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아린 화보, 롤모델 수지 오마주..한복마저 완벽 소화 ‘시선강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4:28]

▲ 오마이걸 아린 화보, 롤모델 수지 오마주 <사진출처=퍼스트룩>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K컬쳐 트렌드 미디어 <퍼스트룩>의 창간 10주년을 기념해 레전드 화보를 재해석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던 던 댄스’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아린은 <퍼스트룩> 전설의 화보 중 하나로 꼽히는 수지의 한복 화보를 오마주하는 콘셉트의 화보를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아린은 2015년 11월에 발행한 <퍼스트룩> 101호의 커버 스타인 수지의 단아하고 우아한 모습에 자신만의 러블리한 매력을 더해 아린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재현했다. 특히 이번 화보를 통해 첫 한복 화보에 도전한 아린은 콘셉트에 맞게 머리를 어둡게 염색하는 등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평소 수지를 롤모델로 꼽아 온 아린은 “굉장히 손꼽아 기다린 촬영이었어요. 예전부터 정말 예쁘다 생각했던 컷인데, 이렇게 제가 재해석해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수지 선배님이 너무 아름다우셔서 살짝 부담이 되기도 했지만 선배님과는 또 다른 색깔로 예쁘게 잘 표현한 것 같아요.”라며 촬영에 대한 설렘을 내비쳤다.

 

▲ 오마이걸 아린 화보, 롤모델 수지 오마주 <사진출처=퍼스트룩>  © 브레이크뉴스



또한 “촬영 일정이 잡히기 전까지 선배님의 컷을 계속 들여다봤어요. 한복에 어울리는 포즈도 연구하고요. 특히 피부가 깨끗하고 고와야 한복을 입었을 때 더 돋보일 것 같아서 며칠 피부도 엄청 열심히 관리했어요. 사실 며칠 전 ‘오마이걸’ 공식 활동이 끝난 터라 언니들이랑 맛있는 걸 먹을 기회가 많았는데 화보 촬영을 생각해서 안 먹고 꾹꾹 참았거든요. 떡볶이 앞에서 무너지지 않은 저 자신을 칭찬해주고 싶네요”라고 말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10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그때의 자신에게 어떤 말을 해주고 싶어요?’ 라는 질문에 “지금 하고 있는대로 꿈을 잃지 말고 열심히 해라는 말? 아 ‘한살이라도 어릴 때부터 건강 잘챙겨’라고도요. 하하. 진작부터 건강관리를 하고 밥도 잘 챙겨 먹었으면 키도 더 클 수 있었을텐데.. 그게 살짝 아쉽거든요”라고 답했다. 

 

▲ 오마이걸 아린 화보, 롤모델 수지 오마주 <사진출처=퍼스트룩>  © 브레이크뉴스



마지막으로 ‘요즘 아린을 가장 힘 나게 하는건 뭐냐’는 질문에 “제 편이 있다는 사실이요. 제가 사람들에게 가장 듣고 싶고, 듣기 좋아하는 말이 ‘나는 늘 네 편이야’예요. 팬분들이 제가 약간 지치거나 힘들 때 ㄱ런 말들을 해주시는데 그 응원의 마음이 참 따뜻하고 소중해요”라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오마이걸 아린은 tvN 드라마 ‘환혼’을 통해 첫 정극 도전을 할 예정이며, 더 많은 화보 컷과 인터뷰는 퍼스트룩 222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o commemorate the 1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K-culture trend media <First Look> published by CJENM, we conducted a project to reinterpret the legendary pictorial. Arin, a member of the girl group Oh My Girl, who successfully completed her 'Dun Dun Dance' activities, conducted a pictorial with the concept of paying homage to Suzy's hanbok pictorial, one of the legendary pictorials of <First Look>.

 

In the published pictorial, Arin perfectly reproduced Arin's own style by adding her own lovely charm to the elegant and elegant appearance of Suzy, the cover star of <First Look> 101 published in November 2015. In particular, Arin, who challenged her first hanbok pictorial through this pictorial, was more passionate than anyone else by dyeing her hair dark to match her concept.

 

Arin, who has always picked Suzy as her role model, said, “It was a filming I had been looking forward to for a long time. It was a cut that I thought was really pretty for a long time, but it was nice to be able to reinterpret it like this. She said, “Suzy sunbaenim is so beautiful that she felt a little burdened, but I think she expressed it beautifully with a different color from her.” She expressed her excitement about the filming.

 

She also said, “I kept looking at the senior’s cut until the filming was scheduled. I am also researching poses that go with hanbok. In particular, I took care of my skin very hard for a few days because my skin was clean and I thought I would stand out more when I wore a hanbok. Actually, since the official promotions for 'Oh My Girl' ended a few days ago, I had a lot of opportunities to eat delicious food with my sisters, but I didn't eat because I was thinking about a photo shoot, so I put up with it. “I want to compliment myself for not falling apart in front of tteokbokki,” she said.

 

In the interview that followed, she asked, 'If you could go back to 10 years ago, what would you say to yourself at that time?' She says, ‘Even if you are a year old, take care of your health from a young age’. haha. If she had taken care of her health from the beginning and she ate well, she could have been taller.. It's a bit disappointing," she replied.

 

Lastly, when asked, ‘What is the thing that gives Arin the most strength these days?’, she answered, “The fact that you are on my side. The phrase I want to hear from people the most and I like to hear is ‘I am always by your side’. Her fans say things like "A" when I'm a little tired or struggling, and their support is so warm and precious."

 

On the other hand, Oh My Girl Arin is scheduled to take on her first positive acting challenge through the tvN drama 'Welcome', and more pictorial cuts and interviews can be found in First Look No. 222.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