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인기몰이

광주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맞아 제작 지원…동시기 개봉 한국영화 사전예매율 1위 기록 ‘관심’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20:15]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선보이는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동시기 개봉 한국영화 사전예매율 1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이정국 감독의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지난 11일 한국영화 중 예매율 1위를 차지했으며, 12일 전국 392개 영화상영관에서 개봉했다.

 

광주시는 지난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이정국 감독의 장편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를 제작 지원했다.

 

영화는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를 결심한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가해자의 반성과 사죄,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이야기한다.

 

특히 국민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윤유선, 박근형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고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1980년 5월 광주에 대해 뜨거운 화두를 던진다는 점에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개봉에 앞서 지난 4월30일 CGV 광주터미널과 광주극장에서 진행된 광주 시사회에는 주연배우 안성기, 윤유선과 이정국 감독이 참석해 광주 시민과 만나기도 했다.

 

영화 ‘편지’와 ‘블루’로 이름을 알린 이정국 감독은 1990년 5‧18을 소재로 한 영화 ‘부활의 노래’로 데뷔해 5‧18 소재 단편영화 ‘기억하라’와 장편영화 ‘반성’을 제작한 바 있다.

 

이정국 감독은 “5‧18을 다룬 대부분의 영화가 피해자 관점에서 다루어져 왔는데, ‘아들의 이름으로’는 명령을 받은 가해자들은 어땠을까, 왜 당시의 책임자들은 반성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했다”며 “영화의 핵심은 반성하지 않는 삶은 살 가치가 없다는 것이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전국적으로 개봉하는 이번 영화를 통해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과 역사적 가치를 함께 공감하면서 5·18이 민주·인권·평화의 이정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5·18 movie “in the name of the son” became popular

Gwangju City supports production in celebration of the 40th anniversary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Interesting” recorded the 1st place in pre-sale rates for Korean movies released during the same period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announced that the movie “In the Name of the Son”, which was unveiled in celebration of the 41st anniversary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is gaining popularity, ranking first in the pre-sale rate for Korean movies released at the same time.

According to the integrated computer network of movie theater admission tickets by the Korea Film Promotion Commission, director Lee Jung-guk's film “In the Name of the Son” ranked first among Korean films on the 11th, and was released at 392 movie theaters nationwide on the 12th.

To commemorate the 40th anniversary of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on May 18 last year, Gwangju City worked with the Gwangju Information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to produce and support director Lee Jung-guk's feature film "In the Name of the Son."

The film tells the story of a man who decides to take revenge on those without reflection in order to keep his promise with his son, and tells about the reflection and apology of the perpetrator, and the restoration of the victim's honor.

In particular, it attracted attention even before the release in that a large number of actors from actors such as Ahn Sung-ki, Yun Yoo-sun, and Park Geun-hyung appeared and cast a hot topic about Gwangju in May 1980, which is still unresolved.

Prior to the release, the Gwangju premiere held at the CGV Gwangju Terminal and Gwangju Theater on April 30 was attended by leading actors Seongki Ahn, Yoosun Yoon and Director Lee Jung-guk to meet Gwangju citizens.

Director Lee Jung-guk, who was known for the films'Letter' and'Blue', debuted in the film'Song of Resurrection' based on May 18, 1990, and made the short film'Remember' and the feature film'Reflection' in May 18. I have made it.

Director Lee Jung-guk said, “Most of the films dealing with May 18 have been dealt with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victims, but we started with the question of what was the case of the perpetrators who were ordered'in the name of the son' and why the people in charge at the time would not reflect. "The essence of the film is that a life without reflection is not worth living," he said.

Kim Joon-young, head of the Gwangju City Culture, Tourism and Sports Department, said, “I hope that the May 18 will become a milestone in democracy, human rights, and peace while sharing the Gwangju spirit of sharing and solidarity with the historical value through this film, which is released nationwid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