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경기북부에 건립’ 정부 공식 건의

미군 반환 공여지에 국가 주도 개발로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5 [18:43]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고(故) 이건희 삼성회장의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미술품을 전시할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을 경기북부에 건립하자고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중첩규제로 어려움을 겪어 온 경기북부 주민을 위해 미군 반환공여지에 국가문화시설을 조성하자는 내용이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유치 건의문’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이건희 회장 유족 측은 지난달 이 회장 소유의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 작가의 근대미술 작품 등 2만3,000여점을 기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증받은 미술품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전시할 수 있는 전용공간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도는 건의문에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강조했다.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국토균형발전 정책에서 소외되고 역차별받은 경기북부를 위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도는 경기북부 4,266㎢ 규모의 면적 모두가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른 규제지역이며, 42.8%가 팔당특별대책지역·군사시설보호구역, 11.7%가 개발제한 지역으로 묶이는 등 중첩규제로 고통받는다고 설명했다. 국립문화시설도 같은 수도권인 서울(1개소)·인천(건립 예정)과 달리 경기도에는 1곳도 없다.

 

구체적인 실현 방안으로 도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면서 국정과제인 ‘미군 반환공여지에 대한 국가 주도 개발’을 지목했다. 경기북부에는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20곳(반환 면적 4,833만㎡ 중 개발 활용 면적 1,262만㎡)의 미군 반환공여지가 의정부·파주·동두천 등 3개 시에 있다.

 

김종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미군기지 주변 지역 주민은 국가안보를 위해 지역발전 제약, 소음공해, 도시 이미지 훼손 등을 반세기 넘게 겪은 곳으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 필요한 지역”이라며 “국가 주도로 주한미군 공여구역에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을 설치할 경우 다른 시·도가 민간 자본으로 부지를 확보하는 것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는 이들 시·군이 추진 중인 기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을 고려해 ‘이건희 컬렉션 전용관’ 유치에 필요할 경우 시·군과 계획 변경도 협의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officially proposed the “Lee Kun-hee Collection Hall, to be built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Promote with state-led development of the US military return donation area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officially suggested to the government to build a “Lee Kun-hee Collection Hall” in northern Gyeonggi-do to display cultural assets and artworks donated by the bereaved family of the late Samsung Chairman Lee Kun-hee. The content is to build a national cultural facility on the grounds for the return of the US military for residents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who have suffered from overlapping regulations.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submitted a “recommendation to attract Lee Kun-hee Collection Hall” containing the above contents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Earlier, Chairman Lee Kun-hee's family members announced last month that they would donate 23,000 pieces, including world-class Western paintings owned by Chairman Lee, and modern art works by famous domestic artists. Accordingly, President Moon Jae-in instructed the public to establish a dedicated space for exhibiting and opening the donated artworks.

 

Do emphasized'special rewards for special sacrifices' in his proposal. The purpose of this is that government support is needed for the North Gyeonggi Province, which has been marginalized and reverse discriminated against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because it is the capital area.

 

The province explained that all of the area of 4,266 ㎢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is a regulated area under the Metropolitan Area Improvement Plan Act, and 42.8% suffers from overlapping regulation, including Paldang Special Countermeasure Area and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Area, and 11.7% of Development Restricted Areas. Unlike Seoul (1 site) and Incheon (to be built) in the same metropolitan area, there is no national cultural facility in Gyeonggi-do.

 

As a concrete realization plan, he pointed out the promis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he state-led task of “state-led development of the US military return allowance”.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according to the US Forces Korea relocation plan, there are 20 sites (12.26 million m2 of development and utilization area among the 4833 million m2 of return area) in three cities, including Uijeongbu, Paju, and Dongducheon.

 

Kim Jong-seok, head of the Gyeonggi-do Culture, Sports and Tourism Bureau, said, “The residents around the US military base have suffered from regional development restrictions, noise pollution, and urban image damage for over half a century, and require 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If you install an exclusive pavilion for Lee Kun-hee collection in the donated area of the USFK, other cities and provinces can develop it more quickly and efficiently than securing the site with private capital."

 

The province is also planning to discuss plan changes with the city/gun if necessary to attract the “Lee Kun-hee Collection Hall”, taking into account the existing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such as the area around the USFK donated area” being promoted by these cities and counti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