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의 힘’ 삼성전자, 올 2분기 영업익 12조5700억원

2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 63조6700억원 기록..메모리·TV·생활가전↑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09:25]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가 29일 연결 기준으로 매출 63조6700억원, 영업이익 12조5700억원의 2021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2분기 매출은 비수기와 부품 공급 부족 등에 따른 스마트폰 판매 둔화에도 불구하고, 서버를 중심으로 메모리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프리미엄 가전 판매도 호조를 보이면서 2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메모리, TV, 생활가전을 중심으로 20.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메모리 시황이 개선되고 파운드리 오스틴 공장이 정상화된 가운데, 디스플레이도 판가 상승과 1회성 수익으로 실적이 개선되며 12조5700억원을 기록했다.

 

세트 사업도 부품 공급 부족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SCM(공급망관리) 역량 적극 활용 등을 통해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영업이익률은 19.7%로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크게 개선됐다.

 

먼저, 반도체는 2분기 매출 22조7400억원, 영업이익 6조930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메모리는 출하량이 가이던스를 상회했고 가격 상승폭도 예상보다 컸으며, 원가경쟁력도 강화됐다. 시스템반도체도 오스틴 공장 정상화로 이익이 증가했다.

 

디스플레이는 2분기 매출 6조8700억원, 영업이익 1조28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 비수기 가운데서도 전반적인 판가가 상승하고 1회성 수익도 발생해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은 2분기 매출 22조6700억원, 영업이익 3조2400억원을 기록했다.

 

무선은 비수기 속에 부품 공급 부족과 코로나19에 따른 생산 차질 등으로 전분기 대비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했지만 SCM 역량의 효율적 활용, 원가구조 개선, 마케팅 효율화와 태블릿·웨어러블 제품의 실적 기여 지속으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CE(Consumer Electronics) 부문은 2분기 매출 13조4000억원, 영업이익 1조600억원을 기록했다.

CE는 펜트업(Pent-up) 수요가 지속되고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하며 호실적을 이어갔다.

 

환영향은 달러화, 유로화, 주요 이머징 마켓 통화가 원화 대비 소폭 강세를 나타내며, 부품과 세트 사업 전반에 걸쳐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에 2000억원 수준의 긍정적 영향이 발생했다.

 

삼성전자는 하반기 부품 사업은 전반적으로 시황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 제품과 기술 리더십 제고에 주력할 방침이다.

 

세트는 프리미엄 리더십과 라인업을 강화해 지속적으로 견조한 수익성 달성을 추진할 예정이다. 단, 부품 공급 차질과 코로나 관련 불확실성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업별로는 메모리의 경우, 신규 CPU 채용 확대와 주요 고객사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서버와 모바일 수요가 지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15나노 D램과 6세대 V낸드 전환 가속화와 함께 D램에 EUV 적용을 확대해 시장 리더십을 높여갈 예정이다.

 

시스템반도체는 스마트폰 성수기 진입으로 시스템LSI 주요 제품의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파운드리는 평택 S5라인 공급능력 확대와 미래 투자 기반 마련을 위한 공급가격 현실화를 통해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디스플레이는 주요 고객사 신규 플래그십 제품 출시로 중소형 패널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연내 QD 디스플레이 양산체제 구축에 집중할 예정이다.

 

무선은 제품 경쟁력과 사용 경험을 혁신한 폴더블 신제품을 출시해 폴더블 대세화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중저가 5G 모델도 확대해 라인업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갤럭시 생태계’ 제품군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견조한 매출과 이익 달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네트워크는 북미 등 주력 시장의 매출 성장과 유럽 등 신규 시장의 수주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CE는 ‘Neo QLED’, 초대형 등 고부가 TV 판매를 확대해 프리미엄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비스포크(BESPOKE)’ 글로벌 판매 강화를 통해 매출 성장에 주력할 방침이다.

