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석헌은 독재 시대의 예언가, 허경영은 인터넷시대의 예언가!

"함석헌-허경영의 예언 비교...“시대시대마다 예언가는 있어왔다고 본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6/05 [10:37]

필자는 민중운동가 함석헌(1901-1989)의 저서인 “뜻으로 본 한국역사”를 읽은 적이 있다. 소리 내어 읽었었다. 눈으로만 읽는 것보다 소리 내어 읽는 게 더 감흥이 있다. 최근 강효백 박사가 함석헌 어록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감흥을 받았던 문구라고 생각한다. 그대로 옮겨본다.

 

“-울음은 울어야 더 서러워지는 것이요, 정의(正義)는 내놓고 부르짖어야 높아 가는 법이다. -자아에 철저하지 못한 믿음은 돌짝밭에 떨어진 믿음이며 역사의 이해 없는 믿음은 가시덤불에 난 곡식이다. -고난은 우리 인생을 하나님께로 이끈다. 눈에 눈물이 어리면 그 렌즈를 통해 하늘나라가 보인다. -죄는 네죄, 내죄가 따로 없다. 다만 <우리 죄>가 있을 뿐이다. -하나님 품에는 나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 섬김은 민중을 어떻게 섬기느냐와 관련 있다. -4·19는 대낮에 민중이 맨주먹으로 일으킨 혁명의 날이고, 5·16은 한밤중에 도둑처럼 그것도 군인들이 총칼 들고 나타나 강제로 정권을 빼앗은 날이다. -오늘의 교회는 사회악과 싸울 생각을 않는다. 다만 천당만 찾는다.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 속에는 <사랑으로 싸우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 -눈으로 보는 것은 참 봄이 아니다. 정신으로 뚫어 직관하라. -이 나라의 지나간 5천년 역사가 내 몸 속에 있다. -현실을 피하고서 구원은 없다. -생명은 순간마다 죽느냐, 사느냐의 싸움이다. -장터에 가면 쌀 사자는 사람은 있어도 글 사자는 사람은 없더라. 글은 정신의 소산이기 때문이다. -허락이라니? 박정희는 한강다리 넘어올 때, 허락받고 넘어 왔어?  -무궁화를 내세우는 것도 근래(5.16후)에 된 일, 그나마 정치 기분으로 된 것이다. -그대들은 <뜨거운 얼음>, <칼날 같은 풀잎>, 그리고 <흙속에 임한 하늘>을 아느냐. 얼음은 뜨거울 수 없고, 풀잎은 부드럽고 하늘거리는 것이지 칼날일수 없다. 따라서 하늘은 머리 위 저 하늘에 있는 것이고, 땅 아래 흙속에 있을 수 없다. 그러나 그대들은 그 진리와 이치를 터득해야 한다.“

이 어록들은 함석헌의 생각과 사상을 담은 일부분일 것이다. 이 글을 읽으면서 느껴지는 것은 그의 글은 민중을 위로하는 예언적(豫言的) 성격의 글이라는 사실이다. 그 분은, 박정희 군사 정권에 맞섰던 민주운동가였다. 시대를 앞선 예언으로 민중과 함께 했다. 

 

▲ 함석헌 선생.    ©브레이크뉴스

아마 이 글을 읽는 분들은 다소 생뚱맞다고 할는지도 모른다. 함석헌 선생의 예언과 그간 화제를 몰고 다녔던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의 예언을 비교해보려 하기 때문이다. 

 

함석헌은 박정희-전두환 군사독재 시대를 살면서 예언적인 글로 민중을 위로했다. 그런데 인터넷시대의 허경영(국가혁명당 명예대표)도 예언적 발언으로 민중에 가까이 다가섰다.

 

허경영은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3위로 낙선했다. 그는 이 선거에서 “미혼자에게 매월 20만원 연애수당을 주는 연애공영제를 실시하겠다” “통일부와 여성부를 없애고 ‘결혼부’를 만들겠다”는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이 뿐만 아니라 “서울시 예산을 70% 감축해 국민 배당금을 18세부터 150만 원씩 지급하겠다”는 공약도 내걸었다. 

 

허경영 공약을 뒤따라 여러 정치인들이 이와 비슷한 공약을  내걸었다. 일찌감치 ‘33공약(33가지 공약)을 피력했던 허경영은 “결혼하면 1억 원, 아이를 낳으면 5000만 원을 지급한다”는 출산정책도 내놓았었다. 현직 국회의원들이 들으면 깜짝 놀랄 공약도 내놓았다. 무슨 공약을? “내가 대통령이 되면 국회의윈 300명을 일단 국가지도자 정신교육대에 집어넣어 버리겠다”는 공약이다. 그는 “국가에 돈이 모자라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많다”는 발언도 했다. 

 

허경영(사진) 발언에는 “국가에 돈이 모자라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많다”는 발언도 있다.    ©브레이크뉴스

허경영의 이러저러한 정치공약이나 발언들은 지속적으로 이 시대의 민중들에게 어필했다. 국가의 재원을 공짜로 준다는 것 때문이지만, 그의 말 속에는 예언적이며 사회 비판적인 내용도 들어 있다. 

