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지역 국회의원에 시정현안 해결 협조 요청

시정현안 해결을 위한 市-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당정협의회 개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5/16 [14:43]
▲ 더불어민주당-대전시, 당정협의회 사진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과 대전광역시(이하 대전시)는 대전시 주요 현안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16일 대전시청에서 개최된 당정협의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박영순(대덕구), 이상민(유성을), 조승래(유성갑), 황운하(중구),  장철민(동구) 국회의원,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등 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의 어둡고 긴 터널에서 벗어나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이 꼭 필요하다”며, 굵직한 지역 현안 및 국비 사업이 순조롭게 해결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툭히 허 시장은 “지속된 수도권 중심의 성장 전략으로 수도권과 지방의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다.”며, “현재 정부에서 추진하는 주요 공모사업의 경우, 기업 집적도가 높고 산업기반 및 인프라가 구축된 수도권으로 편중되는 상황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허 시장은 대책으로 정부 공모사업 평가 시 균형발전 항목을 의무적으로 포함하게 하게 하거나, 선정대상에서 수도권을 배제 할 수 있는 제도를 입법을 통해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 더불어민주당-대전시 당정협의회 개최     © 김정환 기자

한편 대전시는 2021년 국비 확보액 대비 8.2% 증가한 총 3조 8,744억원의 국비사업을 발굴하고 정부안 예산반영을 요청했다.

 

우선적으로 대전시는 △K-바이오 랩허브 구축, △국립현대미술관, 대전관 조성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대전 조차장부지 복합개발 사업 등 10개 사업을 핵심사업으로 제시했다.

 

또한 대전시는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시장선도 K-sensor 기술개발 등 5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에 통과되고, △사정교 ~ 한밭대교 도로 개설 등 SOC 5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되도록 건의하였다. 

 

아울러 △전국 소상공인 전문 연수원 건립,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 발행 확대,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대청호 추동 제 2취수탑 및 도수터널 건설 등 주요사업(18개)이 2022년 국비사업에 반영되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지역의 주요 현안이 원활히 해결되고 2022년 국비발굴 사업이 정부예산에 대부분 반영되도록 정치권을 포함한 지역의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화답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Mayor Heo Tae-jung asks local lawmakers for cooperation in resolving corrective issues]

 

City-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Party Government Council held to resolve municipal issues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Hall and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jeon City) held a party-political council to discuss solutions to major issues in Daejeon.

The party meeting held at the Daejeon City Hall on the 16th was attended by Mayor Heo Tae-jeong, Daejeon Mayor Park Young-soon (Daedeok-gu), Lee Sang-min (Yooseong), Jo Seung-rae (Yoo Seong-gap), Hwang Unha (Jung-gu), Jang Chul-min (Dong-gu) National Assembly Member, and Kwon Jung-soon,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

At the meeting, Mayor Heo Tae-jeong said, "To get out of the dark and long tunnel of the corona, active support from the political circle is essential," and asked for full cooperation so that large regional issues and government-funded projects could be resolved smoothly.

Mayor Heo said, “With the continued growth strategy centered on the metropolitan area, there is an imbalance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local area.” In the case of major public offering projects promoted by the current government, the metropolitan area with high corporate density and industrial infrastructure and infrastructure The situation continues to be biased toward the problem, but it is urgent to prepare a countermeasure.

As a countermeasure, Mayor Huh suggested that the government must include a balanced development item when evaluating public offerings, or to establish a system through legislation to exclude the metropolitan area from the selection target.

Meanwhile, the city of Daejeon discovered a total of KRW 3.87 trillion worth of government-funded projects, an increase of 8.2% from the amount of government funding in 2021, and requested the government's budget to be reflected.

First of all, the city of Daejeon suggested 10 projects as core projects, including △K-Bio Lab Hub constructi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Daejeon Hall, △innovative city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and △Daejeon yard complex development project.

In addition, in Daejeon City, five projects, such as △convergence special image content cluster creation, △market-leading K-sensor technology development,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and five SOC projects such as △Sajeonggyo ~ Hanbat Bridge road opening were subject to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t was suggested to be selected for the project.

In addition, major projects (18), such as △establishment of training centers specializing in small business people nationwide, △expansion of Daejeon local currency, △baseball dream park construction, △the construction of the 2nd water intake tower and water tunnel in the fall of Daecheong Lake, were reflected in the government funded projects in 2022 and promoted normally. It emphasized the interest and support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so that it could be achieved.

Park Young-soon,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Party, who attended the meeting replied, "We will gather all the capabilities of the region, including the politicians, so that major issues in the region will be resolved smoothly and most of the government exploration projects in 2022 will be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