 

2분기 시설투자는 13조6000억원이며, 사업별로는 반도체 12조5000억원, 디스플레이 6000억원 수준이다.

 

상반기 누계로는 23조3000억원이 집행됐으며, 반도체 20조9000억원, 디스플레이 1조4000억원 수준이다.

 

메모리의 경우, 향후 수요 증가 대응을 위해 평택과 시안 증설과 공정 전환에 투자가 집중됐다. 파운드리는 EUV 5나노 등의 증설을 중심으로 투자가 집행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지속가능경영 관련 이사회의 역할과 책임 강화를 위해 이사회내 위원회인 ‘거버넌스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하기로 결의했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거버넌스위원회가 수행해 온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주주가치 제고 등의 역할에 더해 환경(E)∙사회(S)∙지배구조(G)와 관련된 지속가능경영 분야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를 통해,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추진 방향을 제시하고 이행 성과를 점검하는 등의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위원회 운영의 독립성을 위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다.

 

주요 사업부에 지속가능경영사무국을 신설하고 지속가능경영추진센터를 CEO 직속 조직으로 격상하는 등 전담 조직체계를 지속 강화해 온 삼성전자는 이번 위원회 개편으로 사업부에서 이사회에 이르는 전사 지속가능경영 추진체계를 확립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사업별로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세계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활동도 적극 추진 중이다.

 

IM 부문은 중고 갤럭시 스마트폰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다른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재탄생시키는 ‘갤럭시 업사이클링(Galaxy Upcycling)’, CE 부문은 가전제품 패키지를 활용해 생활 소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에코 패키지(Eco Package)’를 통해 소비자와 함께 자원순환에 동참하며 일상 생활에서 지속가능성의 가치를 실천할 수 있도록 했다.

 

DS 부문 화성사업장은 ‘물 사용량 저감 사업장’ 인증을 받았고, 국내외 모든 반도체 공장이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 인증을 받는 성과도 거뒀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대응 노력과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등 임직원과 협력사, 고객과 커뮤니티를 위해 삼성전자가 수행한 활동은 지난 6월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그 방향성과 성과 등을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ower of semiconductors’ Samsung Electronics, operating profit of 12.57 tr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Reporter Jeong Min-woo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on the 29th its consolidated sales of 63.67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12.57 trillion won for the second quarter of 2021.


Despite slowdown in smartphone sales due to the low season and insufficient parts supply, sales in the second quarter were the highest in history as of the second quarter, as the server actively responded to memory demand and sales of premium home appliances were brisk.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it increased by 20.2% mainly in memory, TV, and home appliances.


Operating profit recorded 12.57 trillion won as the memory market improved and the foundry Austin plant normalized, while display performance improved thanks to a rise in selling prices and one-off profits.


The set business also maintained solid profitability through active use of SCM (supply chain management) capabilities, even under difficult conditions such as a shortage of parts.


Operating profit margin was 19.7%, a significant improvement from the previous quarter and the same period last year.


First, semiconductors recorded 22.74 trillion won in sales and 6.93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second quarter, significantly improving their performance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and the same period last year.


As for memory, shipments exceeded guidance, prices rose larger than expected, and cost competitiveness was strengthened. System semiconductor profits also increased thanks to the normalization of the Austin plant.


Display recorded 6.87 trillion won in sales and 1.28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second quarter.


Even during the low-demand season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overall selling prices rose and one-off profits were generated, improving QoQ earnings.


The IM (IT & Mobile Communications) sector recorded 22.67 trillion won in sales and 3.24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second quarter.


Although smartphone sales declined QoQ due to a shortage of parts in the off-season and production disruptions due to COVID-19, wireless sales maintained solid profitability thanks to efficient use of SCM capabilities, improvement of cost structure, improved marketing efficiency, and continued contribution of tablet and wearable products to earnings. .


