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당대회, 36세 이준석을 당 대표로 선출한 것은 큰 충격

한국정치도 일류화(一流化)를 향하여 변하길 바란다!

이영일 전 의원 | 기사입력 2021/06/11 [16:04]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당선자. 6월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36세의 이준석을 당 대표로 선출한 것은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정치리더십의 교체가 요망되는 시기에 소장파 리더가 등장하는 것은 양의 동서를 막론하고 큰 차이가 없는 것 같다. 영국 노동당의 토니 블레어, 프랑스의 마크롱 현상이 좋은 선례가 아닐 까.

 

지금 한국의 보수정치는 내가 기억하는 한 이번이 세 번째 나타난 변화의 물결 같다. 1950년대와 60년대의 한국정치는 연로덕고(年老德高)한 리더십에 무게를 두었던 방석(方席)정치시대였다.

 

그러나 40대 기수론을 앞세운 김영삼의 등장과 더불어 방석정치시대는 끝났다. 3김(김영삼-김대중-김종필)의 카리스마에 정치생명을 매달던 보스정치시대가 20년 가까이 지속됐었다. 3김시대와 함께 절차적 민주주의가 정착되면서부터 당내는 자유경선을 통한 리더십 교체가 일반화되었다.

 

그러나 자유경선시대의 승자는 항상 정치철학이나 정책 경륜보다는 입신양명(立身揚名)만을 꿈꾸는 기업인, 법조인, 명망가 출신의 엘리트들이 주역이었다. 민주화 선상에서의 출세주의자들이 정당의 리더십을 거머쥐었다. 이들은 변화와 발전보다는 현상유지를 통한 기득권을 지키는데 정치를 종속시켰다.

 

그러나 이번 국민의 힘 이준석 당 대표의 출현은 기득권을 지키는 보수정치를 청산하고 변화와 개혁을 추구하는 정치혁신세력의 등장을 의미한 점에서 세 번째의 리더십 교체라고 볼 수 있다. 방석정치, 보스정치를 거쳐 변화와 개혁을 주도할 개혁정치 시대의 문이 열렸다.

 

이제 한국정치는 삼성그룹의 전 회장 고 이건희 씨가 말하던 3류(3流)정치에서 일류(一流)정치로 수준의 변화를 가져와야 할 때다. 모든 분야에서 1류화(一流化)가 이루어져야 하고 또 추구되어야 한다.

 

얼마 전 한 정치 지망생은 현충일 전날 국립묘지를 참배하면서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이 분노하지 않을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보훈문화(報勳文化)를 일류화 하겠다는 메시지다.

 

앞으로는 안보도, 외교도, 상거래도, 관료도 선진국수준을 지향하면서 일류화(一流化)를 겨냥해 나가야 한다. 대중음악에서 한국의 BTS는 일류화의 모델이 되고 있다. 이제 우리 정치도 미국, 일본, 중국이 우리 한국을 모방하고 싶은 나라가 되도록 정치의 일류화가 이루어지기를 소망해 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이영일 전 의원.  ©브레이크뉴스

It was a shock to elect 36-year-old Lee Jun-seok as the party leader at the National Power of the People Convention.

I hope that Korean politics will also change toward becoming first-class!

-Lee Young-il, former lawmaker

 

It is a big shock that the National Power of People's National Convention elected 36-year-old Lee Jun-seok as the party leader. It seems that there is no big difference in the appearance of a leader of the small group at a time when a change of political leadership is desired, regardless of the brother or sister of Yang. Tony Blair of the British Labor Party and Macron of France may not be good precedents.

 

As far as I can remember, South Korea's current conservative politics are like the third wave of change. Korean politics in the 1950s and 1960s was an era of cushion politics that emphasized senior leadership.

 

However, with the advent of Kim Young-sam, who put forward the theory of the 40s, the era of cushion politics came to an end. The era of boss politics, in which the political life depended on the charisma of the 3 Kims (Kim Young-sam-Kim Dae-jung-Kim Jong-pil), had lasted for nearly 20 years. With the establishment of procedural democracy with the 3 Kim era, leadership replacement through free elections has become common within the party.

 

However, the winners in the era of free competition were always businessmen, lawyers, and elites from famous families who dreamed only of getting a good reputation rather than political philosophy or policy experience. Progressives on the path of democratization took the leadership of the party. They subordinated politics to protecting the vested interests through maintaining the status quo rather than change and development.

 

However, the emergence of Lee Jun-seok, the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is the third leadership change in that it signifies the emergence of a political innovation force that seeks change and reform by liquidating the conservative politics that protect the vested interests. The door to the era of reform politics that will lead changes and reforms through cushion politics and boss politics has opened.

 

Now is the time for Korean politics to bring about a level change from the third-class politics that the late Lee Kun-hee, the former chairman of the Samsung Group, was talking about. First-class development in all fields must be achieved and pursued.

 

Not long ago, an aspiring political student paid a visit to the National Cemetery on the eve of Remembrance Day and vowed to create a country where those who dedicated themselves to the country would not be angry. It is a message to make the veteran culture first-class.

From now on, security, diplomacy, commerce, and bureaucracies should aim to become first-class while aiming for the level of advanced countries. In popular music, Korea's BTS is becoming a model for becoming first-class. Now, I hope that our politics will become first-class so that the United States, Japan, and China want to imitate 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