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일자리 창출 약속지킨 삼성전자..누적 취업률 68% 달성

삼성청년SW아카데미 4기 수료식 개최.. 2087명 수료 후 1411명 취업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7:39]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가 9일 서울 강남구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에서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최윤호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청년SW 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4기 수료식을 열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참석 수료생은 25명으로 최소화하고, 서울·대전·광주·구미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수료생 240여명이 온라인으로 수료식에 참여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삼성이 2018년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CSR 프로그램이다.

 

2018년 12월부터 시작한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4기까지 2087명이 수료했고, 이 가운데 1411명이 취업해 68%의 취업률을 보였다.

 

특히, 취업에 성공한 수료생 중 32%를 차지하는 455명은 소프트웨어 비전공자로 삼성청년SW아카데미를 통해 새로운 진로를 찾았다.

 

수료생들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신한은행, 카카오, LG CNS, SK㈜ C&C, 네이버, 쿠팡, 신세계 I&C, NH농협은행, KB 국민은행, 현대자동차 등 IT·금융권 등 다양한 기업에 취업했다. 이들이 취업한 기업의 수는 480여개에 달한다.

 

신세계I&C의 경우 1기부터 4기까지의 수료생 50여명을 꾸준히 채용했다. 수료생들의 업무 능력을 높이 평가해 지난해에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 수시전형을 실시하기도 했다.

 

기업 현장에서 근무하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 수료생들이 늘어나면서, 실전형 인재로 인정받아 채용시 우대하는 기업들도 늘었다. 이들 기업은 1기 수료 당시 20여개에서 지금은 80여개로 대폭 증가했다.

 

현재 신한은행, 우리은행, 현대오토에버, 농심 NDS, 씨젠, 엔카닷컴 등을 비롯한 80여개 기업에서 △서류심사 면제 △코딩테스트 면제 삼성청년SW아카데미 전용 채용 등 다양한 방식으로 채용 시 교육생들을 우대하고 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1년간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집중적인 교육과 교육생간 협업 프로젝트 등을 통해 기업에 즉각 투입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하는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생 전원에게는 매달 100만원의 교육지원금도 지급하고 있다. 또한, 취업에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채용 박람회, 기업 설명회 등을 실시하고 취업지원센터를 운영해 진로 상담, 면접 컨설팅, 채용정보 제공 등을 상시 지원하고 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올해 1월에 입과한 5기 약 750명이 교육을 받고 있으며, 7월에 6기 900명이 입과할 예정이다.

 

6기부터는 기존 서울, 대전, 광주, 구미 외 부산에 부울경 캠퍼스를 신설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타지역으로 확대도 검토 중에 있다.

 

한편, 이날 수료식에 참석한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창의적 디지털 인재 육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최윤호 사장은 “수료생들이 기업에서 실전형 인재로 인정받으며 취업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더 많은 청년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msung Electronics kept its promise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Accumulated employment rate reached 68%

-Reporter Jeong Min-woo

 

Samsung Electronics held a graduation ceremony for the 4th '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at the Multi-Campus Education Center in Gangnam-gu, Seoul on the 9th, attended by Hwa-jin Park, Vice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and Yun-ho Choi,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Business Support Office.


In consideration of the COVID-19 situation, the number of on-site graduates was minimized to 25, and about 240 graduates from four region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Seoul, Daejeon, Gwangju, and Gumi, participated in the online graduation ceremony.


The Samsung Youth SW Academy is a CSR program implemented to expand the domestic IT ecosystem and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youth employment as part of the “Measures to Revitalize the Economy and Create Jobs” announced by Samsung in 2018.


Samsung Youth SW Academy, which started in December 2018, has completed 2,087 students by the 4th semester, of which 1411 were employed, showing a 68% employment rate.


In particular, 455 graduates, who account for 32% of successful graduates, were non-software majors and found a new career path through the Samsung Youth SW Academy.


Graduates found employment in various companies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Shinhan Bank, Kakao, LG CNS, SK C&C, Naver, Coupang, Shinsegae I&C, NH Nonghyup Bank, KB Kookmin Bank, and Hyundai Motor Company, including IT and financial sectors. The number of companies employed by them reached 480.


In the case of Shinsegae I&C, about 50 graduates from the 1st to 4th semesters were continuously hired. In recognition of the high level of work ability of the graduates, the Samsung Youth SW Academy was conducted on a regular basis last year.


As the number of graduates of Samsung Youth SW Academy working in the field of companies increases,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are recognized as practical talents and give preferential treatment when hiring has also increased. These companies have greatly increased from about 20 at the time of completion of the first semester to about 80 now.


Currently, about 80 companies, including Shinhan Bank, Woori Bank, Hyundai Autoever, Nongshim NDS, Seegene, and Enka.com, give preferential treatment to trainees when hiring in various ways, such as △exemption from document screening and △exemption from coding test. .


Samsung Youth SW Academy operates a course to nurture software developers with the ability to be immediately put into business through intensive training for a total of 1,600 hours of 8 hours a day for a year and collaboration projects between trainees.


All trainees are also provided with an education subsidy of 1 million won per month. In addition, to provide practical help in finding a job, we hold job fairs and company briefing sessions, and operate a job support center to provide career counseling, interview consulting, and recruitment information at all times.


In the Samsung Youth SW Academy, about 750 students from the 5th class who entered in January this year are receiving training, and 900 students from the 6th class are scheduled to enter in July.


From the 6th semester, in addition to the existing Seoul, Daejeon, Gwangju, and Gumi, new campuses in Busan will be opened to provide education, and expansion to other areas is under consideration.


Meanwhile, Vice Minister Park Hwa-jin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who attended the graduation ceremony on the same day, said, "We will spare no effort in nurturing creative digital talents with problem-solving skills."


"Samsung Electronics will do its best to provide educational opportunities to more young people," said Yunho Choi,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Business Support Off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