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2.3%, 내년 최저임금 9160원 채용규모 축소 불가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09:45]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22년 최저임금이 올해 8720원보다 5.1% 인상된 9160원으로 결정됐다.

 

28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532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2.3%)이 ‘인상폭이 너무 커서 조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적정하다’는 38.5%, ‘더 인상해야 한다’는 9.2%였다.

 

인상폭이 커 조정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환경이 너무 힘든 상황이라서’ (60.8%)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최저임금이 이미 너무 많이 올라서’(50%), ‘최저임금 부담에 따른 폐업, 채용 축소가 심해서’(33.1%), ‘현재 경제 상황에 맞지 않아서’(32%), ‘최저임금 인상으로 물가가 덩달아 올라서’(25.2%) 등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상황이 어려워진 가운데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기업의 내년도 인건비에 대한 부담도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기업 중 66.2%가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인건비 증가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한 것.

 

업종별로 살펴보면 △식음료/외식(92.3%) △자동차/운수 (90%) △제조 (76.5%) △석유/화학(66.7%) △기계/철강(66.7%) △서비스업(64.1%) 순으로, 산업에서 인력 비중이 큰 업종이 많았다.

 

실제, 응답기업의 전체 판관비 중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45% 수준으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이 확정되면서 2022년 인건비 수준은 올해 대비 평균 9% 수준이 증가할 것으로 집계돼, 기업들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기업들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대응책으로 가장 많은 46.6%가 ‘채용 규모 축소’를 꼽았다. 이어 ‘연봉 동결’(33.5%), ‘상여금 지급 중단’(19.6%), ‘시간제/계약직 위주 채용’(18.5%), ‘야근 수당 등 임금 외 수당 축소’(17.9%), ‘직원 구조조정’(16.8%)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한편, 기업들은 경영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불확실성’(40.2%)과 ‘인건비 상승’(19.2%)을 1, 2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소비부진으로 내수 위축’(14.3%), ‘우수 인재의 이탈’(9.8%), ‘업종 관련 법률, 제도 이슈’(4.7%), ‘수출여건 악화’(3.4%) 등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52.3% of companies inevitably reduce the size of employment next year for the minimum wage of 9160
-Reporter Moon Hong-cheol

 

The minimum wage for 2022 was set at 9,160 won, a 5.1% increase from this year's 8,720 won.


According to Sarain on the 28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next year's minimum wage increase' of 532 companies, more than half (52.3%) answered that 'the increase is too large and needs to be adjusted. 38.5% said it was “appropriate” and 9.2% said “it should be increased more”.


As the reason for the large increase and the need for adjustment, the first choice was “because the business environment is too difficult due to COVID-19” (60.8%). Next, 'because the minimum wage has already gone up too much' (50%), 'closed business due to the burden of the minimum wage, and reduced employment is severe' (33.1%), 'due to the current economic situation' (32%), 'a minimum wage increase' Inflation also rose at the same time' (25.2%).


Amid the difficult business situation due to the COVID-19 outbreak, the minimum wage has been raised, and the burden of labor costs for next year has been severe. 66.2% of all companies answered that they felt burdened by the increase in labor costs due to the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By industry, △Food and beverage/food service (92.3%) △Auto/transport (90%) △Manufacturing (76.5%) △Petroleum/chemical (66.7%) △Machine/steel (66.7%) △Service industry (64.1%) There were many sectors in the industry with a large proportion of manpower.


In fact, labor costs accounted for an average of 45% of the total SG&A expenses of the responding companies, accounting for a very large portion. Under such circumstances, as the minimum wage increase for next year is confirmed, the labor cost level in 2022 is expected to increase by an average of 9% compared to this year, which will put a significant burden on companies.


In response, 46.6% of companies chose “reducing the size of employment” as a response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next year. It was followed by 'salary freeze' (33.5%), 'suspending bonus payment' (19.6%), 'part-time/contract worker-oriented hiring' (18.5%), 'reducing other benefits such as overtime pay' (17.9%), 'employee restructuring' ' (16.8%), etc.


On the other hand, companies ranked first and second place as the most threatening factors for management, 'uncertainty due to prolonged COVID-19' (40.2%) and 'rising labor cost' (19.2%). Next, ‘reduced domestic demand due to sluggish consumption’ (14.3%), ‘displacement of excellent talent’ (9.8%), ‘industry-related legal and institutional issues’ (4.7%), and ‘deteriorating export conditions’ (3.4%) were foll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