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상류층들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결여

‘찰스 래히틀러’ 씨의 타이타닉 호 참사의 자세한 사정을 담은 회고록 소개

김덕권 시인 | 기사입력 2021/06/10 [08:27]

▲ 오연서 이준 타이타닉 패러디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4'     ©브레이크뉴스

우리가 오래 전에 보았던 영화 <타이타닉>의 감동은 세월이 흘렀어도 잊혀 지지 않습니다. 1912년 타이타닉호가 빙산에 부딪혀 침몰하는 과정은 비극도 비극이지만, 감동의 도가니였지요. 그런데 당시 생존자인 2등 항해사가 오랜 세월 침묵 끝에 당시의 이야기를 공개한 것이 있습니다.

 

1912년 4월 14일은 공포의 날이었습니다. 그 사고로 1,514명이 사망했고 710명이 구조되었지요. 타이타닉호의 이등 항해사 ‘찰스 래히틀러’ 씨는 사고 당시 38 세로 구조된 승객을 책임지기 위해 선원 중 유일하게 구조된 승무원이었습니다.

 

아래는 ‘찰스 래히틀러’ 씨의 타이타닉 호 참사의 자세한 사정을 담은 17페이지 분량의 회고록을 짧게 요약 한 내용입니다. 진정 위대한 사랑이란 무엇인가 그 감동을 한 번 느껴 보시지요.

 

【선장은 침몰을 앞두고 여성과 아이를 먼저 구조하라는 명령 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많은 여성승객들이 가족과의 이별 대신 남아있기를 선택했습니다. 나는 큰 소리로 “여성과 아이들은 이리 오세요!”라고 불렀지만, 가족을 버리고 혼자 구명보트에 오르려는 여성과 아이는 몇 명 없었습니다.

 

래히틀러는 “살아 있는 동안 그 밤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겁니다.” 라고 했습니다. 첫 구명보트가 바다로 내려가고, 저는 갑판 위에 한 여성에게 말했습니다. “부인, 어서 구명보트에 오르세요!” 그녀는 뜻밖에 고개를 흔들었습니다. “아니요, 저는 배에 남겠어요.” 이 말을 들은 여성의 남편이 “그러지 말고 어서 타요! 여보!”라고 말하자, 여성은 차분한 어조로 대답했습니다. “혼자 가지 않겠어요. 당신과 함께 이 배에 남을 거에 요.”

 

당시 세계 최고 부자인 ‘애스터 IV’씨는 임신 5개월 된 아내를 구명보트에 태워 보내며 갑판 위에 앉아, 한 손에는 강아지를 안고 다른 한 손에는 시가 한 대를 피우면 서 멀리 가는 보트를 향해 외쳤습니다. “사랑해요 여보!” 승객들을 대피시키던 선원 한 명이 애스터 씨에게 보트에 타라고 하자, 애스터 씨는 일언지하에 거절했습니다.

 

“사람이 최소한 양심은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마지막으로 남은 한 자리를 곁에 있던 한 아일랜드 여성에게 양보했습니다. 그는 타이타닉 호 10대도 만들 수 있는 자산을 가진 부호였지만, 살아남을 수 있는 모든 기회를 거절했습니다. 자신의 목숨으로 양심을 지킨 위대한 사나이의 선택이었습니다.

 

성공한 은행가였던 ‘구겐하임’ 씨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순간에도 화려한 이브닝드레스로 갈아입으며 이처럼 말했습니다. “죽더라도 체통을 지키고 신사처럼 죽겠습니다.” 구겐하임 씨가 아내에게 남긴 쪽지에는 이런 글이 적혀 있었 습니다. “이 배에는 나의 이기심으로 구조 받지 못하고 죽어간 여성은 없을 것이오. 나는 금수만도 못한 삶을 살 바에야 차라리 신사답게 죽겠소.

 

미국 메이시(Macy’s)백화점 창업자 ‘슈트라우스’ 씨는 세계 2번째 부자였습니다. 그가 어떤 말로 설득해도 아내 ‘로잘리’ 씨를 구명보트에 태우지 못했습니다. ‘로잘리’ 씨는 “당신이 가는 곳에 항상 함께 갔어요. 세상 어디든지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라며, 남편을 두고 배에 오르는 것을 완강히 거부했습니다.

 

8번 구명보트의 책임 선원이 67세의 ‘슈트라우스’에게 “누구도 어르신이 보트를 타는 것을 반대하지 않을 것입니다.”라며 구명정 탑승을 권했습니다. 그러나 ‘슈트라우스’ 씨는 단호한 말투로 “다른 남성들보다 먼저 보트에 타라는 제의는 거절하겠습니다.”라며 생사의 순간에 도 초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63세의 아내 로잘리 씨의 팔을 잡고 천천히 갑판 위의 의자에 앉아 최후의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현재 ‘뉴욕 브롱크스’에 ‘슈트라우스’ 부부를 기리는 기념비에는 이런 글귀가 적혀있습니다. <바닷물로도 침몰시킬 수 없었던 사랑>

 

프랑스 상인 ‘와트열’씨는 두 아이를 보트에 탄 여인들에게 부탁하고 배 위에 남아 아이들과 작별했습니다. 두 아들은 이렇게 구조되었고 세계 각지의 신문사들이 어머니를 찾을 수 있도록 연달아 사진을 실어주어 어머니와는 재회할 수 있었지만, 배에 남겨진 아버지와는 다시는 볼 수 없었습니다.

