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하반기 ‘모두올(ALL)림 치매가족 서비스’ 비대면 진행

휴드림 꾸러미 서비스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1:51]

▲ <사진제공=동두천시> (C)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동두천시는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사업인‘모두올(ALL)림 치매가족 서비스’를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진행하기로 하고, 올 8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두올(ALL)림 치매가족 서비스’는 치매환자 돌봄에 필요한 동영상 교육 자료를 SNS를 통해 제공하는 헤아림 가족교실, 치매환자 돌봄에 대한 고민을 치매가족 간 공유하는 어울림 자조모임, 가족들의 심리지원을 위해 수공예 활동물품을 제공하는 휴드림 꾸러미 서비스로 구성되어 있다고 했다.

 

서비스는 중복 이용도 가능하며 헤아림 가족교실 참여 시 소정의 수료 증정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동두천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전화신청 및 등록 하면 된다고 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긴 돌봄의 시간으로 많은 에너지가 소진되었을 치매가족들에게 비대면 서비스를 통해 부양에 대한 부담을 감소시키고자 한다”며 “치매가족의 부양 부담을 사회적 책임으로 여기고 심리적 지지를 지원하는데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ongducheon City, ‘All-rim Dementia Family Service’ non-face-to-fac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Hudream package service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Gangwon] Dongduch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start the 'ALL rim dementia family service', a non-face-to-face business in response to COVID-19,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following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ll-lim Dementia Family Service' is a family class that provides video education materials necessary for caring for dementia patients through SNS, Oullim self-help group to share concerns about caring for dementia patients among families with dementia, and psychological support for family members. It is said that it consists of a Hudream package service that provides handicraft activities for the

 

The service can be used repeatedly, and a small gift of completion will be provided when participating in the Hearim Family Class. If you wish to participate, you can apply and register by phone at the Dementia Relief Center at Dongducheon City Public Health Center.

 

An official from Pocheon City said, “We want to reduce the burden of support for families with dementia through non-face-to-face services, who must have exhausted a lot of energy due to COVID-19 and long caregiving.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support the

 

hhxh0906@naver.com

 


원본 기사 보기: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