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킥보드 "안전모" 법 강화 '이용자 대부분 착용 안한다!'

한국교통안전공사,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법 개정 전·후 1천692대의 이용 실태조사

전병협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6/10 [22:35]

전동 킥보드(개인형 이동장치) 사용자 10명 가운데 8∼9명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전동 킥보드를 타면 범칙금 2만 원이 부과된다.

 

지난달 13일부터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시행됨에 따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전동킥보드 이용 실태를 조사하여 10일 발표했다. 

 

조사는 전동 킥보드 이용자가 많은 서울 건대입구 사거리와 잠실역 사거리에서 새 도로교통법 시행 전후 각각 4일간 전동킥보드 1천692대의 이용 실태를 조사한 분석결과다.

 

안전모 착용 준수율은 개정법 시행 전 4.9%에서 시행 후 16.1%로 11.2%포인트 상승했다. 개정법 시행으로 안전모 착용 비율이 늘긴 했지만, 여전히 6명 중 5명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는 셈이다.

 

 


특히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킥보드 사용자의 안전모 사용실태는 법시행전 0.4%에서 시행 후 2.9%에 불과해 공유 킥보드 사용자의 안전에 심각성을 나타냈다. 안전을 위한 관련법은 강화되고 범칙금도 제도화 되었지만 안전한 생활문화로 생활화 까지는 시간이 걸릴 듯하다.    

 

그나마 개인소유 전동 킥보드 사용자는 안전모 착용실태가 58.9%로 법시행전 33.9%보다 25% 증가한 결과로 아직 미흡하지만 다소 희망의 결과다. 

 

안전모 착용실태 외에 △승차인원 준수, △전조등 설치 항목이었으며, 승차인원 준수율은 시행 전 90.9%에서 2.4%p 증가하여, 93.3%로 나타났으며,  전조등 설치 준수율은 시행 전 97.1%, 시행 후 97.2%로 시행 전․후 약간의 변화가 확인됐다.

 

 

  

 

한편, 최근 3년간(`18~`20) 개인형 이동장치로 인한 교통사고는 급격히 증가해, 3년 새 사고건수와 사망자수, 부상자수가 각각 연평균 99.7%, 58.1%, 103.4% 늘었다.

 

또한, 2020년 개인형 이동장치로 인한 교통사고는 897건 발생하여, 이로 인한 사상자도 995명에 달했다.

 

공유형 전동 킥보드의 대량보급과 이용자 급등함에 따라 이용자의 안전을 위한 법률이 개정됐다. 법률을 개정하고 시행되면서 강화된 법률 시행이 생활문화로 가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생활안전을 위한 정부나 지자체의 적극적인 안전한 이용관련 계몽과 홍보는 물론이고 학교, 학원, 사회교육을 적극 활성화하면서 전동킥보드의 안전한 생활문화로 정착되는 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Electric scooter helmet, most users do not wear it even though the law is strengthened!

 

-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1,692 vehicles used before and after the revision of the Personal Mobile Device Act -

 

It was found that 8-9 out of 10 users of electric kickboards (personal mobility devices) did not wear helmets. Under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if you ride an electric kickboard without wearing a helmet, you will be fined 20,000 won.

 

As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came into effect on the 13th of last month, th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investigated the actual use of electric kickboards and announced on the 10th.

 

The survey is the result of an analysis of the use of 1,692 electric kickboards for 4 days before and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new road traffic law at the intersection of Seoul Konkuk University and Jamsil Station, where there are many electric scooter users.

 

The compliance rate for wearing hard hats increased by 11.2 percentage points from 4.9% before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law to 16.1% after enforcement. Although the rate of wearing helmets has increased due to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law, 5 out of 6 people still do not wear helmets.

 

In particular, the use of hard hats by kickboard users using shared services was only 2.9% after the enforcement from 0.4% before the enforcement of the law, indicating seriousness in the safety of shared kickboard users. Relevant laws for safety have been strengthened and fines have been institutionalized, but it will take time for it to become part of a safe lifestyle.

 

However, it is still insufficient, but it is a somewhat hopeful survey result, as 58.9% of users of electric kickboards owned by private owned safety helmets, which increased by 25% from 33.9% before the enforcement of the law.

 

In addition to the actual wearing of hard hats, the following items were △observance of passengers and △installation of headlights. The compliance rate of passengers increased by 2.4%p from 90.9% before implementation to 93.3%. The compliance rate for headlight installation was 97.1% before implementation and 97.2% after implementation. Some changes were confirmed before and after implementation.

 

Meanwhile, the number of traffic accidents caused by personal mobility devices has increased sharply over the past three years ('18-20), and the number of accidents, deaths, and injuries increased by an average of 99.7%, 58.1%, and 103.4% on average over the past three years, respectively.

 

In addition, there were 897 traffic accidents caused by personal mobile devices in 2020, resulting in 995 casualties.

 

As the mass distribution of shared electric kickboards and the rapid increase in users, the Act for the safety of users was revised. It will take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for the enforcement of the strengthened law to become a lifestyle after the law is amended and enforced.

 

It is necessary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the electric scooter is settled as a safe living culture by actively activating schools, private institutes, and social education, as well as enlightenment and publicity related to the active safe use of the government or local governments for life safety. En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