 

남편과 미국으로 신혼여행을 떠난 ‘리더파스’ 씨는 남편을 꼭 껴안고 혼자 살아남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남편은 주먹으로 그녀를 기절시킬 수밖에 없었습니다. 정신이 돌아왔을 때 그녀는 이미 바다 위에 떠 있는 구명보트 안이었습니다. 그녀는 평생 재가하지 않았으며 남편을 그리워했습니다.

 

그리스 로잔의 생존자모임에서 ‘스미스’ 부인이 자신에게 자리를 양보한 여성을 회고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시 제 두 아이가 구명보트에 오르자, 만석이 돼서 제 자리는 없었습니다. 이때 한 여성분이 일어나서 저를 구명보트로 끌어당기면서 말씀하셨습니다. ”올라오세요. 아이들은 엄마가 필요합니다!“ 그 대단한 여성은 이름을 남기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그녀를 위해 <이름 없는 어머니>라는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이렇게 타이타닉호의 주요 승무원 50여 명 중, 구조를 책임졌던 이등 항해사 ‘래히틀러’ 외 전부 자리를 양보하고 배와 함께 생을 마감했습니다. 새벽 2시, 각자 도망가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1번 전산 사 ‘존·필립스’는 여전히 전산실에 앉아 마지막 순간까지 ‘SOS’를 입력하며 자신의 보직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선미가 물에 가라앉기 시작했을 때, 삶과 죽음의 마지막 순간, 사람들이 서로에게 외쳤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요! 당신을 사랑해요!” 그날, 우리 모두 위대한 사랑이 무엇인지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예외도 있었습니다. 일본 철도원 차장인 ‘호소 노텍스트’는 여장을 한 채 여성과 어린이들로 채워진 10번 구명보트에 올랐습니다. 그는 귀국 후 바로 퇴직을 당했습니다. 모든 일본 신문사와 여론은 그를 공개적으로 비난했으며 그는 십여 년 뒤 후회와 수치로 가득 찬 삶을 마감했습니다.

 

1912년 타이타닉 호를 기리는 자리에서 타이타닉 호를 건조한 선박회사 ‘White Star Line’는 희생자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남성들의 희생을 요구하는 해상규칙은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단지 그들의 행동은 약자들에 대한 배려이자, 그들의 개인적인 선택이었습니다.”

 

‘Unsinkable’의 저자 ‘다니엘 알란 버틀러’는 약자를 살리기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기리며 이렇게 말합니다. “그들은 태어나서부터 책임감이 가장 중요하다는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정의와 양심이 살아있는 사회, 강자가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 승자가 패자를 용서하는 사회,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정신으로 책임을 다하는 사회가 선진국 국민의 얼굴입니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도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였습니다.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부끄럽지 않은 우리들의 자화상을 그려 볼 때는 왔습니다. 그런데 시장조사전문기업 ‘엠 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국사회의 ‘도덕성’과 ‘노블리스 오블리주’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것이 있습니다.

 

그 결과, 우리나라의 도덕성 문제를 심각하게 바라보는 시각이 강한 가운데, 특히 정치인과 재벌, 고위 공직자 등, 소위 한국사회에서 지배계급을 형성하고 있는 상류층들의 ‘노블리스 오블리주’가 결여되어 있다는 비판이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합니다.

 

지난 6월 6일은 현충일이었습니다. 우리,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선진 열사들에게 이 위대한 사랑을 바칩니다. 그리고 공의(公議)를 존중하고, 공론(公論)을 존중하며, 공익(公益)을 위주 하는 <공중의 도>를 실천하는 그런 자랑스런 국민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duksan4037@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Lack of ‘noblesse oblige’ among the upper classes in Korea

An introduction to the memoir of 'Charles Rahitler' detailing the tragedy of the Titanic

- Poet Kim Deok-kwon

 

The emotion of the movie <Titanic> we saw a long time ago will not be forgotten even after many years. The process of the Titanic crashing into an iceberg and sinking in 1912 was both tragic and tragic, but it was also a melting pot of emotion. However, after a long period of silence, the second navigator, a survivor of that time, has revealed the story of that time.

April 14, 1912 was a day of terror. The accident killed 1,514 people and rescued 710 people. The Titanic's second mate, Charles Rachtler, was the only crew member to be rescued to take charge of the 38-year-old passenger at the time of the accident.

Below is a brief summary of the 17-page memoir of Mr. Charles Rahitler, detailing the tragedy of the Titanic. Let's feel the emotion of what truly great love is.

【The captain gave the order to rescue women and children first before sinking. However, many female passengers have chosen to remain instead of parting with their families. I called out loudly, “Come on women and children!” but few women and children were about to abandon their families and get into the lifeboats alone.

