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보고]아일랜드 더블린 파견 근무

줄리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6/13 [08:49]

 

6개월 조직 생활을 해 보니 정말 힘들었다.

이번에는 픽스되지 않은 파견근무를 지원했다.

물론 일은 같지만 스트레스가 사라진다.

 

코로나므로 현장 취재나 외국으로 이동은 불가능하다.

외국인에게 주는 기회인데 집 가장 가까운 곳으로

지원하여 새롭게 이동하게 되었다. 걸어서 5분 거리다.

20대 아일리시 신입 사원만 있고 출근, 퇴근 카드로 기록된다.

 

일은 훨씬 많지만 인간으로 인한 고통이 없어서 편안하다.

직장 내 스트레스 정말 알 것 같다. 폴란드인, 루마니아인

이들이 아일랜드 곳곳에서 집단 이기주의를 형성하고 있다.

 

 

경험으로 비추어 많은 이들이 당하는 왕따에 대하여

일반적으로 왕따는 언어적 위협, 인신 공격, 굴욕, 빈정거림,

동료의 고의적인 고립 등 다양한 부정적인 직장 행동을 묘사한다

분리된 사건은 비교적 악의가 없을 수 있지만

누적된 부정적인 영향으로 종종 지속되거나 지속된다.

유럽 이외의 나라도 최근 심리적 괴롭힘이나 심리적 학대라고도

알려진 직장 괴롭힘 금지에 동참했다.

2011년 캐나다 매니토바 주는 직장 내 심리적 괴롭힘으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한 고용주와 직장 폭력과 괴롭힘을 다루는

개정안에 따라 새로운 고용주 요건을 부과했다.

 

인력 전문가, 변호사 및 안전 관리인은 물론

높은 수준의 관리가 직장 괴롭힘 개발을 알아야 한다

직장 괴롭힘은 많은 다국적 기업들이 사업을 할 수 있는

나라들에서 미국 밖에서 불법으로 만들어졌다.

거리의 저들은 고민이 없어 보인다.

 

 

In general terms, bullying describes a wide variety of negative workplace

behaviors including verbal threats, personal attacks, humiliation,

innuendo, and deliberate isolation of a colleague.

Separate incidents may be relatively innocuous but are often sustained

or persistent in character, with a cumulative negative effect.

Countries outside of Europe have also recently joined

in prohibition of workplace bullying,

also known as psychological harassment or psychological abuse.

In 2011, the Canadian province of Manitoba imposed new obligations

on employers to protect workers from psychological harassment

in the workplace as well as new employer requirements under

an amendment covering workplace violence and harassment.

 

In today's workplaces, should emphasize both physical

and psychological health.

Human resources professionals, attorneys, and safety mangers,

as well as high level management, must be aware of workplace bullying

developments. Workplace bullying has been made

illegal outside of the United States, in countries where

many multinational corporations may do business.

 

 

一般的に言えば、いじめは多種多様な否定的な職場を記述する
口頭での脅威、個人的な攻撃、屈辱、
仲間の意図的な孤立と意図的な孤立。
別々の事件は比較的無害であるかもしれないが、しばしば持続する

または累積的な負の効果で、文字に永続的です。
ヨーロッパ以外の国も最近参加しています
職場のいじめを禁止して、
心理的嫌がらせや心理的虐待としても知られています。
2011年、カナダのマニトバ州は新たな義務を課した
働者を心理的嫌がらせから守るために雇用主に
職場では、また新しい雇用主の要件
職場の暴力と嫌がらせをカバーする改正案。

 

今日の職場では、人事専門家、弁護士、安全管理者、高水準の管理者は

、職場のいじめの発展を認識しなければなりません。

多くの多国籍企業が事業を行う可能性のある国では、

米国外で職場のいじめが違法になっています。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