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연 작가, 장편소설 '삼별초(三別抄)' 출간

[신간 소개]“왜, 2만여 명의 삼별초 일행은 강화에서 진도, 다시 제주까지 남천(南遷)했나?” 추적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5:21]

▲ 이동연  작가.  ©브레이크뉴스

이동연 작가의 장편소설 '삼별초(三別抄)'가 출간(창해 출판사)됐다.

 

이동연 작가는 이 책과 관련 “왜, 2만여 명의 삼별초 일행은 천여 척의 배를 타고 망망대해를 거쳐 강화에서 진도, 다시 제주까지 남천(南遷)했나?”라고 묻고 “절대 자유를 향해 절대 고독으로 나아 간 삼별초, 삼별초가 반역한 것이 아니라 고려 원종과 측근들이 고려 건국 기조에 대해 반역한 것이다. 그들은 전체주의와 일극주의(一極主義) , 신분의 굴레를 거부했고, 삶과 죽음의 방식까지 스스로 택할 주체적 자유를 갈구했다. 그리고 그렇게 살다 갔다. 특히 서남해상에서 극한의 절박감 속에 전개된 대미의 3년은 차라리 밤하늘의 별처럼 서정적이었다”고 강조했다.

창해출판사 측은 이 책에 대해 “절대 자유를 위해 절대 고독으로 나아간 삼별초, 그들이 반역한 것이 아니라 고려왕 원종이 반역한 것”이라고 전제하고 “한민족의 역사 중 삼별초만큼 장엄하면서 동시에 묻혀 진 역사가 있을까? 이순신, 강감찬, 왕건, 연개소문, 광개토대왕, 주몽 등 위로 올라갈수록 왕조와 영웅 중심의 역사가 각광을 받아왔다. 그러나 삼별초는 달랐다. 물론 난을 일으킨 중심은 무인이었지만 호응하는 세력은 천민들이 많았다. 당시 서남해안과 도서지방에 거주하던 향소부곡민들이 열렬히 지지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설에서 삼별초의 핵심인 김통정도 백제 유민인 양수척의 후손으로 나온다. 그와 함께 후반기 삼별초를 주도하며 김통정과 서로 가슴에 담고 사랑한 백련사의 주승 혜성도 역시 출생이 불분명한 비구니였다고 한다. 

 

출판사측은 “삼별초를 반역 세력으로 규정했지만, 사실은 그 반대였다. 고려의 건국 기조가 고구려 고토 수복이 아니었던가. 이 때문에 북방을 꾸준히 개척했고, 북중국을 지배했던 거란, 여진 등의 대거 침략도 막아냈다. 이런 고려 무사의 기개는 고종 때까지 이어져, 세계 대제국을 이루어 가던 몽골도 막아냈으며, 그 선봉에 항시 삼별초가 있었다. 특히 몽골 기병대는 강화해협에서 삼별초의 수군 앞에 번번이 무릎을 꿇고, 분풀이로 내지를 약탈하는 가운데 백성들의 집요한 항거에 수차례 패주해야만 했다. 그런데 고종의 아들 원종이 친몽(親蒙)을 결심하면서 고려의 건국 기조를 내팽겨 쳤던 것이다. 이에 반발한 2만여 삼별초 일행이 천여 척의 배를 타고 망망대해로 나아갔다. 이들의 남천(南遷)은 세계 제국 원나라와 고려 건국 기조를 배신한 원종에 대한 항거였으며, 인간의 존엄한 자기 결정권에 대한 확보 의지였다”면서 “삼별초는 신분의 굴레를 거부하며 노예 해방을 선언했고, 이는 일극주의(一極主義)와 전체주의에 대한 반대로 이어졌다. 그리고 삶은 물론 죽음의 방식까지 스스로 선택할 주제적 자유를 갈구했으며 그렇게 살다가 갔다. 특히 서남해상에서 극한의 자유와 절망감 속에 전개된 대미의 3년은 차라리 어두운 밤일수록 더 빛나는 하늘의 별처럼 서정적이었다”고 덧붙였다. 

 

750여 년이 지난 삼별초 항쟁은 지금의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가 이 책 속에 담겨 있다.

 

▲ 이동연 작가의 장편소설 '삼별초' 표지.     ©브레이크뉴스

지은이 이동연 작가 소개

 

이동연(李東衍) 작가의 주요 저서로는 《심리학으로 들여다본 그리스로마신화》,《심리학으로 보는 고려왕조실록》, 《심리학으로 읽는 삼국지》,《명작 뒤에 숨겨진 사랑》, 《명작에게 사랑을 묻다》,《있는 그대로 나를 바라보기》, 《이기는 리더십 10》, 《행복한 수면법》, 《그래, 한 박자 느리면 어때》 등과 삼성 생명의 컨텐츠 자료로 활용된 《대화의 연금술》 등이 있다. 삼성 SDS, 우리은행, 한국 산업단지공단 등에 기고했고, 온라인 기업 콘텐츠 E-Learning에 베스트셀러 《조선왕조실록 500년 리더십》과 《조선 야사로 본 비즈니스 전략》, 《김진명의 고구려 한민족 최강의 리더십》 등이 출시 중이다. KBS 라디오 <해피FM>에 다년간 고정 출연했으며, YTN, SBS, MBN, BBS, WBS, EBS 등 방송매체와 KIRD(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EMC, 대학교 등 다양한 단체에서 강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riter Lee Dong-yeon publishes novel 'Sambyeolcho (三別抄)'

[New book introduction] “Why did Sambyeolcho’s party of 20,000 people travel from Ganghwa to Jindo and back to Jeju?” Tracking

-Reporter Park Jeong-dae

 

Lee Dong-yeon's novel 'Sambyeolcho (三別抄)' has been published (Changhae Publishing House).

