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동부권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 개소

도. 지역사회 적응 위한 개인별 맞춤형 교육․돌봄 지원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6:04]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지역 발달장애인의 개인별 특성에 맞는 교육 및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전라남도 동부권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가 문을 열어 본격적인 지원활동에 나섰다.

 

전라남도는 17일 순천에서 강영구 보건복지국장, 전남도의원, 순천시의원, 장애인 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부권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에게 사회적응 훈련 및 직업능력 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의사소통, 일상생활 훈련, 사회적응, 건강관리, 여가, 문화, 스포츠 등 발달장애인의 개별적 특성을 고려해 개인 맞춤형 학습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함께 시민으로 살아가도록 교육한다.

 

센터 운영기관은 공모를 통해 발달장애인복지협회가 선정됐다. 운영비 및 기능보강사업비는 전액 도비로 지원하고, 총 504㎡ 규모로 학습실 5개반, 다목적학습실 2개, 사무실, 심리안정실 등 시설을 갖췄다. 정원 20명에 종사자 12명(센터장 포함)으로 운영하며 한 개 교실의 이용자 4명을 교사 2명이 전담하는 촘촘한 서비스를 한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서부권에 이어 동부권에도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를 개원, 발달장애인 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게 됐다”며 “발달장애인에게 교육권을 보장해 지역사회와 더불어 살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pened Lifelong Education Support Center for Developmental Disabilities in Jeollanam-do and Eastern Region

Degree. Customized education and care support for each individual to adapt to the local community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The Jeollanam-do Eastern Lifelong Education Support Center for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which will provide education and care services tailored to the individual characteristics of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in the Jeollanam-do region, opened its doors and started supporting activities in earnest.

On the 17th, Jeollanam-do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Lifelong Education Support Center for the Developmental Disabled in the Eastern Region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20 people, including Director Kang Young-gu of Health and Welfare Bureau, Jeonnam-do lawmakers, Suncheon city councilors, and officials from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related to the disabled in Suncheon on the 17th.

The Lifelong Education Support Center for Person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provides social adaptation training and vocational competency improvement programs to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over the age of 18.

It educates people to live together as citizens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personalized learning, taking into account the individual characteristics of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such as communication, daily life training, social adaptation, health care, leisure, culture, and sports.

The center operating organization was selected by the Welfare Association for Developmental Disabilities through an open call. The operating and functional enhancement project costs are fully supported by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the total area of ​​504㎡ is equipped with five study rooms, two multi-purpose study rooms, an office, and a psychological stability room. It is operated with a capacity of 20 and 12 workers (including the head of the center), providing a compact service with 4 users in one classroom and 2 teachers in charge.

Kang Young-gu, director of the Jeollanam-do Health and Welfare Bureau, said, “After opening a lifelong education support center in the eastern region following the western region, the burden of care for paren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has been eased.” “We will provide active support for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to live together with the local community by guaranteeing the right to education.”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