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교수 147명,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지지 성명 발표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공동지지 선언 및 모금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22:22]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교수들이 10일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충북도의회 앞에서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미얀마 민주화운동지지지 성명 발표와 후원금 모금액을 전달했다.

 

이날 충북대 서명 교수(147명)들은 "민주화를 위한 미얀마 시민의 목숨 건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며 "군부는 시민에게 가하는 학살과 폭력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대 교수들은 성명에서 "오늘의 미얀마는 1980년 5월의 광주항쟁을 겪은 한국의 모습"이라며 "미얀마 사태는 미얀마 시민만의 일이 아니라 인간의 존엄과 세계 평화와 민주주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서명 교수들은 80년 5월 광주항쟁과 87년 6월 민주항쟁의 정신을 기억하고 오늘의 한국사회의 민주주의의 민주화를 염원하는 세계시민으로서 동지적 연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미얀마 군부의 폭력과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군부는 즉각 퇴진하고 미얀마 국민통합정부에 권력을 이양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UN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미얀마 국민의 안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책과 미얀마 국민의 평화와 민주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강구하라"고 덧붙였다.

 

성명서 발표와 함께 충북대 교수들은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원하고 미얀마와 평화와 민주주의를 회복하는데 써달라며 후원 모금액 3,940,000원을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에 전달했다. 충북대 교수들의 후원금을 포함한 연대회의 모금 총액 8,131,550원은 국내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원단체와 충북에 거주하는 미얀마 활동가들의 자문과 협의를 거쳐 미얀마 현지에 전달할 계획이다.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지 선언(성명서)'에는 충북대 교수 147명이 참여했다. 서명과 모금은 광주항쟁을 기념하는 지난 5월 18일부터 6월 항쟁 34주년인 6월 10일까지 진행했다.

 

특히, 이번 미얀마 민주화운동지지 선언 공동기자회견은 지역의 대학과 지역시민사회가 연대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지역시민운동과 국제 연대운동의 사례를 보여주었다는 의의가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147 professors from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released a statement supporting Myanmar’s pro-democracy movement

Declaration of joint support and fundraising at the Civic Association Solidarity Meeting in the Chungbuk region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0th, professors from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Kim Su-gap)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Chungbuk Provincial Assembly in front of the Chungbuk Provincial Assembly to commemorate the 34th anniversary of the Democratic Uprising and delivered a statement of support for the Myanmar Democratization Movement and the amount raised.

 

On the same day, professors (147) of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said, "We actively support the life-threatening struggle of Myanmar citizens for democratization," and urged the military to "immediately stop the massacre and violence inflicted on citizens." In a statement, professors from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emphasized, "Today's Myanmar is the image of Korea that experienced the Gwangju Uprising in May 1980."

 

In particular, Professor Signature said that they express comradely solidarity as global citizens who remember the spirit of the Gwangju Uprising in May 1980 and the Democratic Uprising in June 1987 and long for the democratization of democracy in today's Korean society.

 

"We strongly condemn the violence and atrocities of the Myanmar military," he said. He add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UN, should devise active support measures for the safety of the people of Myanmar and concrete measures for peace and democracy of the people of Myanmar."

 

Along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statemen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s donated KRW 3,940,000 to the Chungbuk Civic Association Solidarity Meeting to support the Myanmar democracy movement and to use it to restore peace and democracy with Myanmar. The total amount of 8,131,550 won raised by the solidarity, including donations from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s, will be delivered to Myanmar after consulting and consulting with domestic Myanmar pro-democracy movement support groups and Myanmar activists living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147 professors from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participated in the 'Declaration of Support for the Myanmar Democratization Movement (Statement)'. Signatures and fundraising took place from May 18, commemorating the Gwangju Uprising, to June 10, the 34th anniversary of the June Uprising.

 

In particular, this joint press conference for the declaration of support for the Myanmar Democratization Movement is meaningful in that it showed a case of a new local civic movement and international solidarity movement that had not been seen before in that it was conducted in a way that the local university and the local civil society were in solidarity.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