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16~19일 벡스코서 개최... 95개사 810개 부스 규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0:48]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RailLog Korea 2021) 포스터 (C)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RailLog Korea 2021)이 95개사 810개 부스 규모로 오는 16~ 19일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세계 4대 철도전시회 중 코로나19로 인하여 취소하거나 연기하지 않고 유일하게 개최하는 전시회로, 아시아를 넘어 세계 철도산업의 대표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전에는 95곳 약 810개 부스 규모의 참가가 확정되었고. 국가철도공단, SR, 부산교통공사 등 철도 시행청은 물론 현대로템, 우진산전 등 국내외 철도차량 제조사를 비롯하여 LG디스플레이 등 유관 산업군까지 대거 참여해 세계 철도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은 세계 4대 철도산업 전문전시회이자, 국내 유일한 철도 관련 전문전시회로 2003년부터 격년으로 개최해 올해 10회째를 맞이한다. 부산시와 국가철도공단.한국철도공사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철도차량산업협회.한국철도협회.벡스코.메쎄프랑크푸르트코리아가 공동 주관한다.

 

▲국가철도공단은 스마트 철도 기술과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철도망 건설 등으로 철도 중심 교통체계를 구축하는 공단의 역할을 VR, 4D, 홍보영상 등으로 선보인다.

 

▲SR은 열차 이용에 필요한 과정 및 제공되는 서비스 등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토록 전시한다. ▲대중교통 운영기관인 부산교통공사는 전동차 모의 운전 연습 및 기관사 MR 교육훈련 체험 등 시민참여 프로그램들을 운영한다. ▲국내 수소전기 철도차량 기술 선두기업인 현대로템은 친환경 미래 철도 운송 수단인 수소전기 트램 및 수소 충전설비 패키지와 320km/h급 동력 분산식 고속열차 등을 전시하고, 디지털 서비스(스마트 유지 보수)와 KTCS 신호시스템을 선보인다. ▲철도차량 제작 전문기업인 우진산전은 별내선(서울 8호선) 연장을 위해 신규 개발한 도시철도 차량을 전시한다. ▲LG 디스플레이는 철도차량 내 유리에 투명 OLED를 적용하여 기존 철도 유리의 특징을 유지하면서 개방감을 주는 차별화 된 정보표시기 제품을 선보인다.

 

부대행사로 대한무역진흥공사(KOTRA)와 공동 주관하는 수출 상담회는 현장 개최와 화상 상담회, 현장 실황 상담회를 연다.

 

부산경제진흥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공사.공단, 철도기업 채용설명회와 산.학.연.관 철도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한자리 모이는 한국철도학회 춘계학술대회 등 부대행사를 통해 최상의 시너지 효과를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동북아시아 교통 물류의 중심이자 유라시아대륙철도의 관문 도시인 부산에서 10회를 맞이하는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이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라며 “우리나라 철도산업의 기술력을 널리 알리는 자리인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은 업계관계자들을 위한 비즈니스 데이로 운영되며, 19일은 일반인 관람이 가능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International Railway Technology Industry Exhibition (RailLog Korea 2021) will be held at BEXCO from the 16th to the 19th with 95 companies and 810 booths.

 

This year is the only exhibition held without cancellation or postponement due to COVID-19 among the world's four major railroad exhibitions, and it is expected to serve as a representative platform for the global railroad industry beyond Asia.

 

In the industrial exhibition, the participation of about 810 booths in 95 places was confirmed. You can see the world railroad industry at a glance by participating not only railway enforcement agencies such as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SR, and Busan Transportation Corporation, but also domestic and foreign railway vehicle manufacturers such as Hyundai Rotem and Woojin Industrial Systems, as well as related industries such as LG Display.

 

Busan International Railroad Technology Industry Exhibition is the world's 4th largest railroad industry exhibition and the only railroad-related exhibition in Korea. It has been held biennially since 2003 and is celebrating its 10th anniversary this year. It is co-hosted by Busan City,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and Korea Railroad Corporation, and co-hosted by Korea Railroad Vehicle Industry Association, Korea Railroad Association, BEXCO, and Messe Frankfurt Korea.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will present the role of the corporation in establishing a railroad-oriented transportation system through smart rail technology and the construction of a carbon-neutral railroad network through VR, 4D, and promotional videos.

 

▲SR exhibits the process necessary to use the train and the services provided so that visitors can directly experience it. ▲ Busan Transportation Corporation, a public transport operator, operates programs for citizen participation, such as train simulation driving practice and MR training experience for engineers. ▲Hyundai Rotem, a leader in hydrogen electric railway vehicle technology in Korea, exhibits hydrogen electric trams and hydrogen charging facility packages, which are eco-friendly future rail transportation means, and 320km/h power distributed high-speed trains, and provides digital services (smart maintenance) and KTCS signal system. ▲Woojin Industrial Systems, a company specializing in railway vehicle manufacturing, will exhibit newly developed urban railway vehicles for the extension of Byeolnae Line (Seoul Line 8). ▲LG Display will introduce a differentiated information display product that provides a sense of openness while maintaining the characteristics of existing railroad glass by applying transparent OLED to the glass in the railroad car.

 

As an additional event, the export conference jointly hosted by the Korea Trade Promotion Agency (KOTRA) will hold on-site, video conference and on-site live consultation.

 

It is expected that the best synergy effect will be obtained through side events such as the recruitment briefing session for the corporation, industrial complex, and railroad company jointly conducted with the Busan Economic Promotion Agency, and the spring academic conference of the Korea Railroad Association where industry, academia, research and related railroad experts and officials gather together. .

 

Busan Mayor Park Hyung-joon said, “The meaning of the 10th Busan International Railroad Technology Industry Exhibition in Busan, the center of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in Northeast Asia and the gateway city to the Eurasian Continental Railway, is special.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event is safe and successful by strictly following the quarantine rules.”

 

Meanwhile, this exhibition will be operated as a business day for industry officials for three days from the 16th to the 18th, and the public can see it on the 19th.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