth inning. It was thought that the victory leaned towards the Dominican Republic, but a reversal came at the end of the ninth. After hitting, stealing, and ending with a hit, he finally succeeded in a 4-3 comeback.

 

In particular, the moment Kim Hyun-soo's final hit burst, MBC's 2049 viewer rating soared to 4.9% and ranked first in the same time period, proving the formula of 'The moment of victory is with MBC' numerically. (Nielsen Korea metropolitan area standard)

 

Meanwhile, the 2020 Tokyo Olympics, which will be held after a one-year postponement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novel coronavirus infection), will be held with over 11,000 athletes from around the world competing for gold medals in 33 sports (339 detailed sports). unfold.

 

The '2020 Tokyo Olympics' will be held for 17 days from the 23rd to the 8th of last month, and the 232 Taegeuk warrior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will participate in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the goal of winning 7 or more gold medals and placing 10th in the overall ranking for 5 consecutive times. .

 

As of 9 am on the 2nd, Korea is ranked 8th overall at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5 gold medals, 4 silver medals, and 8 bronze medals. By event, 4 gold medals in archery,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Taekwondo, 1 gold, 1 silver, 3 bronze medals in fencing,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Judo, 1 silver medal in shooting, and 1 silver medal in gymnastics. Won 1 bronze medal.

 

China (24 silver, 14 bronze, 13 gold), the United States (20 gold, 20 silver, 23 bronze, 16) in the overall ranking so far in the 2020 Tokyo Olympics, and Japan (17 gold, 5 silver, 9 gold) are thir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