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코로나19 재확산에 상반기 실적 감소..하반기 채용 흐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09:3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 상반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아졌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다시 기업 경영에 비상등이 켜졌다.

 

21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3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경영실적과 채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반기 목표 실적 달성’을 한 기업은 전체 응답의 27.3%에 그쳤다.

 

‘전년대비 감소’한 기업도 30.3%였으며,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난해 상반기와 비슷하다’는 42.3%였다. 전반적으로 좋지 못한 실적이다.

 

상반기 경영 성과가 안 좋은 이유는 역시 ‘코로나19 영향이 여전해서’(73.3%)가 가장 컸다. 이어 ‘업종이 속한 산업이 전혀 회복이 안됨’(30.7%), ‘비대면 방식 정착으로 매출 타격 큼’(12.9%), ‘인재 확보 실패’(11.9%) 등이었다.

 

하반기 채용 계획 미정이거나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3.3%였다. 구체적으로 ‘채용계획 미정’이 16.8%, ‘올해 채용 진행 안함’(11.7%), ‘상반기 진행으로 하반기 채용 안함’(4.8%) 순의 답변이었다. 하반기 채용 예정인 기업은 66.7%였다.

 

하반기 경영실적은 ‘상반기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52.6%)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상반기보다 회복세를 보일 것’(24.6%), ‘상반기보다 더 악화’(12.6%) 응답이 뒤를 이었다. ‘매우 성장할 것’이라는 응답은 10.2%였다.

 

현재 기업들이 채용을 진행함에 가장 부담을 주는 요인으로는 ‘적합한 지원자 부족’(36.9%)을 꼽았다. 사상 최악의 취업난이라고는 하나, 상대적으로 규모나 홍보가 부족한 중소기업들은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찾기가 어려운 것이다.

계속해서 ‘실적부진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32.7%),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31.2%), ‘최저임금 상승’(26.7%), ‘52시간 제도 확대’(15%) 등이었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중요한 경영전략으로는 ‘조직문화 유연화’(33.9%)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유능한 인재 확보’(33.6%), ‘자금 유동성 확보’(27.3%), ‘글로벌 공급망 변경 등 비즈니스 구조 개편’(20.7%), ‘AI, 디지털화 등 미래기술 적용 확대’(18.3%) 등을 시행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이전의 경영상태로 회복하기 위해서는 ‘2년 이상’(36.3%)이 소요될 것이라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1년이내 회복’(30.3%), ‘3년 이상’(9.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inesses decrease their performance in the first half due to the re-spread of Corona 19.. Recruitment clouds in the second half

-Reporter Moon Hong-cheol

 

Expectations for economic recovery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creased, but as the COVID-19 re-spreaded, the emergency lights were turned on again in corporate management.


According to Saramin on the 21st, as a result of conducting a survey on 'management performance and recruitmen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for 333 companies, only 27.3% of the total responses were companies that 'achieved the target performance for the first half'.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declined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was 30.3%, and 42.3% said that it was 'similar to the first half of last year' when Corona 19 started. Overall, this is a poor performance.


The biggest reason for the poor business performance in the first half was that the impact of COVID-19 was still (73.3%). Next, 'the industry to which the industry belongs did not recover at all' (30.7%), 'there was a significant blow to sales due to the establishment of non-face-to-face methods' (12.9%), and 'failure to secure talent' (11.9%).


33.3%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did not decide or would not plan to hir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Specifically, 16.8% of respondents answered 'undecided on recruitment plan', followed by 'not hiring this year' (11.7%), and 'not hiring in the second half due to progress in the first half' (4.8%). 66.7% of companies expected to hire in the second half.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the majority of companies answered that they were ‘expected to be similar to the first half’ (52.6%), followed by ‘there will be a recovery from the first half’ (24.6%) and ‘worse than the first half’ (12.6%). 10.2%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it will grow very much.


Currently, the most burdensome factor for companies in hiring is the lack of suitable applicants (36.9%). Although it is said to be the worst employment crisis in history, it is difficult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o find the right talent for the job.


Continuingly, 'employment burden due to sluggish performance' (32.7%), 'management deterioration due to Corona 19' (31.2%), 'minimum wage increase' (26.7%), 'extension of the 52-hour system' (15%), etc. .


As an important management strategy to respond to COVID-19, ‘organizational culture flexibility’ (33.9%) was the most common. Next, 'Securing competent human resources' (33.6%), 'Securing liquidity of funds' (27.3%), 'Business restructuring including changes to global supply chains' (20.7%), 'Expanding application of future technologies such as AI and digitalization' (18.3%) etc were being implemented.


Most of the companies said that it would take '2 years or more' (36.3%) to recover to the pre-COVID-19 business state, followed by 'Recovery within 1 year' (30.3%) and 'More than 3 years' (9.6%) This foll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