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서민·실수요자 대출규제 완화 7월부터 시행”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0:11]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월 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정부가 서민·실수요자에 대한 대출규제 완화를 오는 7월부터 시행한다. 또한, 재산세율 인하도 이달 중 지방세법 개정안이 국회에 통과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7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3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먼저, 홍 부총리는 “서민·실수요자에 대한 LTV 등 대출규제 완화는 관련 행정지도 등의 절차를 거쳐 7월 1일부터 시행한다”며 “재산세율 인하는 6월 중 지방세법 개정안이 국회 통과되도록 하고, 7월 재산세 부과절차에 차질이 없도록 실무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임대차 신고제’에 대해 “임대차 신고제는 임대인의 부담을 강화하려는 조치가 결코 아니다”며 “이는 임대차 거래정보의 DB축적과 정보 공개를 통해 임대차시장의 투명성 제고와 임차인의 거래편의 및 합리적 의사결정 지원을 위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대차 신고제 도입과 연계해 임차인 권익을 보다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임대차 신고시 확정일자를 자동으로 부여토록 조치했다”며 “임대차 신고내용이 과세정보로 활용돼 세부담 증가와 임대료 전가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나, 축적된 임대차 정보는 동 제도 취지와 다르게 과세정보로 활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2.4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서는 “2.4 대책 물량 83만6000호 중 현재까지 22만9000호의 주택 공급 후보지를 발표하고 주민설명회 등 후속조치를 적극 진행 중에 있다”며 “특히, 도심사업 후보지(신규택지 11만9000호 제외)의 경우 약 11만호를 발표해 2021년 목표물량 4만8400호의 약 2배 이상 후보지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2.4 대책 추진과정에서 일반재개발 등 타유형사업과 비교, 취득세 부담 추가 등 불리한 사례 등을 적극 발굴해 개선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3기 신도시의 경우 7월부터 진행될 금년분(3만호) 사전청약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높은 기대를 반영해 연내 사전청약물량을 2000호 추가하는 것도 적극 검토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ong Nam-ki, “Easing loan restrictions for the common people and end-users will be implemented from July”
-Reporter Moon Hong-cheol

 

The government will begin easing loan restrictions for the low-income and end-users from July. In addition, the reduction of the property tax rate also plans to allow the amendment of the local tax law to be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within this month.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ong Nam-ki held the ‘23rd Ministerial Meeting for Real Estate Market Inspection’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at 7:30 on the 3rd.


First,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he easing of loan regulations such as LTV for ordinary people and end-users will be implemented from July 1 after going through the procedures such as related administrative guidance. In addition, we will do our best to prepare for the real estate tax in July so that there is no setback in the process of levying the property tax.”


In addition,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he rental report system is not a measure to intensify the burden on the lessor,” he said. This is to enhance transparency and support tenants’ transaction convenience and rational decision-making.”


He continued, “In connection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rental report system, we have taken measures to automatically assign a fixed date to the rental report in order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lessee more deeply. However, the accumulated rental information will not be used as taxation information contrary to the purpose of the system,” he emphasized.


2.4 Regarding real estate measures, he said, “Out of the 2.4 million units of 836,000 units, 229,000 housing supply candidate sites have been announced so far, and follow-up measures such as resident information sessions are being actively carried out. In the case of 9000 units), about 110,000 units were announced, securing more than twice the target volume of 48,400 units in 2021,” he said.


He continued, “In the process of implementing measures 2.4, we are actively seeking solutions for improvement by comparing them with other types of projects such as general redevelopment and adding an acquisition tax burden.” ) The pre-order preparation is in the final stage. Reflecting the high expectations, we are actively considering adding 2000 pre-orders within this ye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