 

허경영의 예언성 발언들은 민중운동가였던 함석헌의 예언과는 질적(質的)으로 다르다. 함선헌의 어록에는 “허락이라니? 박정희는 한강다리 넘어올 때, 허락받고 넘어 왔어?”라는 정치적 발언도 있다. 

 

함석헌 어록과 허경영 발언의 비교-허경영 발언에는 “국가에 돈이 모자라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많다”는 발언도 있다. 함석헌은 독재 시대의 예언가 였고, 허경영은 인터넷시대의 예언가이다. 시대 시대마다 예언가는 있어왔다고 본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Ham Seok-heon is a prophet in the dictatorship era, and Huh Kyung-young is a prophet in the Internet era!

Comparison of predictions between Ham Seok-heon and Huh Kyung-young... “I think there have been prophets in every era!”

 

-Moon Il-suk Publisher

 

I have read the book “Korean History in the Meaning” by Minjung activist Ham Seok-heon (1901-1989). I read aloud. Reading aloud is more exciting than reading with your eyes alone. Recently, Dr. Hyo-bak Kang posted the words of Seok-Heon Ham on Facebook. He thinks it's a phrase that inspired him. Let's move it as is.

 

“-Crying makes you more sad when you cry, and when you cry out for justice, you get higher. -Faith that is not thorough in self is faith that fell on a rocky ground, and faith without understanding history is a grain of thorns. - Suffering leads our lives to God. When there are few tears in your eyes, you can see the kingdom of heaven through that lens. - Your sin is yours, there is no other sin of mine. There is only <our sin>. - I am not alone in God's arms. Serving God has to do with how we serve the people. 4·19 is the day of revolution caused by the people with bare hands in broad daylight, and 5·16 is the day when soldiers appeared with guns and forcibly took over the government like thieves in the middle of the night. -Today's church does not intend to fight social evil. Only looking for heaven. - The word to love your enemies contains the meaning of <fight with love>. - Seeing with your eyes is not really spring. See through your mind -The past 5,000 years of history of this country is in my body. -There is no salvation by avoiding reality. -Life is a battle of life or death every moment. - When I go to the market, there are people who buy rice, but no one buys writing. Because writing is a product of the mind. - Permission? When Park Jeong-hee crossed the Han River Bridge, did he get permission to cross it? - The promotion of Mugunghwa is something that has happened recently (after 5.16), but at least it has become a political sentiment. -Do you know <hot ice>, <leaf of grass like a blade>, and <sky in the soil>? Ice cannot be hot, blades of grass are soft and fluttering, not blades. Therefore, the sky is in the sky above the head, and cannot be in the soil below the earth. But you must learn the truth and reason.”

 

These phrases are probably part of Ham Seok-heon's thoughts and thoughts. What I feel while reading this is the fact that his writings are of a prophetic character that comforts the people. He was a democracy activist who faced the military regime of Park Chung-hee. He was with the people as a prophecy ahead of his time.

 

Some of you reading this may think it's a bit odd. This is because I am trying to compare the predictions of Professor Ham Seok-heon with the predictions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Honorary Representative Huh Kyung-young, who has been a hot topic.

 

Ham Seok-heon comforted the people with prophetic writings while living in the era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of Park Chung-hee and Chun Doo-hwan. However, Huh Kyung-young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in the Internet era also came close to the people with prophetic remarks.

 

Huh Kyung-young ran for the Mayor of Seoul by-election on the 4.7th and was defeated in third place. In this election, he made promises such as “I will implement a public relationship system that gives a monthly love allowance of 200,000 won to unmarried people” and “I will eliminate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create a ‘Marriage Department’.” In addition to this, he also pledged to “reduce the city’s budget by 70% and pay 1.5 million won each starting from the age of 18”.

 

Following Huh Kyung-young's promise, several politicians made similar promises. Huh Kyung-young, who had made the “33 promises” (33 promises) earlier, also introduced a fertility policy that said, “If you marry, you will be paid 100 million won, and if you have a child, you will be paid 50 million won.” He also made a promise that would be surprising to incumbent lawmakers to hear. what promises? “If I become president, I will put 300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to the national leadership training camp.” He also remarked, “It’s not that the country lacks money, it’s that there are a lot of thieves.”

 

Heo Kyung-young's political promises and remarks consistently appealed to the people of this era. Although it is because he gives the state's resources for free, his words also contain prophetic and social criticism.

 

Huh Kyung-young's prophetic remarks are qualitatively different from those of Ham Seok-heon, a popular activist. In Ham Seon-heon's words, "Permission? When Park Chung-hee crossed the Han River Bridge, did she get permission to cross it?”

 

Comparison between Ham Seok-heon's remarks and Huh's remarks - There is also a remark in Huh's remarks saying, "It's not that the country lacks money, there are many thieves. Ham Seok-heon was a prophet in the dictatorship era, and Huh Kyung-young was a prophet in the Internet era. I think that there have been prophets in every era and era.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