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이후 최악 폭염에 전력수급 ‘빨간불’..비상대책 나선 한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3:25]

▲ 한국전력 직원들이 본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시행하고 있다  ©한전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역대 최악의 폭염을 기록했던 2018년보다 올해 전력사용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력 수급 부족에 대한 우려도 점차 더 커지고 있다.
 
23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올 1~7월 전력사용량은 30만5416GWh로 작년 29만4320GWh 보다 3.8% 높게 전망됐다.

 

특히, 한전은 올해 전력수요 피크 시기(8월 2주 차)의 전력공급 능력은 9만9174MW로 추정했다. 지난해 대비 1223MW 증가한 수치다.

 

그러나 냉방 수요는 올 여름 폭염으로 인해 역대 최악의 폭염이었던 2018년보다 최저 338MW에서 최대 3838MW 증가할 것으로 봤다. 경기 회복에 따른 반도체·자동차·기계장비 등 전력 다소비 업종의 수출 실적 호조 영향으로 전력사용량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즉, 폭염으로 인한 냉방 수요 증가와 경기 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로  전력 예비율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전은 지난 5일부터 본사 및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해 전국 244개 사업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비한 비상 대응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발전회사와 전력거래소, 대용량 고객 등과도 비상상황 대비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전력 수급 비상상황 시를 대비해 159호의 고객들과 긴급절전 수요 조정 약정을 체결해 885MW의 수요 자원을 확보했고, 전력 판매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계약전력 3000kW 이상 대용량 고객 1만1967호를 대상으로 효과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력 수급 상황 공유 및 피크 시 절전 안내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전력 사용 급증이 예상되는 지역의 전력 설비 사전 점검 및 교체, 전력계통 과부하 해소, 공동주택(아파트) 정전 예방을 위한 진단 및 신속 복구 지원 체계 점검 등 만반의 준비를 완료했다.

 

하천 제방 및 침수 지역 등 취약개소 23만9124개소와 빗물 펌프장 및 배수장 등 취수설비 2289개소의 전력 설비를 특별 점검했고 과부하 예상 변압기 약 3000대도 교체했다.

 

한편, 한전은 여름철 전력 수급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1일 전남 나주에 있는 본사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상황 발생 시 비상단계별로 부여된 임무를 수행하는 ‘전력수급 비상훈련’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이상고온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발전기가 불시에 고장이 발생해 예비력이 급감하는 상황을 가정해 예비력 수준에 따라 관심과 주의·경계·심각 단계별로 진행됐다. 각 단계 발령 시 냉방기기 원격제어, 방송사 자막방송 요청 등의 조치사항을 실제로 이행했으며, 변압기 전압 하향 조정과 부하 차단에 대비한 훈련도 진행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직원들에게 “전력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설비에 대한 추가적인 안전 점검과 관리도 추진하고, 비상단계별 조치사항도 철저히 훈련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wer supply 'red light' in the worst heat wave since 2018... KEPCO takes emergency measures
-Reporter Moon Hong-cheol

Electricity use is expected to increase this year compared to 2018, which recorded the worst heatwave in history. As a result, concerns about power shortages are also growing.
 
According to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on the 23rd, electricity consumption from January to July this year was expected to be 305,416 GWh, 3.8% higher than last year's 294,320 GWh.


In particular, KEPCO estimated that this year's power demand peak period (the 2nd week of August) will have a power supply capacity of 99,174 MW. This is an increase of 1223 MW compared to last year.


However, it is expected that cooling demand will increase from the lowest of 338MW to the highest of 3838MW from 2018, which was the worst heat wave in history due to the heat wave this summer. Electricity consumption is also expected to increase due to the strong export performance of industries that consume electricity such as semiconductors, automobiles, and mechanical equipment following the economic recovery.


In other words, the power reserve ratio is expected to decrease due to the increase in cooling demand due to the heat wave and the increase in industrial production due to the economic recovery.


Accordingly, KEPCO has been operating the power supply and demand countermeasure situation room at the headquarters and 15 regional headquarters from the 5th, and has an emergency response system in preparation for emergency situations that may occur at 244 business sites nationwide. We maintain close cooperation in case of emergency.


In preparation for an emergency power supply and demand emergency, we signed an emergency power saving demand adjustment agreement with 159 customers to secure 885 MW of demand resources, and effectively cooperate with 11,67 large-capacity customers with contract power of 3000 kW or more, which accounts for about 50% of electricity sales. By establishing a system, it is promoting the sharing of power supply and demand and power saving guidance at peak times.


In addition, all preparations have been made, such as pre-inspection and replacement of power facilities in areas where power use is expected to increase rapidly, resolving overload in the power system, and checking the diagnosis and prompt recovery support system to prevent power outages in apartment houses (apartments).


Electricity facilities were specially inspected at 239,124 vulnerable places such as river banks and flooded areas, and 2,289 water intake facilities such as rainwater pumping stations and drainage stations, and about 3,000 transformers expected to be overloaded were also replaced.


Meanwhile, KEPCO also conducted an 'Emergency Power Supply and Demand Emergency Training' to perform tasks assigned to each emergency stage in case of a situation at the head office's disaster control room in Naju, Jeollanam-do, on the 21st in order to strengthen the ability to respond to emergency situations of power supply and demand in the summer. .


The drill was conducted in stages of interest, caution, vigilance, and seriousness depending on the level of reserve, assuming a situation in which the reserve power is rapidly reduced due to an unexpected failure of the generator in a situation where the demand for electricity is rapidly increasing due to abnormal high temperature. When each step was issued, measures such as remote control of air conditioners and requests for closed caption broadcasting were actually implemented, and training was also conducted to reduce the voltage of the transformer and cut off the load.


Jeong Seung-il, president of KEPCO, urged employees to “do our best to provide stable power by conducting additional safety inspections and management of major facilities to avoid disruptions in power supply and demand, and thoroughly training measures for each emergency stag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