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 김한 명예교수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 출간

[이색신간 소개]<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는 세계 최초로 시도된 특별한 녹음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08:32]

▲ 김한 동국대학 명예교수   ©브레이크뉴스

동국대학교 김한 명예교수는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Narrating Shakespeare by Korean Artists))”를 출간(도서출판 동인) 했다.

 

영국의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 (1564-1616) 탄생 457년을 맟아 내놓은 것.

 

김한 교수는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가 그의 35년간의 학자적 연구와 경험을 담은 역작으로 시각장애를 가진 분들에게 글이 아닌 소리로 셰익스피어를 들려주기 위해서 저술했다“고 밝혔다.

 

동국대 영문학과에서 평생 셰익스피어를 가르쳐온 김한 교수는 한국셰익스피어학회의 최장기 임원으로 봉사해왔으며, 학생들을 지도해 영어연극을 수 십년 간 무대에 올려온 독보적인 학자. 셰익스피어의 주옥같은 명대사와 해설을 연극배우가 낭독하고 셰익스피어 시대 가장 유명했던 노래들을 전문 음악가들이 녹음했다. 이 녹음에 참여한 전문예술인은 무려 23명. 

 

김한 교수는 “셰익스피어 시대의 관객은 극을 보기 위해서보다는 들으러 극장에 갔다는 이야기에 귀가 번쩍 띄었고, 아! 그렇다면  시각장애인도 눈으로 읽지 않고서도 셰익스피어의 극 세계를 충분히 누릴 수 있겠구나 라고 생각 했다. 그 후 그것은 그에게 평생의 큰 과제가 되어 72세가 된 어느 날, 드디어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를 새롭게 출판했으며, 셰익스피어의 대본과 해설 그리고 그 시대 음악을 정성껏 녹음했다”고 말한다. 

 

김한 교수는 각별히 셰익스피어 작품을 귀로 들을 수 있게 한 또 다른 큰 이유는 독립 운동가였던 아버지가 일제의 고문으로 시력을 잃고 겪었던 괴로움에 대한 기억 때문이기도 하다.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는 출판과 동시에 국립장애인도서관 홈 페이지에 특별한 녹음과 함께 올려졌다. 특별한 녹음은 일반 오디오 북에서는 느낄 수 없는 셰익스피어의 드라마틱한 상황과 출중한 유럽 유학파들로 이루어진 정상급 음악가들이 선사하는 고(古) 음악의 진수를 시각장애인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귀로 즐길 수 있다. 이 책과 녹음의 대상은 모든 인간이기도하다. 이러한 시도는 세계에서 어느 누구도 시도한바 없는 새로운 것이기 때문이다.

 

연극 녹음의 디렉터를 맡은 극단 초인의 박정의 대표는 2018년 한국연출가 협회 올해의 연출가 상을 받고, 2019년에는 에딘버러 페스티발아시아 예술 수상 부문( Asian arts Award) 최고의 연출가( Best Director)상, 최고의 제작상(Best Production)을 수상한 실력가. 낭송의 큰 몫을 담당한 배우 이상희는 2019년 에딘버러 페스티벌 The Stage선정 최고의 배우상을 수상했다. 전체 녹음의 기획과 예술 감독을 맡은 이규성 교수는 성악가오페라 연출가로서, 한국인최초로 마리아칼라스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했고, 2002년 이탈리아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에서 오페라 <나비부인>을 예술 감독하여 무대에 올렸다. 소프라노 조혜진은 독일 바이마르 국립극장의 주역 가수로 활동 했고, 현재 서울대학교에서 후학 교육에 힘쓰고 있다.

