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품위...욕설(辱說) 잘하는 사람이 만인(萬人) 위에 오를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주자들에게 옛말, 한 구절을 선사 “지켜보는 가마솥은 더 늦게 끓는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5/17 [11:47]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공화당 출신이다. 미국의 대통령의 임기는 4년이다. 대체로 민주-공화당이 번갈아가며 '8년집권'이라는 집권도식을 만들어왔다. 그러나 트럼프 미 대통령은 4년만 집권하고 재집권에는 실패했다. 아주 특이한 케이스이다.

 

그간 한국은 보수-진보 정당 간 '10년집권' 도식을 만들었다. 노태우-김영삼 보수정권 10년, 김대중-노무현 진보정권 10년, 이명박-박근혜 보수정권 9년(박근해 탄핵으로 1년 줄어듬), 현재는 진보정권인 문재인 정권이 5년차 집권하는 중이다. 이후 5년 재집권 가능성이 시험대에 올라 있다. 미국의 공화당은 4년 단임 정권에 끝나버렸다. 이후,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 여부에 관심이 쏠려있다.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은 왜 재선(再選)에 실패했을까? 여러 가지 정치적 이유가 내재(內在)돼 있을 것이다. 필자는 그 이유 가운데 '정치적인 품위(品位)'가 트럼프 재선의 최대 장애요인이었다고 본다. 정치인인에겐 일반인에게서는 중요시 되지 않은 고도의 품위가 요구된다.

 

더불어민주당의 당내 대통령 후보 경선 시기는 9월 또는 12월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與黨)이다. 집권당이다. 국가의 치리(治理)를 책임진 정당이다. 차기 대선을 앞두고 당내 대통령후보를 뽑기 위한 예비선거가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다. 2022년 3월9일이 대선일이니 만큼, 오는 9월이나 12월에 당내의 대선후보가 결정될 것이다. 

 

그런데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몇 가지 의외의 현상이 보인다. 민심(民心)이란 바다는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기도 한다. 이낙연 전 총리(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선두를 달리던 때가 있었다. 곧바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여론조사 상 선두로 올라섰다. 순식간의 일이었다. 이후, 어떻게 될까? 또 다른 정치인물의 부상이 이어질 것이다.

 

여론조사에서 앞서가는, 상위 지지율을 얻는 이들은 그때마다 요란스런 정책을 내놓는다. 지지율을 붙들고 있으려고 안간힘을 쏟는다. 이때 “빈 수레는 왜 요란해야 하는가?”를 알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 방지 차원에서라도 뒤이어서 또 누군가를 떠오르게 할 것이다. 보이지 않은 정치적인 손을 누구일까? 그 보이지 않은 손은 다음에 누굴 띄우려하고 준비하고 있을 것이다. 누군가 상위순위로 고공행진을 할 때는 그가 대통령이 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런 일들은 신기루일 수도 있다.

 

화투를 즐기는 화투인들이 즐겨쓰는 말 가운데 “초장 끗발 개 끗발”이란 말이 있다. 이 말의 의미가 무언지를 곱씹을 때이다. 여기에서 문제는, 현직 대통령의 레임덕 관리용 허상(虛像)이, 고공(高空)으로 맴도는 지지율 상승이 사실로 굳어질 수 있는 것인가의 문제이다. 이런 때 지지율이 오르는 이유는 대중 인기주의(포퓰리즘) 탓이다. 그러나 과도한 포퓰리즘은 끝내 비토 당하는 게 세계적인 추세이다. 초반전 여론조사에서 초장 한때 상위로 지지율이 집계됐으나, 한때 좋았으나, 무참하게 무너진 사람들이 많다. 우리나라에선 박찬종 변호사, 이회창 전 총리, 고건 전 총리 등이 그런 인물에 속한다. 그리고 최근 지지율 상위에 올라있었던 이낙연 전 총리,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운명은 향후 어찌될까?

 

보이지 않는 정치적인 큰손은 과연 어디에 있는 것인가? 지금쯤, 보이지 않는 손들, 그들은 과연 누굴 주무르고 있는 것일까? 

 

이쯤해서 정치인의 품위에 관하여 생각한다. 미국 트럼프 전 대통령이 왜 재선하지 못했는가? 정치인의 품위 문제였다. 대중(大衆)주의로 유권자 표심(票心)을 싹쓸이할 수는 절대로 없다. 인기(人氣)주의만으로, 선거에서 끝까지 승자가 될 수는 없다. 

