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유네스코 등재' 갯벌 지켜준 분들께 감사"

"순천 시민들, 30여 전부터 갯벌 소중함 깨닫고 지켜와"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7/30 [11:37]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7.06.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한국 갯벌의 유네스코 등재와 관련해 "갯벌을 지켜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이 자랑스런 소식은 하루아침에 찾아온 것이 아니다. 많은 분들의 지혜가 있었고, 희생이 있었고, 필사적인 보호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문화유산이 되면서 서천, 고창, 신안, 보성, 순천의 갯벌은 우리뿐 아니라 인류가 공동으로 보호하고 살려 나가야 할 ‘거대한 생명’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항 국가산업단지 건설 당시 갯벌 매립위기를 언급하며 "순천 시민들은 순천만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1990년 후반부터 전신주 지중화, 흑두루미 희망농업단지 조성 같은 사업을 하며 생물 서식지를 꾸준히 지켜왔다"며 "이미 30여 년 전부터 갯벌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켜온 시민들의 앞선 걸음이 없었다면, 흑두루미는 이미 오래 전 우리 곁을 떠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익숙하면, 그 가치를 잘 깨닫지 못하고 잊을 때가 있다"며 "갯벌은 우리에게 생명과 생계를 나눠주었다. 우리 모두의 삶은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필요하지 않은 삶은 없다. 공존의 삶은 불편하지만 고귀하다. 감사하다. 잘 지키고, 상생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Thanks to those who protected the 'UNESCO-listed' tidal flats"

"Citizens of Suncheon, realize the importance of tidal flats for over 30 years and protect them"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30th that he would like to thank those who have protected the tidal flats in Korea.

 

In a post on SNS that day, President Moon said, "This proud news did not come overnight. There was wisdom, sacrifice, and desperate protection from many people."

 

He also emphasized, "As the tidal flats of Korea became a World Natural Cultural Heritage, the tidal flats of Seocheon, Gochang, Sinan, Boseong, and Suncheon became 'giant life' that not only us but also mankind should jointly protect and save."

 

Then, referring to the tidal flat reclamation crisis at the time of the construction of the Jangha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he said, "Since the late 1990s, to protect the ecological value of Suncheon Bay, the citizens of Suncheon have been steadily protecting the habitat of living things by conducting projects such as undergrounding electric poles and the creation of the Black Crane Hope Agricultural Complex." "If it wasn't for the advance steps of the citizens who realized and protected the importance of the tidal flats from 30 years ago, the black crane would have left us long ago," he said.

 

He continued, "If we get used to it, we sometimes don't realize its value and forget it." "The tidal flats have given us life and livelihood. Our lives are helpful to each other, and there is no life we ​​don't need. Life of coexistence is inconvenient, but It is noble. Thank you. I will protect it well and coex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