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폭염에 아파트 정전사고, 준공 20년 이상 아파트 사고비율 높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4:2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삼복 무더위가 기세를 올리면서 냉방기기 사용량이 급증하자 곳곳에서 크고 작은 정전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 오래된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기안전공사가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에버서비스 등 정전사고 긴급복구 지원활동을 펼쳐온 결과에 따르면 신고 접수 처리된 아파트 정전사고 842건 중 준공된 지 20년 이상 된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고가 353건(전체의 42%)로 가장 많았다.

 

또한, 세대수 별로 나눈 통계에서도 500세대 미만 아파트 정전사고 비중이 56%(471건)로 가장 높았다.

 

준공된 지 오래 된 중소규모 단지 아파트의 경우, 가설 당시 세대 당 전기사용량 기준을 대부분 3kW로 설계해 변압기 과부하 사고 발생률이 그만큼 높은 까닭이다.

 

사고 기기별로는 저압차단기 고장으로 인한 사고가 20%로 가장 많았고, 변압기와 특고압기기가 각각 18%, 13%를 차지했다.

 

월별, 계절별 사고 통계를 살펴봐도 무더위가 한창인 7월에서 9월 한여름에 일어나는 정전사고가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이에 전기안정공사는 아파트 정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아파트 전기안전관리자가 단지 내 가동 중인 변압기, 차단기 용량을 정확히 파악하고, 전기사용량이 변압기 적정용량을 넘어설 경우를 대비해 즉시 교체가 가능한 예비제품을 마련해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여름철 정전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는 변압기 상태에 대한 수시점검과 집중적인 모니터링도 필요하다. 과부하가 우려될 때는 단지 내 입주민에게 냉방기기 사용 자제 등 절전 안내방송으로 신속히 상황을 전해야 한다. 비상용 발전기는 평소 충분한 사전 점검으로 정전 사고 시 즉각 가동될 수 있도록 관리해 둬야 한다.

 

임종민 안전관리처장은 “15년 이상 오래된 전기설비는 안전전문기관의 정밀진단과 점검을 통해 용량 부족과 정전사고 위험요인을 미리 파악하고, 이상 있는 설비는 제 때 교체해주는 것이 사고를 막는 최선의 지름길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기안전공사는 올여름 전력수급 안정화를 위해 최근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취약시설 전기설비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공공-민간 비상용발전기 가동 지원은 물론, 발전소 등 전력계통 설비에 대한 사용전 정기검사, 준공 25년 이상 노후아파트 1100여 곳에 대한 수전실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사는 대규모 아파트나 국가 주요시설을 대상으로 정전사고 시 긴급복구를 지원하는 ‘에버서비스’도 펼쳐오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ccidents in apartment blackouts due to record-breaking heat waves

-Reporter Moon Hong-cheol

 

As the sweltering heat in Sambok has increased, the use of air conditioners has increased rapidly, leading to large and small power outages in various places. Most of the cases were found to occur in multi-unit dwellings such as old apartment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Korea Electric Safety Corporation’s emergency recovery support activities for power outages such as Everservice from 2018 to June this year, 353 of the 842 reported and processed apartment blackout accidents occurred in apartments built more than 20 years ago. (42% of the total).


In addition, in the statistics divided by the number of households, the proportion of blackout accidents in apartments under 500 households was the highest at 56% (471 cases).


In the case of small and medium-sized apartment complexes that have been built for a long time, most of the electricity consumption standards per household at the time of construction were designed to be 3kW, which is why the occurrence of transformer overload accidents is that high.


By accident device, low-voltage circuit breaker failure accounted for the most at 20%, and transformers and extra-high voltage devices accounted for 18% and 13%, respectively.


Even if we look at accident statistics by month and season, power outages that occur in midsummer between July and September, when the heat is in full swing, accounted for 47% of the total.


Therefore, in order to prevent an apartment blackout accident in advance, the Electricity Safety Corporation must accurately identify the capacity of the transformer and circuit breaker in operation in the complex, and reserve a spare that can be replaced immediately in case the electricity consumption exceeds the appropriate capacity of the transformer. He advised that the product should be prepared.


In addition, frequent inspections and intensive monitoring of transformer status are required from 6 pm to 10 pm, a time when blackouts occur frequently in summer. When there is a concern about overload, it is necessary to promptly inform the residents of the complex through energy-saving announcements such as refraining from using air conditioners. Emergency generators should be managed so that they can be operated immediately in the event of a power outage through sufficient preliminary inspections on a regular basis.


Director Im Jong-min of the Safety Management Department said, “The best shortcut to prevent accidents is to identify the risk factors for insufficient capacity and power outage accidents in advance through detailed diagnosis and inspection of electrical equipment that is more than 15 years old, and to replace defective equipment in a timely manner. ” he said.


Meanwhile, the Electrical Safety Corporation recently operated an emergency response headquarters to stabilize electricity supply and demand this summer, and has prepared a plan to strengthen safety management of electrical equipment in vulnerable facilities.


In addition to supporting the operation of public-private emergency generators, regular inspections of power system facilities such as power plants before use, and special safety inspections of power faucets in 1,100 old apartments over 25 years of completion are planned.


At the same time, KDHC has been conducting the 'Ever Service' that supports emergency recovery in the event of a power outage for large-scale apartments or major national facilit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