 

욕설(辱說)을 잘하는 사람이, 품위가 없는 사람이 만인(萬人) 위에 오를 수는 없다. 지금은 품위 있는, 노련한 정치인이 필요 한 때이다. 보이지 않은 정치적인 큰 손들, 그 큰손들은 더불어민주당 당내의 대통령 후보를 뽑는데, 그들은 어떤 시나리오를 써놓고, 그 시나리오를 주무르고 있는 것일까? 지금 여론조사 지지율이 조금 앞서 있다고 끝까지 앞서 있지는 않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주자들에게 옛말, 한 구절을 선사한다. “지켜보는 가마솥은 더 늦게 끓는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The dignit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a person who is good at swearwords cannot rise above all people!

In addition, an old saying and a phrase are given to the Democratic Party race runners, “The cauldron that watches over it boils later!”

-Ilsuk Moon Publisher

 

Former US President Trump is from the Republican Party of the United States. The term of office of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s four years. In general, the Democratic-Republican Party has alternately created a ruling scheme of eight years in power. However, President Trump came to power for only four years and failed to re-establish his power. This is a very unusual case.

 

In the meantime, Korea has created a diagram of the conservative-progressive political parties and ten years in power. Roh Tae-woo-Kim Young-sam conservative regime 10 years, Kim Dae-jung-Ro Moo-hyun progressive regime 10 years, Lee Myung-bak-Park Geun-hye conservative regime 9 years (reduced by 1 year due to the impeachment of Park Geun-hae). The possibility of re-employment for five years has been put to the test. The Republican Party in the United States ended in a single four-year regime. Since then, attention has been paid to whether the Moon Jae-in regime will regain power.

 

Why did the United States fail to re-elect President Trump? There may be a number of political reasons. Among the reasons, I believe that'political dignity' was the biggest obstacle to Trump's re-election. Politicians require a high level of dignity that is not considered important by the general public.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in-party presidential candidate is expected to be in September or December.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is the ruling party. It is the ruling party. It is a political party responsible for the governance of the state. Ahead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primary elections to elect th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arty are under way. As March 9, 2022 is the da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will be decided in September or December.

 

However, when looking at the results of recent polls, there are some unexpected phenomena. The sea of ​​people's heart (民心) floats ships, but also turns ships overturned. There was a time when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the forme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took the lead. Immediately,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took the lead in the polls. It was in an instant. After that, what will happen? The rise of another politician will follow.

 

Those who lead the polls and get the top approval ratings come up with a noisy policy every time. I try hard to hold onto the approval rating. At this time, you can see "Why should an empty cart be loud?" Even as President Moon Jae-in's aim to prevent lame ducks, it will be followed by someone else's mind. Who is the invisible political hand? That invisible hand will be ready to float someone next. When someone marches high to the top, he seems to be president. But these things can be a mirage.

 

Among the words used by the Hwatu people who enjoy Hwatu, there is the word "super long, good, good, good." It's time to think about what these words mean. The question here is whether the incumbent president's virtual image for lame duck management can solidify the fact that the rise in approval ratings hovering in the air can be solidified. The reason why the approval rating rises at this time is due to popularism (populism). However, it is a global trend that excessive populism is finally beaten. In the polls of the first half, the approval rating was once ranked at the top, but it was good at one time, but there are many people who collapsed. In Korea, lawyers Park Chan-jong, former Prime Minister Lee Hoi-chang, and former Prime Minister Ko Gun belong to such figures. And what will happen to the fate of former Prime Minister Nak-yeon Le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d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who were recently ranked in the top ratings?

 

Where is the invisible political big hand? By now, the invisible hands, who are they really rubbing?

 

At this point, I think about the dignity of a politician. Why couldn't US President Trump be reelected? It was a matter of the politician's dignity. There is absolutely no way to wipe out the voter's heart with popularism. Popularity alone cannot be a winner from an election to the end.

 

A person who is good at swearwords and a person without dignity cannot rise above all. Now is the time for a decent, seasoned politician. The invisible political big hands, those big hands together vote for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Just because the poll approval rating is a little ahead now, it won't be far ahead.

 

In addition, it presents an old word, a phrase to the Democratic Party race runners. “Watching cauldron boils later!”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