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1.1%, 코로나 백신 휴가 부여..평균 1.4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09:4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근 코로나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기업 2곳 중 1곳 이상은 백신 휴가를 도입하거나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903개사를 대상으로 ‘백신 휴가 부여 현황’을 조사한 결과, 51.1%가 ‘백신 휴가를 부여하거나 부여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들 기업이 백신 휴가를 부여하는 이유는 ‘백신 이상반응이 많아 업무 수행이 어려울 것 같아서’(51.6%, )가 1위였다.

 

다음으로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서’(32.5%),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26.9%), ‘혹시 모를 감염 및 전염 예방을 위해서’(22.3%), ‘백신 휴가 부여에 대한 정부의 권고가 있어서’(16.5%) 순이었다.

 

부여하는 휴가 형태는 ‘유급휴가’가 85.7%로, ‘무급휴가’(14.3%)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백신 휴가는 1회 접종 당 평균 1.4일을 부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일’(65.1%), ‘2일’(29.5%), ‘3일’(5.4%)의 순이었다.

 

반면, 백신 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기업들(442개사)은 그 이유로 ‘휴가 사용 증가 시 인력이 부족해져서’(41.2%)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백신을 맞는 직원이 거의 없어서’(24%), ‘경영진의 방침이어서’(17.6%), ‘인건비가 부담되어서’(14.3%), ‘업종 상 평일 휴가 사용이 어려워서’(12%) 등이었다.

 

전체 응답 기업의 75.9%가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고 답했다.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이유는 ‘집단 면역 확보와 감염 예방을 위해서’(70.5%)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원들의 건강을 위해서’(54.3%), ‘대면 접촉이 잦은 업종이어서’(18.5%), ‘마스크 착용 등 불편을 하루빨리 해소하기 위해서’(17.5%), ‘정부 권고를 따르기 위해서’(15.8%) 등이었다.

 

한편, 전체 기업의 64.2%는 백신 휴가 외 코로나19 관련 복지 제도를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 중인 복지 제도로는 ‘자녀 돌봄 휴가 등 특별 휴가 부여’(33.1%)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사기 진작을 위한 격려금, 선물 등 지급’(27.6%), ‘코로나 검사 비용 등 관련 의료비 지원’(14.8%), ‘코로나 백신 접종 비용 지원’(14.1%), ‘독감 등 기타 백신 접종 비용 지원’(11.9%), ‘배달 상품권, 취식물 등 지급’(10.7%) 순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51.1% of companies granted coronavirus vaccine leave.. Average of 1.4 days

-Reporter Moon Hong-cheol


Recently, as the coronavirus vaccination began in earnest, it was found that at least one in two companies has introduced or is considering introducing a vaccine vacation.


According to Sarain on the 9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status of vaccine leave granted to 903 companies, 51.1% answered that they would grant or plan to grant vaccine leave.


The reason these companies grant vaccine leave was 'because there are a lot of adverse reactions to vaccines, so it would be difficult to perform work' (51.6%, ) ranked first.


Next, 'to encourage vaccination' (32.5%), 'to boost employee morale' (26.9%), 'to prevent possible infection and transmission' (22.3%), and 'government about granting vaccine leave' ' (16.5%) followed.


As for the type of leave granted, 'paid leave' was 85.7%, overwhelmingly higher than 'unpaid leave' (14.3%).


Vaccine leave was calculated to grant an average of 1.4 days per dose. Specifically, '1 day' (65.1%), '2 days' (29.5%), and '3 days' (5.4%) were followed.


On the other hand, companies that do not grant vaccine leave (442 companies) cited “there is a shortage of manpower when vacation use increases” (41.2%) the most as the reason.


Next, 'there are few employees receiving the vaccine' (24%), 'because of management's policy' (17.6%), 'because labor costs are burdened' (14.3%), 'because it is difficult to use weekday holidays in the industry' (12%) etc.


75.9% of all responding companies answered that vaccination was recommended.


The first reason for recommending vaccination was ‘to secure herd immunity and prevent infection’ (70.5%). Continuing to 'for the health of employees' (54.3%), 'because of the industry with frequent face-to-face contact' (18.5%), 'to quickly resolve inconveniences such as wearing a mask' (17.5%), 'to follow government recommendations' ' (15.8%), etc.


Meanwhile, it was found that 64.2% of all companies are operating a welfare system related to COVID-19 other than vaccine leave. Among the welfare systems in operation, ‘granting special leave such as childcare leave’ (33.1%) was the most common.


Next, 'Payment of incentives, gifts, etc. to boost morale' (27.6%), 'Support for medical expenses such as corona test costs' (14.8%), 'Support for corona vaccination costs' (14.1%), 'Vaccination with other influenza, etc.' Cost support' (11.9%), 'delivery gift vouchers, food, etc. payment' (10.7%) foll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