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생생문화재 체험 프로그램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운영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17:14]

▲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체험가족 모습.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보은군은 보은전통문화보존회(회장 김영조) 주관으로 2021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체험 프로그램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를 다음달 15일까지 매주 금, 토, 일요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프로그램은 속리산면 상판리에 있는 천연기념물 정이품송과 인근 정이품송공원에서 진행되며, 정이품송에 얽힌 이야기와 생태, 특징 등을 퀴즈와 재미있는 해설을 통해 학습해 볼 수 있도록 진행한다.

 

아울러 행사장을 찾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 (기능보유자 김영조),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3호 보은 송로주 (기능보유자 임경순), 제21호 목불조각장 (기능보유자하명석), 제28호 보은 각자장 (기능보유자 박영덕) 등 무형문화재 장인의 시연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참가신청은 사전예약제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군청 문화관광과 문화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조 회장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자의 오감을 만족시켜 우리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과 전통문화를 지키고 널리 알리는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생문화재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2014년부터 매년 추진돼 왔으며 2015년과 2017년에는 문화재청으로부터 우수 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oeun-gun operates a live cultural heritage experience program ‘Let’s go to drink with Jeongipumsong’

-im changyong reporter

Boeun County announced that the 2021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live cultural heritage experience program ‘Let’s Drink with Jeongi Pumsong’ will be held every Friday, Saturday and Sunday until the 15th of next month, hosted by the Boeun Traditional Culture Preservation Association (Chairman Kim Young-jo).

 

The “Let’s Drink with Jeongipumsong” program is held at Jeongipoumsong, a natural monument located in Sangpan-ri, Songnisan-myeon, and at the nearby Jeongipoomsong Park, so that you can learn the story, ecology, and characteristics of Jeongipoomsong through quizzes and interesting commentary. do.

 

In addition, students and parents who visited the event were invited to the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136 Nakhwajang (Kim Yeong-jo, skill holder), Chungcheongbuk-do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3 Boeun Songro-ju (skill holder Lim Kyung-sun), No. 21 Wood Fire Sculpture (Skill Holder Ha Myeong-seok), 28 It provides an opportunity to see and experience the demonstrations of intangible cultural assets craftsmen such as Ho Bo-eun Gagakjang (skill holder Park Young-deok).

 

Applications for participation can be made on the website through advance reservation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refer to the website or contact the Cultural Tourism Division of the county office.

 

Chairman Kim Young-jo said, “We will play a role in protecting and spreading the precious cultural heritage and traditional culture of our region by satisfying the five senses of participants through various experience programs.”

 

Meanwhile, “Let’s drink with Jeongi Pumsong”, a living cultural asset, has been promoted every year since 2014 as a public contest project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project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n 2015 and 2017.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