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인력충원 중소기업, 영업·마케팅·홍보·생산·제조 모집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09:23]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이 올 하반기 채용을 진행한다.

 

채용 규모는 중소기업 한 곳 당 14명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일자리 창출보다는 기존 인원 퇴사에 따른 충원 목적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종업원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 534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10곳 중 6곳에 해당하는 66.1%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할 인력은 ‘신입과 경력 모두 채용하겠다’는 곳이 54.4%로 과반수를 넘었다. ‘경력만 채용한다’는 곳은 28.0%, ‘신입만 채용한다’는 곳은 17.6%였다.

 

하반기에 채용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답한 곳은 7.7%였다. 나머지 26.2% 기업은 채용 진행 유무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력 채용 목적은 ‘기존 인원 퇴사에 따른 결원에 의한 충원’이 응답률 70.0%로 가장 컸다. 이어 △사업 확장 등에 따른 신규 일자리 창출(37.7%), △그간 경영 상황 상 충원하지 못했던 인력 보충(26.9%)을 위해 채용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하반기 고용 규모는 1개사 당 평균 14.1명 정도로 집계됐다.

 

하반기에 채용을 가장 활발하게 진행할 직무는 △국내외 영업(37.4%) △마케팅/홍보(32.0%) △생산/제조(29.5%) △고객상담(20.4%) △IT/인터넷(18.7%) 순이었다.

 

반면, △기획/전략(7.6%) △연구개발/설계(5.9%) △디자인(5.7%) 등의 직무에서 일할 인재를 채용하겠다는 의견은 다소 낮았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recruit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for manpower recruitment, sales, marketing, public relations, production, and manufacturing

-Reporter Moon Hong-cheol

 

Six out of 10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re hiring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The size of the recruitment is expected to be about 14 per SME. It was found that the purpose of replenishment by resignation of existing employees was greater than the creation of new jobs.


According to Job Korea on the 14th, as a result of a recent survey on 'recruitment plans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of 534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ith less than 300 employees, 66.1%, equivalent to 6 out of 10, answered 'have a hiring plan'.


As for the manpower to be hired, 54.4% said they would hire both new and experienced workers, exceeding the majority. 28.0% of those who said 'recruit only with experience' and 17.6% of those who said 'recruit only new employees'.


7.7% of those who said that they would not proceed with the hiring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The remaining 26.2% of companies have not yet decided whether or not to proceed with the hiring process.


As for the purpose of hiring manpower, the largest response rate was 70.0% for ‘filling with vacancies due to the resignation of existing staff’. Next, they answered that they are hiring to create new jobs due to business expansion (37.7%) and to replenish manpower that has not been filled due to business conditions (26.9%).


The average employment size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as 14.1 per company.


The jobs that are most actively recruit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re △domestic and overseas sales (37.4%) △marketing/PR (32.0%) △production/manufacturing (29.5%) △customer consultation (20.4%) △IT/internet (18.7%) .


On the other hand, the opinion that they would hire talented people for jobs such as △planning/strategy (7.6%), △R&D/design (5.9%) and △design (5.7%) was somewhat low.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