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추경 포함해 포용적 경제회복에 총력 다해달라"

"G7 정상회의, 외교 지평 확대 계기로 삼겠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3:42]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08.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추경편성을 포함해 어려운 기업과 자영업이 활력을 되찾고, 서민 소비가 되살아나며 일자리 회복 속도를 높이는 등 국민 모두가 온기를 함께 누릴 수 있는 포용적 경제 회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거듭 추경 편성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는 코로나 회복 과정에서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 일자리 회복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집중해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한 장기 불황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어두운 그늘이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며 "무엇보다 양극화가 큰 문제다. 상위 상장 기업들과 코로나 수혜 업종의 이익 증가가 두드러진 반면 대면서비스업 등은 회복이 늦어지며 업종과 기업 간 양극화가 뚜렷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비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심각해 백화점, 대형마트는 회복 속도가 빠르고 이른바 명품 소비는 크게 증가한 반면 자영업 위주의 골목 소비, 서민 소비는 여전히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문화, 예술, 공연 분야의 소비도 극도의 침체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 일자리 양극화 또한 심각한 문제"라며 "일자리 상황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지만 청년층과 여성층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으며 노동시장의 양극화와 산업재해, 새로운 고용형태에 대한 보호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11일부터 런던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대해 "G7 정상회의에 우리나라가 2년 연속 초청된 것은 우리의 국제적 위상이 G7 국가들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정상회의 참석 자체로 우리 외교가 업그레이드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G7 정상회의를 글로벌 현안 해결에 기여하는 우리의 역할을 강화하고 외교의 지평을 확대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강조하고, 기후위기 대응에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협력을 이끄는 가교 국가로서의 역할을 부각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 Moon Jae-in: "Total effort for inclusive economic recovery, including supplementary budget formation"

"We will use the G7 summit as an opportunity to expand our diplomatic horizons"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8th, "I would like to ask you to do all you can to restore an inclusive economy where all the people can enjoy the warmth together by revitalizing difficult businesses and self-employment, including the supplementary budget, revitalizing low-income consumption and accelerating job recovery." I hope," he repeatedly ordered the formation of an additional budget.

 

President Moon Jae-in presided over the Blue House cabinet meeting on the same day, saying, "I hope that the government will focus its policy and financial support on resolving polarization, inequality and job recovery in the process of recovering from the coronavirus."

 

He continued, "There are still many dark shadows that cannot get out of the long-term recession caused by the corona virus." "The polarization is the biggest problem above all. While the profits of top listed companies and industries beneficiary of the corona have increased significantly, the face-to-face service industry has a slow recovery. The polarization between industries and companies has become clearer.”

 

He continued, "Consumption is also very polarized, so department stores and hypermarkets recover quickly and consumption of so-called luxury good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while consumption of alleyways centered on self-employment and ordinary people's consumption is still not recovering. Consumption in the fields of culture, arts and performances is also extremely high. "We are not getting out of the recession," he said.

 

"The polarization of jobs is also a serious problem," he said. "Although the job situation is improving rapidly, difficulties for the youth and women groups continue, and there are many challenges to be solved, such as polarization in the labor market, occupational accidents, and protection against new employment forms." .

 

Meanwhile, President Moon said about the G7 summit to be held in London from the 11th, "Korea's invitation to the G7 summit for the second year in a row means that our international status has risen to a level comparable to that of the G7 countries." Attending the summit itself will be an opportunity to upgrade our diplomacy,” he said.

 

“We will use the G7 Summit as an opportunity to strengthen our role in contributing to resolving global issues and expand our diplomatic horizons,” he said. In response, it will highlight its role as a bridging country that leads cooperation between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