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반박, 막걸리 광고 상표권 논란에 “재계약 몸값 150억 요구? 사실 아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0:16]

▲ 가수 영탁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트로트 가수 영탁 측이 막걸리 회사에 재계약 몸값으로 150억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 측은 지난 22일 공식입장을 내고 “법무법인 세종은 영탁 측을 대리해 예천양조와 영탁 상표사용에 관해 협상(이하 ‘본건 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며 “예천양조는 2021. 7. 22. 본건 협상에 대해 영탁 측이 예천양조에 150억원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해 협상이 결렬됐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었다. 그러나 이러한 예천양조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영탁 측이 예천양조에 150억원을 요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영탁 측은 “예천양조는 지난해 하반기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를 출원하고자 한다며 영탁 측에 사용 승낙서를 요청했으나 영탁 측은 정중히 거절했다. 예천양조는 올 상반기부터 영탁 측에 상표에 대한 협상을 지속적으로 요청했고, 이에 2021. 3.경부터 협의가 시작됐다”며 “쌍방 협상을 통해 2021. 4.경 일정 금액의 계약금과 판매수량에 따른 로열티를 받는 형식으로 협의가 진행 중이었다. 이때 영탁 측이 제안한 금액이나 쌍방 사이에 협의 중이던 조건은 50억원 또는 150억원이 전혀 아니었다”고 전했다.

 

또 영탁 측은 “이후 예천양조는 계약을 하겠다고 한 기간이 지나도록 한 동안 연락이 없었는바, 법무법인 세종과 영탁 측은 예천양조가 상표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협상이 종료된 것으로 인식했다”면서 “그런데 예천양조는 2021. 5. 하순경에 영탁 측에 협상을 하자고 다시 연락을 하였는바, 영탁 측은 예천양조의 그 동안의 모습에 신뢰가 가지 않았지만 예천양조의 거듭된 요청에 따라 2021. 5. 25.에 법무법인 세종 사무실에서 회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예천양조는 협상을 위해 총판 관계자와 변호사를 대동해 왔었는바, 총판 관계자는 참여가 미리 약속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본건 협상의 당사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회의에 참여하지는 못했다”며 “위 회의에서 예천양조는 그동안의 예천양조가 보인 과정에 대해 사과했고, 진지하게 협상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위 회의에서 쌍방은 영탁이 출원하는 상표를 예천양조가 로열티를 내고 사용하는 방안으로 협의하되,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 사용에 적절한 조건을 제안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리인들끼리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영탁 측은 “그런데 예천양조 측 대리인은 예천양조가 상표를 출원하는 것을 전제로 조건을 제안해 법무법인 세종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알려드리며, 당초 약속대로 영탁이 출원하는 상표를 예천양조가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제안을 해달라고 요청했고, 예천양조 측 대리인은 알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며 “이후 예천양조는 쌍방이 협상 시한으로 정했던 2021. 6. 14.에 이르러 갑자기 대리인을 대형 법무법인으로 교체한 후 이메일로 ‘상표 ‘영탁’의 라이센싱에 대한 입장’ 통보라는 문건을 법무법인 세종에 송부하였는바, 그 내용은 예천양조가 영탁의 동의 없이도 상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영탁 측은 사전에 예천양조로부터 미리 통지를 받은 바 없이 위와 같은 이메일을 받게 되어 몹시 황당했고, 예천양조의 일관성 없는 모습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됐다. 이에 법무법인 세종은 영탁 측과 협의한 후 예천양조 측에 예천양조의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는 점을 설명하며 본건 협상은 종료하겠다는 취지의 답신을 송부했다. 이에 따라 쌍방 사이에 있었던 상표 관련 협상은 완전히 종료됐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영탁 측으로서는 본건 협상이 종료된 때로부터 한참 지난 현재 시점에서 예천양조가 본건 협상에 대한 공식입장을 표명하는 정확한 의도를 알지는 못한다. 가수 영탁으로서는 자신의 이름인 ‘영탁’ 표지를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한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바, 예천양조가 자신이 적극적으로 요청해 시작된 본건 협상이 타결되지 않았다고 해 어떤 피해를 입은 것처럼 태도를 취하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관계에도 맞지 않고 바람직한 모습도 아닐 것”이라며 “현재 시판되고 있는 예천양조의 막걸리는 가수 영탁과는 아무런 관련 없는 제품인바, 이 점에 대해서도 오인 또는 혼동이 없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영탁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는 이날 “영탁이 3년 계약금 150억원을 요구해 영탁막걸리 재계약이 무산됐다”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ot singer Young-tak countered the allegation that it demanded 15 billion won as a ransom for the renewal of the contract with the makgeolli company.

