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교육위, 예산 적기 집행 강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6:26]
▲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조철기)는 18일 제329회 정례회 3차 회의를 열고 2020회계연도 충청남도교육비특별회계 결산과 예비비 지출, 기금결산 승인의 건 등을 심사했다.

 

2020회계연도 도교육청 예산 현액은 4조 163억 원, 지출액은 3조 7832억 원으로 예산현액 대비 94.2% 집행됐다.

 

조철기 위원장(아산3·더불어민주당)은 “2019년 대비 불용액이 2% 감액된 것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효율적인 재정 집행을 위한 집행부의 노력으로 보인다”면서도 “하지만 아직도 예산 불용액은 380억 원이나 된다. 주기적으로 예산집행 상황을 점검하고 추경예산 편성으로 사업비 조정을 통해 도민의 소중한 세금이 사장되지 않고 적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은나 부위원장(천안8·더불어민주당)은 “교육환경개선사업의 경우 여건 변경에 따라 불가피하게 사업비를 감액하는 사례가 있다”며 “사업의 효율성 증대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등을 위해 시설직을 증원하고 기술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방안을 제시했다.

 

김석곤 위원(금산1·국민의힘)은 “진로융합교육원 설립 현황을 보면 이월율이 67%로 전년도에 이어 이월액이 많다”며 “정확한 추계로 이월액을 최소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유병국 위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은 “최근 3년간 사학법인들이 납부해야 하는 법정부담금이 총 423억 원이지만 실제로 납부한 금액은 24.9%인 105억 원에 불과하다”며 “사학법인이 의무를 다하지 않으면 그 부담은 도민에게 돌아가므로 납부율 제고 방안을 마련하고 납부 책무성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재표 위원(태안1·더불어민주당)은 “불용액과 이월액 상당 부분이 시설사업 관련 예산인 만큼 과거 불용액 사례를 잘 분석해 차년도 예산편성에 적극 반영해 달라”며 “명시·사고이월 요건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김영수 위원(서산2·더불어민주당)도 “공유재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학교 울타리 밖 재산이 용도별 부지 규모 등에 맞게 잘 활용되고 있는지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며 “활용 가치가 적은 미활용 재산은 과감하게 정리해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더불어민주당)은 “학교 울타리 밖 공유재산 중 도로나 진입로는 사실상 교육감이 소유하고 있을 뿐 재산의 활용가치가 떨어진다”며 “자치단체와 협의를 통해 매각하거나 교환해 예산 낭비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교육위는 조례안 7건 중 5건은 원안대로, 2건은 수정 가결하고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1건은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Provinci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emphasizes budget execution in a timely manner]

 

The Chungnam Provinci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Chairman Cho Cheol-gi) held the 3rd meeting of the 329th regular meeting on the 18th and reviewed the settlement of special accounts for the 2020 fiscal year Chungcheongnam-do education expenses, and approval of reserve expenses and fund settlement.

In fiscal year 2020, the current budget of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was 4.16 trillion won and the expenditure was 3.7832 trillion won, which was 94.2% of the current budget.

Chairman Cho Cheol-ki (3rd Asan and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e 2% reduction in the amount of insolvency compared to 2019 seems to be the effort of the executive branch for efficient financial execution despite the difficult time due to COVID-19. . I urge you to check the budget execution on a regular basis and make an effort to ensure that the precious taxes of the residents are not lost and are executed in a timely manner by adjusting the project cost through the formation of an additional budget.”

Vice Chairman Kim Eun-na (Cheonan 8,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the case of educational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s, there are cases in which project costs are inevitably reduced according to changes in circumstances. It is necessary to increase the number of employees and come up with a plan to improve technical job competency.”

Committee member Kim Seok-gon (Geumsan 1, People's Power) said, "If you look at the current status of the establishment of the Jinro Convergence Education Center, the carryover rate is 67%, which is a large amount from the previous year." He ordered, "Please minimize the carryover amount with an accurate estimate."

Yoo Byung-guk, a member of the 10th Cheonan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the past three years, the total amount of statutory contributions that private school corporations have to pay is 42.3 billion won, but the actual amount paid is only 24.9%, or 10.5 billion won.” The burden falls on the residents, so we need to come up with a plan to increase the payment rate and strengthen accountability for payment,” he said.

Member Hong Jae-pyo (Taean 1,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s a significant part of the undissolved amount and carryover is related to the facility project, please analyze the cases of insolvency in the past and actively reflect it in the budget for the next year.”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the requirements for specifying and carrying forward accidents. There is,” he said.

Commissioner Kim Young-soo (Seosan 2nd Democratic Party of Korea) also said, “In order to efficiently manage public property,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full investigation to see if the property outside the school fence is being used well according to the size of the site for each purpose. Please come up with a plan to organize it and manage it efficiently.”

Yang Geum-bong (Seocheon 2nd Democratic Party) said, “Of the public property outside the school fence, the road or access road is actually owned by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and the value of the use of the property is low.” “Sales or exchanges through consultation with local governments to waste budget should be minimized.”

Meanwhile, the Education Committee passed five out of seven ordinance bills as the original bill, two amendments, and one public property management plan as the original bil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