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주4일 근무제 도입' 주장

양 지사, "노동효율성ㆍ친환경ㆍ일자리 등 일석삼조"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6/06 [19:51]

제20대 대통령선거 당내 후보 출마를 선언한지 곧 한 달째를 맞는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정책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5월 27일과 6월3일 정책공약 발표회 이후 이번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노동효율성ㆍ친환경ㆍ일자리 등 일석삼조 '주4일 근무제'의 정착에 앞장서겠습니다."라며 '주4일 근무제' 도입의 포문을 열었다.

 

양승조 지사는 "해외의 '주4일 근무제' 시도에 대해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생산성이 40% 향상되었으며, 종이 인쇄량은 60% 감소하고 전기사용량은 20% 이상 줄어드는 '친환경 효과'까지 나타났습니다."며, "'주4일 근무제'의 파급효과는 출산ㆍ육아ㆍ보육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늘어난 여가시간에 따른 문화ㆍ레저ㆍ스포츠ㆍ관광산업 활성화로 내수 진작과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동력이 됩니다."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양 지사는 6월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석삼조 '주4일 근무제', 사회적 공론화가 필요합니다> 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주4일 근무제'는 이제 낯선 근로시간이 아닙니다"고 소개하며, '주4일 근무제'에 대한 전향적 검토와 공론화를 주장했다.

 

양 지사에 따르면 주4일 근무제는 세계적 추세로 굴지의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지난 2019년 '워크 라이프 초이스 챌린지'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임금을 줄이지 않는 주4일 근무제'를 시행해 오고 있다.

 

양 지사는 "해외의 '주4일 근무제' 시도에 대해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생산성이 40% 향상되었으며, 종이 인쇄량은 60% 감소하고 전기사용량은 20% 이상 줄어드는 '친환경 효과'까지 나타났습니다."며, "'주4일 근무제'의 파급효과는 출산ㆍ육아ㆍ보육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늘어난 여가시간에 따른 문화ㆍ레저ㆍ스포츠ㆍ관광산업 활성화로 내수 진작과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동력이 됩니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 주4일 근무제 주장은 처음이 아니다. 대표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월 주4일제를 시행하고 있는 충북 충주의 한 회사를 찾아 "13년 전 주5일제를 도입할 때 대기업과 보수 언론들은 나라경제가 결단날 것처럼 말했지만 1인당 연간 노동시간이 500시간 가까이 줄었는데도 우리 경제는 더 성장했고 국민의 삶은 더 윤택해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

 

가까이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가 ‘대선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정치권에서는 '보궐선거판에 왜 대선의제를 제기하느냐'며, '뜬금없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주4일제에 대한 1,700만 직장인들의 관심은 뜨거웠고, 조정훈 후보의 인지도는 급상승했다.

 

1년도 채 남지 않은 대선에서 '주4일 근무제' 주장은 양 지사가 처음이다. 주4일제 도입에 대한 반발을 의식한 듯, 양지사는 "어떤 제도적 전환이든 부작용이 있기 마련입니다."며, "그렇다고 해서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 19로 주도되는 경제사회적 새로운 변화의 흐름을 외면할 수 없습니다."고 밝혔다.

 

양 지사 측근은 "주4일 근무제 도입 주장은 '내가 행복한 대한민국'을 말한 양 지사의 철학에서 출발했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에 대한 반대 입장에서 볼 수 있듯이, 대선 주자들 중 평범한 직장인의 속내를 가장 잘 이해하고 공감하는 사람은 양승조 지사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 지사는 현충일인 6월6일 추념식을 주관한 뒤, 서산, 태안, 아산 등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유대를 강화하고 있으며, 오는 8일 오전 3차 정책공약 발표를 앞두고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Governor Yang Seung-jo insists on introducing a 'four-day workweek' system

Governor Yang, "Labor efficiency, eco-friendliness, jobs, etc., in one stone, three things"

 - Candidate Moon Jae-in also raised during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Corona 19 are expected to give momentum

 

Yang Seung-jo, the governor of Chungcheongnam-do, who is about to announce his candidacy fo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is strengthening his policy measures.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policy pledges on May 27 and June 3, this time through Facebook, "We will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a 'four-day-a-week system', which includes labor efficiency, eco-friendliness, and employment." opened the gates of

 

On June 5, Governor Yang posted on his Facebook page titled <One stone and three groups ‘four days a week’, public discussion is needed>, saying, “The ‘four-day workweek’ is no longer a strange working time.” In the introduction, he insisted on a forward-looking review and public debate on the 'four-day workweek system'.

 

According to the two branches, the four-day workweek system is a global trend, and leading software companies have been implementing the ‘four days a week system without reducing wages’ through a program called ‘Work Life Choice Challenge’ in 2019.

 

Regarding the overseas 'four-day workweek' attempt abroad, the governor said, "The results were amazing. Productivity increased by 40%, paper printing volume decreased by 60%, and electricity consumption was reduced by more than 20%." He said, "The ripple effect of the 'four-day workweek' system can fill the gaps in childbirth, childcare, and childcare, and it will also stimulate domestic demand and create new jobs through the activation of the culture, leisure, sports, and tourism industries due to the increased leisure time. It will motivate you.”

 

This is not the first time that politicians have advocated for a four-day work week. For example, in January 2017,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a company in Chungju, North Chungcheong Province, that was implementing the 4-day week system and said, "When the 5-day week system was introduced 13 years ago, large corporations and conservative media said that the national economy would be decided, but 1 Although the annual working hours per person decreased by nearly 500 hours, our economy has grown further and the lives of the people have become more prosperous.”

 

Nearby, during the last Seoul mayor by-election, Candidate Jo Jung-hoon of the transition of the times argued that “it should be on the agenda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At the time, there were responses from the political circles saying, 'Why are you raising the presidential agenda in the by-elections?' and 'It is out of the blue', but the interest of 17 million office workers in the four-day workweek was intense, and the recognition of Candidate Jo Jung-hoon skyrocketed.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with less than a year left, the two governors are the first to insist on a 'four-day workweek'. As if conscious of the opposition to the introduction of the four-day work week, Governor Yang said, "Any institutional change is bound to have side effects." can't," he said.

 

A close aide to the governor said, "The argument for introducing a four-day workweek system started from the two governors' philosophy of 'I am happy in Korea'." "As can be seen from the opposition to the amnesty of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it is an ordinary office worker among the presidential candidates. The person who understands and sympathizes with the intentions of Mr. Yang is probably Governor Yang Seung-jo.”

 

Meanwhile, Governor Yang held a memorial service on June 6, the day of his remembrance, and visited Seosan, Taean, Asan, etc. to strengthen ties with local residents, and is about to announce the third policy pledge on the morning of the 8th.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