“As long as I live,” Rahitler said, “I will never forget that night.” Said. The first lifeboat went down to sea, and I said to a woman on deck. She said, “Madam, get on the lifeboat!” She shook her head unexpectedly. “No, I will stay on the boat.” The woman's husband heard this and said, "Don't do that, get on! Honey!”, she replied in a calm tone of voice. “I will not go alone. I will stay on this ship with you.”

Aster IV, the richest man in the world at the time, sent her five-month-old wife aboard a lifeboat, sitting on her deck, holding her dog in one hand and smoking a cigar in the other. I shouted at the boat going out. “I love you, honey!” When one of the crew members evacuating the passengers asked Mr. Astor to get into the boat, Mr. Astor refused to do so.

“Aren’t people supposed to have at least a conscience?” And she gave up one last remaining seat to an Irish woman who stood by her. He was a wealthy man with the assets to even make a Titanic teenager, but he turned down every chance he had to survive. It was the choice of the great man who defended his conscience with his own life.

Guggenheim, a successful banker, said, changing into a fancy evening dress even when he felt his life threatened. “Even if I die, I will protect my body and die like a gentleman.” The note left by Mr. Guggenheim to his wife contained these words: “There will be no women on this ship who died without being rescued because of my selfishness. I'd rather die like a gentleman than live a life that's not even worth it.

Strauss, the founder of Macy's Department Store in the US, was the second richest man in the world. No words could persuade him to get her wife, Mr. Rosalie, into the lifeboat. Rosalie said, “I always went with you wherever you went. I will go anywhere in the world with you.” She stubbornly refused to leave her husband and board the ship.

The crew in charge of lifeboat number 8 advised 67-year-old Strauss to board the lifeboat, saying, "No one will object to an old man riding a boat." However, Mr. Strauss, with a firm tone, said, "I will decline the offer to get into the boat before the other men."

Then he grabbed the arms of her 63-year-old wife, Mr. Rosalie, and slowly sat down in a chair on her deck, waiting for her final moments. These words are written on a monument honoring the Strauss and his wife in the Bronx, New York. <A love that could not be sunk even by sea water>

A French merchant, Mr. Watyeol, asked the women in the boat to leave the two children on board and stayed on the boat to say goodbye to the children. The two sons were rescued in this way and were reunited with her mother by posting a series of photos so that newspapers from all over the world could find her mother, but never again with the father who was left on the ship.

On their honeymoon to the United States with her husband, 'Leader Pace' hugged her husband tightly and refused to survive alone. Her husband had no choice but to stun her with her fists. When her mind returned, she was already in a lifeboat floating over the sea. She never married her whole life and she missed her husband.

At a survivors' meeting in Lausanne, Greece, Mrs. Smith recalled a woman who gave up her seat. “At that time, when my two children got on the lifeboat, it was full and there was no place for me. At this moment, a woman got up and pulled me into a lifeboat and said: “Come up. Kids need moms! “That great woman didn't leave her name behind. Her people erected her monument to her, her <Her Nameless Mother>.

In this way, of the 50 main crew members of the Titanic, all except the second mate ‘Rachtler’, who was responsible for the rescue, gave up their seats and died with the ship. At 2 a.m., they were each ordered to run away, but Computer No. 1 ‘John ​​Phillips’ still sat in the computer room and entered ‘SOS’ until the last minute and did not leave his position.

When Sunmi began to sink into the water, in the last moments of life and death, people shouted to each other. “I love you! I love you!” That day, we all showed what great love is.

But there were exceptions. The deputy commander of the Japanese Railways, Hoso Nortext, disguised herself as a woman and boarded lifeboat No. 10 full of women and children. He retired immediately after returning home. All Japanese newspapers and public opinion publicly condemned him, and he ended his life a decade later with regret and shame.

In 1912, during a tribute to the Titanic, the shipping company that built the Titanic, the White Star Line, said of the victims: “There are no maritime rules that require the sacrifice of men. It was just their actions that were caring for the weak and their personal choice.”

Daniel Allan Butler, author of Unsinkable, commemorates those who sacrificed to save the weak. “It was possible because they were educated from birth that responsibility is paramount.”]

A society where justice and conscience live, a society where the strong care for the weak, a society where the winners forgive the losers, and a society that fulfills its responsibilities with the spirit of ‘Noblesse oblige’ are the faces of the people of developed countries. Now, our Republic of Korea has also entered the ranks of advanced countries.

The time has come to paint our self-portraits that we are not ashamed of. However, a market research company ‘MBrain Trend Monitor’ conducted a survey on perceptions of ‘morality’ and ‘noblesse oblige’ in Korean society on 1,000 men and women between the ages of 19 and 59 nationwide.

As a result, there are many criticisms of the lack of 'noblesse oblige' of the upper classes forming the ruling class in Korean society, especially politicians, chaebols, and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amid strong views on Korea's moral issues said to have been investigated.

Last June 6th was Memorial Day. We dedicate this great love to the advanced martyrs who gave their lives for our country. And how great would it be to become such a proud citizen who respects public opinion, respects public opinion, and practices the <Public Way> that focuses on the public intere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