 

On the 22nd, Sejong law firm, which is in charge of legal representation of Young-tak's agency Milagro, made an official statement on the 22nd and said, "Sejong law firm negotiated the use of the Young-tak trademark with Yecheon Brewery on behalf of Young-tak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ain Negotiation'). “Yecheon Brewery made unreasonable demands for the negotiations on July 22, 2021, such as Yeong-tak’s request for 15 billion won from Yecheon Brewery, and took the position that the negotiations broke down. However, Yecheon Brewery's allegations are not true at all, and there is no fact that Young Tak has requested 15 billion won from Yecheon Brewery."

 

Youngtak's side said, "Yecheon Brewery requested permission for use from Youngtak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saying that Yecheon Brewery wanted to apply for the Youngtak trademark, but Yeongtak politely declined. From the first half of this year, Yecheon Brewery has continuously asked Young-tak to negotiate the trademark, and negotiations began around March 2021. Negotiations were underway in the form of receiving royalties according to the At this time, the amount suggested by Young-tak or the conditions under discussion between the two sides was not 5 billion won or 15 billion won at all.”

 

In addition, Youngtak's side said, "After that, there was no contact from Yecheon Brewery for a while until the period of signing the contract had passed, so Sejong and Youngtak recognized that Yecheon Brewery did not sign a contract for the trademark and recognized that the negotiations were over." “However, Yecheon Brewery contacted Yeongtak again to negotiate with Yeongtak around the end of May, 2021. Although Yeongtak did not have confidence in Yecheon Brewery’s previous appearance, it followed Yecheon Brewery’s repeated requests on May 2021. On the 25th, we had a meeting at the office of the law firm Sejong.”

 

“At that time, Yecheon Brewery had brought a representative of the distributor and a lawyer for the negotiation, and the representative of the distributor could not participate in the meeting because participation was not promised in advance, and he was not a party to the negotiation in this matter.” Yecheon Brewery apologized for the process Yecheon Brewery had shown in the past, and announced that it would negotiate seriously. At the above meeting, the two sides agreed to discuss ways to allow Yecheon Brewery to pay royalties for the trademark applied by Young Tak, but Yecheon Brewery to propose appropriate conditions for the use of the Young Tak trademark and to discuss specific details between representatives.” said.

 

Youngtak's representative said, "However, the representative of Yecheon Brewery proposes a condition on the premise that Yecheon Brewery applies for a trademark, and we inform you that Sejong Law Firm cannot accept this. As promised, Yecheon Brewery will use the trademark applied by Young Tak as originally promised. He asked for a proposal on the premise that the company would do so, and the representative of Yecheon Brewery expressed his intention to know.” Then, on June 14, 2021, when both sides set the negotiation deadline, Yecheon Brewery suddenly replaced the agent with a large law firm. After doing so, a document was sent to Sejong Law Firm by e-mail, stating that 'the position on the licensing of the trademark 'Young-tak' was notified. The content was to the effect that Yecheon Brewery could use the trademark without the consent of Young-tak.”

 

In addition, "Young-tak's side was shocked to receive the above email without prior notice from Yecheon Brewery, and was once again surprised by Yecheon Brewery's inconsistent appearance. In response, after consulting with Young-tak, the law firm Sejong sent a reply to the Yecheon brewery explaining that Yecheon brewing's claim was not valid, and stating that the negotiations would be terminated. As a result, the trademark-related negotiations between the two sides have come to an end.”

 

Lastly, “As for Young-tak, we do not know the exact intention of Yecheon Brewery to express its official position on the negotiations at the present time, long after the end of the negotiations on this matter. As a singer Young-tak, he has the right to decide how to use the cover of his name, 'Young-tak', so it is objective to take an attitude as if he suffered some kind of damage because Yecheon Brewery actively requested that the negotiations were not reached. It does not fit the facts and it is not desirable.” He added, “The Yecheon Brewery’s makgeolli currently on the market is a product that has nothing to do with singer Young-tak, so I hope there will be no misunderstanding or confusion on this point.”

 

Earlier, Yecheon Brewery, a maker of Young Tak Makgeolli, caused controversy on the same day, saying, “Young Tak asked for a three-year down payment of 15 billion won, so the renewal of the contract with Young Tak Makgeolli was cancele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