The CE (Consumer Electronics) division recorded sales of 13.4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1.6 tr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CE continued to perform well as pent-up demand continued and sales of premium products continued to rise.


As for the welcome effect, the dollar, euro, and major emerging market currencies showed a slight appreciation against the won, and the overall parts and set business had a positive impact of 200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Samsung Electronics expects the overall market conditions to be good, and plans to focus on enhancing product and technology leadership.


Set plans to continuously achieve solid profitability by strengthening its premium leadership and lineup. However, the supply disruption and uncertainty related to the corona are expected to continue.


By business, in the case of memory, server and mobile demand is expected to continue to grow thanks to increased adoption of new CPUs and the launch of new smartphones by major customers.


Samsung Electronics plans to increase its market leadership by expanding the application of EUV to DRAM along with accelerating the conversion of 15-nm DRAM and 6th-generation V-NAND.


As for system semiconductors, demand for major system LSI products is expected to increase as the smartphone peak season enters, and the foundry plans to accelerate growth by expanding the supply capacity of the Pyeongtaek S5 line and realizing the supply price to lay the foundation for future investment.


As for the display, small and medium-sized panel performance is expected to improve with the launch of new flagship products by major customers.


Wireless plans to actively promote the trend of foldables by launching new foldables that innovate product competitiveness and user experience.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focus on achieving solid sales and profits by continuously expanding the sales of the ‘Galaxy Ecosystem’ product line at the same time as enhanc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lineup by expanding the range of mid- to low-end 5G models.


The network plans to promote sales growth in major markets such as North America and increase orders in new markets such as Europe.


CE plans to solidify its premium leadership by expanding sales of high value-added TVs such as ‘Neo QLED’ and extra-large TVs, and focus on sales growth by strengthening global sales of ‘BESPOKE’.


Facility investment in the second quarter was 13.6 trillion won, and by business, it was 12.5 trillion won in semiconductors and 600 billion won in display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23.3 trillion won was executed, 20.9 trillion won for semiconductors and 1.4 trillion won for displays.


In the case of memory, investment was concentrated on capacity expansion and process conversion in Pyeongtaek and Xi'an to respond to future demand growth. The foundry investment was mainly focused on the expansion of EUV 5nm and other facilities.


Meanwhile, Samsung Electronics held a board meeting on the 29th and decided to reorganize the ‘Governance Committee’ as a ‘Sustainability Management Committee’ to strengthen the roles and responsibilities of the board of directors related to sustainability management.


The Sustainability Management Committee discusses sustainability management related to the environment (E), society (S), and governance (G) in addition to the roles of the existing governance committee, such as fulfilling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nd enhancing shareholder value. .


Through this, the company plans to strengthen its roles such as suggesting the direction of the company's sustainability management and checking the performance of its implementation.


For the independence of the committee, the sustainability management committee is made up of all outside directors.


Samsung Electronics, which has been continuously strengthening its dedicated organizational system, such as establishing a sustainability management secretariat in major business units and upgrading the Sustainability Management Promotion Center to an organization under the CEO has been established


Samsung Electronics is also actively pursuing activities to solve problems facing the world and create a sustainable world through products and services for each business.


The IM division is 'Galaxy Upcycling', which gives new value to used Galaxy smartphones and reborn them so that they can be used for other purposes, and the CE division is an 'eco package' that allows household appliances packages to be used to make household items. (Eco Package)' to help consumers practice the value of sustainability in their daily life by participating in resource circulation.


The DS division's Hwaseong plant received the 'Water Consumption Reduction Plant' certification, and all semiconductor factories at home and abroad were also certified as the 'zero waste landfill' business site.


In addition, Samsung Electronics' activities for its employees, partners, customers and communities, such as efforts to respond to COVID-19 and partner support programs, can be viewed in detail through the Sustainability Report published in June.


Samsung Electronics plans to systematically promote sustainability management in the future and make continuous efforts to transparently communicate its direction and performance with stakehold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