 

Writer Lee Dong-yeon asked about this book, "Why did the 20,000 people of Sambyeolcho and their party go from Ganghwa to Jindo and back to Jeju via the open sea in a thousand ships?" and asked, "Towards absolute freedom, to absolute solitude. It was not that Sambyeolcho and Sambyeolcho, who moved forward, rebelled, but that Goryeo Wonjong and his aides rebelled against the foundation of the Goryeo Dynasty. They rejected totalitarianism, unipolarism, and the bondage of status, and longed for independent freedom to choose their own way of life and death. and lived like that. In particular, the three years of Daemi, which unfolded in extreme urgency in the Southwest Sea, were rather lyrical like the stars in the night sky.”

 

Regarding this book, Changhae Publishing House presupposes that “Sambyeolcho, who went to absolute loneliness for absolute freedom, did not rebel, but rather the rebellion of King Wonjong of Goryeo.” “Is there any history of the Korean people that is as majestic and buried at the same time as Sambyeolcho? Yi Sun-sin, Kang Gam-chan, Wang Geon, Yeon Gaesomun, Gwanggaeto the Great, Jumong, etc. The higher you go, the more the history of dynasties and heroes has been in the spotlight. However, Sambyeolcho was different. Of course, the center of the rebellion was uninhabited, but there were many poor people who responded. At that time, the people of Hyangso Bugok who lived in the southwest coast and island regions supported it enthusiastically,” he explained.

 

In this novel, Kim Tong-jeong, the core of Sambyeolcho, appears as a descendant of Yang Su-cheok, a native of Baekje. It is said that Hyeseong, the master monk of Baekryeonsa, who led Sambyeolcho in the latter half of the year and loved each other with Kim Tongjeong, was also a nun whose birth was unknown.

 

The publisher stated, “They defined Sambyeolcho as a rebellious force, but the opposite was true. Wasn't the foundation of the Goryeo Dynasty the restoration of Goguryeo? For this reason, it continued to explore the north, and prevented massive invasions by the Khitans and aftershocks that dominated northern China. This spirit of Goryeo samurai continued until King Gojong, and even prevented the Mongols from establishing a great world empire, and Sambyeolcho was always in the vanguard. In particular, the Mongolian cavalry had to flee several times in the relentless protests of the people while kneeling in front of the naval forces at Sambyeolcho in the Ganghwa Strait, and plundering the inner land in anger. However, when King Gojong's son Wonjong decided to become pro-mong (親蒙), he abandoned the foundation of the Goryeo Dynasty. The 20,000 Sambyeolcho and his party, who protested against this, boarded more than 1,000 ships and headed out to the Mangmangdae Sea. Their Namcheon (南遷) was a protest against Wonjong, who betrayed the foundation of the world empire, the Yuan Dynasty and Goryeo, and it was a will to secure the dignity of human beings. , which led to opposition to unipolarism and totalitarianism. And he longed for the thematic freedom to choose his own way of life as well as death, and he lived that way. In particular, the three years of Daemi, which unfolded in extreme freedom and despair in the Southwest Sea, were more lyrical like the stars in the sky that shine brighter in the darkest nights.”

 

This book contains the meaning of the Sambyeolcho Uprising, which has passed 750 years, for us today.

 

About the author Lee Dong-yeon

 

Writer Lee Dong-yeon's major books include Greco-Roman Myths Through Psychology, Annals of the Goryeo Dynasty from a Psychological Perspective, Three Kingdoms Reading Through Psychology, Love Hidden Behind Masterpieces, and Inquiry of Love from Masterpieces. , 《Looking at Me as I am》, 《Winning Leadership 10》, 《Happy Sleeping Method》, 《Yes, what if it is one beat slower》, and 《Alchemy of Conversation》 used as Samsung Life's content material. He has contributed to Samsung SDS, Woori Bank, Korea Industrial Complex Corporation, etc., and is the bestseller in the online corporate content E-Learning, such as “The 500 Years of Leadership in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Business Strategies from Joseon’s Yasa”, “Kim Jin-myung’s Goguryeo Strongest Leadership”, etc. This is being released. She has appeared regularly on KBS radio <Happy FM> for many years, and has lectured in broadcasting media such as YTN, SBS, MBN, BBS, WBS, and EBS, as well as various organizations such as KIRD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Development), EMC, and universit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