 

▲ 김한 교수의 저서 표지.    ©브레이크뉴스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 저자 김한 교수의 약력

 

<귀로 듣는 셰익스피어 이야기>의 저자 김한 교수는 이화여자대학교와 동 대학원 영문과를 졸업했다. 북미 P.E.O가 수여하는 국제평화 장학생 (Inernational Peace Scholarship) 한국 대표로서 미국 라번 대학원 영문과(Graduate School of LaVerne University)를 졸업했다. 34년간 동국대학교에서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1만 2천여명의 제자를 배출했다. 한국 셰익스피어학회의 산 역사-전설이라고도 일컬어질만 하다. 지난 40년 동안 셰익스피어와 그의 드라마 연구에 헌신해 온 한국 세익스피어의 “권위자”인 것. 영국케임브리지대 영문과 초빙교수로 재직했다. 지난 2005년 이후 미국셰익스피어 연구의 산실인 Washington D.Ct에 소재한Folger Shakespeare Librarry의 연구교수(Reader)로서 연구를 계속해오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ongguk University Professor Han Kim published “The story of Shakespeare heard by ear”

[Introduction to the new book] <The story of Shakespeare heard by ear> is the world's first tried

-Reporter Park Jeong-dae

 

Han Kim, an emeritus professor at Dongguk University in Korea, published “Narrating Shakespeare by Korean Artists” (a book publisher). It was published in 457 years of the birth of William Shakespeare (1564-1616), the great English writer. Professor Kim said, "The story of Shakespeare heard by ear" is a masterpiece of his 35 years of scholarly research and experience, and he wrote it to tell the visually impaired people to hear Shakespeare in sound rather than writing."

 

Professor Han Kim, who has taught Shakespeare throughout his life at Dongguk University's Department of English Literature, has served as the longest-serving executive of the Korean Shakespeare Society, and is an unrivaled scholar who has led students to stage English plays for decades. Play actors read Shakespeare's famous lines and commentary, and professional musicians recorded the most famous songs of Shakespeare's era. A whopping 23 professional artists participated in this recording.

 

Professor Kim Han said, “The audience in Shakespeare’s era was more excited to hear that they went to the theater to hear the play rather than to see it, and ah! Then he thought that even the blind could fully enjoy Shakespeare's play without reading it. After that, it became a lifelong task for him, and one day at the age of 72, he finally published <The Story of Shakespeare by Ear>, and carefully recorded Shakespeare's script, commentary, and music of that time.”

 

Another great reason that Professor Kim Han made it possible to listen to Shakespeare's works by ear is the memory of the agony his father, who was an independence activist, lost his sight and suffered as a result of Japanese torture. <The Story of Shakespeare Hearing by Ear> was uploaded along with a special recording on the website of the National Library for the Disabled at the same time as it was published. In the special recording, not only the visually impaired but also the general public can enjoy Shakespeare's dramatic situation that cannot be felt in general audiobooks and the essence of old music provided by top musicians made up of outstanding European students. The subject of this book and recording is also all human beings. This is because such an attempt is something new that no one in the world has ever tried.

 

Park Jeong-eui, director of the theater recording, was awarded the Director of the Year Award by the Korean Directors Association in 2018, and Best Director and Best Producer Award at the Edinburgh Festival Asian Arts Award in 2019. (Best Production) award-winning talent. Actress Lee Sang-hee, who played a large part in the recital, won the Best Actor Award at the 2019 Edinburgh Festival The Stage. Professor Kyu-seong Lee, who was in charge of planning and artistic director of the entire recording, was the first Korean to win the Maria Callas International Competition as a vocal opera director. Soprano Hye-Jin Cho was a leading singer at the Weimar National Theater in Germany, and she is currently working on her post-secondary educatio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iography of Professor Han Kim, author of <The Story of Shakespeare Hearing by Ear>

 

Professor Han Kim, author of <The Story of Shakespeare Hearing with Your Ears>, graduated from Ewha Womans University and the Graduate School of English Literature. He graduated from the Graduate School of LaVerne University in the US as a representative of Korea for the International Peace Scholarship awarded by the North American P.E.O. For 34 years, he served as a professor of English at Dongguk University, producing over 12,000 students. The living history-legend of the Korean Shakespeare Society deserves to be called a legend. Being the “authoritarian” of Shakespeare in Korea, who has devoted himself to the study of Shakespeare and his dramas for the past 40 years. He served as a visiting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English at the University of Cambridge, UK. He has been conducting research since 2005 as a Research Professor (Reader) at the Folger Shakespeare Librarry in Washington D.Ct, the birthplace of Shakespeare Studies in the United Stat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