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땅 투기 의혹' 12명 의원 전원에 탈당 권유

"과도한 선제 조치이나 국민 불신 해소위해 어쩔 수 없는 결정"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7:44]

▲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친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소속 국회의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우리 당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모든 당대표 후보들이 부동산 문제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함께 공약했다"면서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수사기관의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이지만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우리 당은 부동산 투기의혹 관련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선제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수 밖에 없다. 특히 하급직 공무원, 지방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엄벌하고 세종시 특별공급 공무원 특혜논란 등에 국정 조사를 해야하는 국회의원들이 모범을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이미 12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사건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로 이첩됐다. 빠른 시일 내에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 옥석이 가려지기를 바란다"며 "해당 의원들도 성실하게 수사에 협력하고 적극적으로 소명자료를 제출해 의혹을 해소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죄추정의 원칙에서 보면 과도한 선제 조치이나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 연루 의원 12명에 대한 명단도 공개했다. 이들 중 6명은 본인이 직접 투기성 거래를 한 의혹을 받고 있으며 5명은 배우자가, 1명은 직계 가족이 투기가 의심되는 거래를 한 경우였다.

 

먼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을 받은 의원은 김주영(초선·경기 김포갑), 김회재(초선·전남 여수을), 문진석(초선·충남 천안갑), 윤미향(초선·비례) 의원 등 4명이었다.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소지를 받은 의원은 3명으로 김한정(재선·경기 남양주을), 서영석(초선·경기 부천정), 임종성(재선·경기 광주을) 의원이다.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를 받고 있는 의원은 양이원영(초선·비례), 오영훈(재선·제주 제주을), 윤재갑(초선·전남 해남완도진도), 김수흥(초선·전북 익산갑), 우상호(4선·서울 서대문갑) 의원 등 5명이다.

 

이 가운데 비례대표인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에 대해서는 출당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에는 자진 탈당을 하면 의원직이 상실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번 결정과 관련 송영길 대표는 탈당 권유 대상 의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해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는 어제 명단을 받고 잠을 이루지 못하며 깊은 고민을 했다. 민주당이 변화하지 않으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며 "동료의원들의 억울한 항변이 눈에 선하지만 선당후사의 입장에서 수용해줄 것을 당 지도부는 요청하기로 했다. 제가 오늘 발표하기 이전에 해당 의원들과 통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7일 민주당 소속 의원 174명과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 등 총 816명에 대한 지난 7년간 부동산거래 내역을 조사한 결과, 법 위반 소지가 있는 12명의 의원을 찾아냈다.

 

Democrats urge all 12 lawmakers to leave the party over alleged land speculation.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decided on Tuesday to recommend all 12 lawmakers who are suspected of speculating on real estate to leave the party.

 

"Our party pledged to sternly respond to real estate issues at the last convention," Democratic Party chief spokesman Lee Yong-jin said in a briefing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We decided to recommend all 12 candidates to leave the party after today's Supreme Council discussion."

 

"It's a normal procedure to wait until the investigation results come out, but the public anger over real estate speculation is too high and there is a lot of criticism among politicians. Our party has no choice but to take preemptive measures on suspic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In particular, lawmakers who have to sternly punish suspic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by lower-level officials and local lawmakers and conduct a parliamentary investigation into Sejong City's special supply officials' preferential treatment must set an example."

 

"The case against 12 lawmakers has already been transferred to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We hope that a thorough investigation will be carried out as soon as possible and that the lawmakers in question will sincerely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and actively submit explanatory materials to resolve the suspicions," he said.

 

"In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we hope to remove our status as a ruling party lawmaker and fairly conduct an investigation as an independent lawmaker to resolve suspicions in order to resolve excessive preemptive measures or public distrust," he added.

 

The Democratic Party also released a list of 12 lawmakers involved in the alleged speculation. Six of them are suspected of making speculative transactions themselves, with five having spouses and one having immediate family members suspected of speculating.

 

First of all, there were four lawmakers who were suspected of trusting the real estate name: Kim Joo-young (first-term, Gimpo-gap, Gyeonggi-do), Kim Hoe-jae (first-term, Yeosu-eul, Jeonnam), Moon Jin-seok (first-term, Cheonan-gap, Chungnam), and Yoon Mi-hyang (first-term, proportional).

 

There are three lawmakers suspected of secret business use, including Kim Han-jung (reelected, Namyangju-eul, Gyeonggi-do), Seo Young-seok (first-term, Bucheon-eul, Gyeonggi-do), and Im Jong-sung (reelected, Gwangju-eul, Gyeonggi-do).

 

Five lawmakers are suspected of violating the Farmland Act, including Yang Won-young (first-term, proportional), Oh Young-hoon (second-term, Jeju Jeju Island), Yoon Jae-gap (first-term, Haenam Wando Jindo, Jeonnam), Kim Soo-heung (first-term, Iksan-gap, Jeonbuk), and Woo Sang-ho (fourth-term, Seodaemun-gap, Seoul).

 

Among them, lawmakers Yoon Mi-hyang and Yang Won-young, who are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will be excluded from the party. In the case of proportional representative lawmakers, voluntary withdrawal from the party will result in the loss of their seats.

 

Regarding the decision, Song Young-gil reportedly contacted lawmakers individually to ask for their understanding.

 

"Representative Song Young-gil couldn't sleep after receiving the list yesterday and was deeply troubled," said Lee Yong-jin, a senior spokesman. "I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oes not change, it cannot gain public trust," he said. "I can see the unfair protests of fellow lawmakers, but the party leadership has decided to ask for acceptance from the position of the candidate." "I understand that I spoke to the lawmakers before today's announcement."

 

Meanwhile, on the 7th,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surveyed 174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816 people, including spouses, lineal ascendants, and descendants, and found 12 lawmakers who could violate the law.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